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 5. 15. 05:15 맛있는 레시피

오이는 칼로리가 낮아서 여성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식재료중의 하나라고 생각해요.

일년내내 먹을 중요한 저장식품, 오이지 담그기 하셨나요?

지금이 적기예요.

저도 배운대로 따라해 봤더니 제대로 맛나게 되더라구요.

우선은 오이가 되도록 균일하게 생긴것을 구입하지요.

저는 식초로 씻었어요.

상처나지 않게 씻는것이 중요합니다.

그다음은 천일염에 절여요.

켜켜이 소금을 고르게 뿌려주지요.

12시간 절이기.

다시 다른그릇에 옮겨 담아 뒤집어서 12시간 절이기.

그다음엔 절대 씻지 않습니다.

식초와 설탕을 냄비에 준비해 주세요.

절대 물을 넣지 않아요.

오로지 식초와 설탕이예요.

끓여 주세요. 얼만큼 해야해요?

하시는데요 . 오이량에 비례하겠쬬?

전 일단 오이 스무개 사다가 해보고

맛있게 되서 오이 40개 사다가  또했어요.

자신 없는 분들은 일단 시험삼아 몇개만 해보셔도 좋겠어요.

음식은 자주 해보면 늘어요. 그쵸?

절인 오이를 끓는 식초설탕물에 넣었다빼요.

바로 넣었다 빼는거예요. 오이 샤브샤브하듯이.

한개씩 하셔요.

손 주의 하시구요. 데지 않도록.

스테인레스 그릇에 담아 두고요.

오이가 식으면 통에 담아요.

그담엔 끓였던 식초설탕물......식혀야죠.

그물을  오이 담은 통에 부어요.

하룻밤만 밖에 두었다가 냉장 보관해요.

오이피클~ 처럼 새콤 달콤 맛나요.

고추장에 무쳐도 맛있구요.

아이들은 돈가스에 곁들여 주니까 너무 좋아해요.

전 요즘 도시락 반찬으로 애용해요.

오이지 담기 . 지금이 적기예요. 시도해 보세요. 식탁이 든든해져요.

 http://board.miznet.daum.net/gaia/do/cook/recipe/mizr/read?articleId=21219&bbsId=MC001&pageIndex=1(비바리의 숨비소리 님 레시피)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6. 5. 07:53 맛있는 레시피

곰취로 만든 김치와 장아찌로 요즘 반찬 걱정 덜었습니다.

조금씩 나눠주다 보니, 담자마자 동났어요.

곰취로 만든 김치도 맛있지만,

곰취로 만든 간장초절임 장아찌도 개운한 맛에 반하게 됩니다.

만드는 방법도 다들 아실거예요.

재료 : 곰취 1kg, 홍고추 한개, 다시마 서너조각, 간장 , 올리고당, 식초,

만들어 봅시다.

곰취는 깨끗하게 씻어서 준비해 줍니다.

곰취대는따로 썰어 놓았다가 같이 장아찌로 담글거예요.

자~ 이제 간장물을 끓여야겠지요?

저는 홍고추와 다시마도 같이끓여쓰니 참조하셔요.

간장 200m 물 400m, 식초 200m, 올리고당 100m 기준으로 끓였어요.

입맛에 따라 간장이나 식초, 또는 올리고당을 증감 하시면 되겠습니다.

씻은 곰취는 삼베주머니에 넣어주세요. 이때 병에 미리 삼베 주머니를 넣고 곰취를 채우셔요.

분량의 끓인 간장을 병에 부어 줍니다. 당연히 뜨거울때 바로,

그리고삼일쯤 있다가 다시한번 간장을 따라내어 끓여서 한김 나간후 부어줍니다.

5-6일 정도후 다시 간장을 따라내어 끓여서 부어줍니다. 장기간 보관하시려면 통에 담아 냉장 보관하셔요. ^^

 곰취 장아찌 만들어서 이주일도 안됐는데, 다 먹어서 다시 주문해 담갔답니다. ^^

기분 좋은 하루 보내셔요. ^^

 완성된 곰취장아찌

 상추와 고기 먹을때 곰취 장아찌 그만이지요.

 줄기도 같이 담근 곰취 장아찌.

 

곰취 김치.

 강원도 양구에서 직송한 곰취

 

 

 

 

 병에 삼베 주머니를 넣고, 곰취를 넣었어요. 그래야 곰취가 떠오르지 않고 골고루 간이 밸 수 있어요.

씻어 놓은 곰취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2. 20. 21:53 맛있는 레시피/무침

며칠전 산행을 가면서 쉴때 틈틈히 먹으려고 파프리카를 싸 갔는데,

산행중엔 몸이 너무 안 좋아서 먹질 못하고, 하산후 좀 안정이 되길래 파프리카를 꺼내 동행한 산꾼들과 나누어 먹고 있었지요.

그걸 본 친구 " 니 파프리카 좋아하나? "

뜬금없이 묻습니다.

" 응. 좋아 하지. 그냥 먹기 좋잖아. 비타민도 많고~! "

친구는 알았다며 주소하나 찍어 놓으랍니다.

어무낫!

" 그담날로 날아온 택배는 15키로짜리 나주배 상자에 한가득 파프리카가 온겁니다.

헉~!!

파프리카로 잔치하게 생겼습니다.

시댁에도 가져가고 동서네도 주고, 시누이 한테도 주고, 지인, 이웃~ 등등 나누어 주었지요.

제가 아무리 파프리카를 좋아해도 15키로를 한꺼번에 먹기는 역부족.ㅎㅎㅎ

나누어 주고 나서 가만!~

파프리카를 어떻게 해서 먹는다?

음~! 도토리 묵이나 쒀야겠다.

부지런히 도토리 가루를 물에 풀어 슬슬 저으며 또 도토리 묵을 만들었습니다.

오로지 파프리카를 먹겠다는 일념으로...

그 다음날 짜잔~!

파프리카 도토리묵 무침.

어때요?

이것이 웰빙, 최고의 건강 식단 아닌지요?

늦은밤, 긴긴 겨울밤 먹어도 살찔 걱정 없이 먹을 수 있을것 같죠?

겨울의 긴긴 밤, 최고의 군것질 거리 파프리카 도토리묵 무침 되겠습니다.

재료 : 파프리카 노랑 , 빨강, 배추 속잎 석장, 깻잎, 도토리묵, 간장, 식초, 올리고당,참기름,볶은깨

         고추가루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9. 10. 16:50 풍경 기행

오미자가 참 보기도 귀한 시절이 있었는데, 요즘은 재배를 많이 하게되어 효소로도 담그게 되네요.

친구가 직접 재배한 오미자라서 제게는 더 특별한 오미자 효소 담그기입니다.

삼년전 친구가 가져다 줘었던 오미자 효소, 차로나 물에 희석해서 음료로 마시니 좋았습니다.

시원함과 더블어 상쾌함이 피로회복에 도움이 많이 되더라구요.

요즘 오미자가 익어서 제철을 맞고 있습니다.

모든 효소가 그렇지만  일대일 비율이나 1:1.2정도가 좋더라구요.

빨갛고 투명한 오미자 효소액 음료를 마시는 그 청량함으로

내년 여름 준비를 위해서 오늘의 수고쯤은 해야겠지요?

요즘 키로당 일만원에서 일만 이천원정도 하는것 같습니다.

오미자를 씻어 보면 하얀 쌀벌레같은 것이 나와요.

식초에 잠깐 담가 두었다가 씻어 건져서 담으면 되겠습니다.

바구니에 바쳐서 물기가 빠지면 설탕과 버무려 소독된 병에 넣습니다.

밀봉하게 되면 나중에 오미자가 떠오릅니다.

밀봉하지 마시고, 창호지 같은것으로 입구를 막고 뚜껑을 닫아 놓습니다.

 

 쌀벌레 같은 흰 애벌래도 있어요. 식초물에 담가뒀다가 씻어 건집니다.

 

 

 채에 받쳐서 물기를 빼줍니다.

c

 설탕과 오미자를 1:1 또는 설탕을 1.2 비율로 넣어 버무려 병에 넣습니다.

이대로 보관하면 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8. 8. 05:30 맛있는 레시피/무침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108년만에 가장 무더운 밤이라는 어마 어마한 소리를 듣는 부산의 밤입니다.

가끔, 저녁에 입맛 없다고 식사를 대충 한 후

뒤늦게 입이 궁금해서 뭔가 먹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우리가 야식을 찾는 거의 모든 분들의 이유가 되기도 합니다.

이렇게 되면 실컷 운동하고, 힘들게 다이어트를 했는데,

야식 한판으로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 수도 있습니다.

여성들에겐 가장 두려운 순간이기도 합니다.

이럴때 풍경이가 만들어 먹었던 오이국수.

ㅋㅋ 거창하지요?

이건 오이를 길게 채 썰어서 국수 면발처럼 만든후 새콤달콤 무쳐 먹는거예요.

간을 세게 하지 않고 홍초를 넣어 비빔국수 양념처럼 만들어 먹으면

칼로리 걱정없는 야식이 됩니다.

아마, 사진을 보시면 아~ 저렇게!! 하시면서 콧방귀를 끼실 겁니다.ㅋㅋ

간단하니까, 입이 궁금할때 만들어 드세요.

 재료   : 오이한개,홍초,식초,참기름,깨소금,간장,방울토마토,올리고당

 이 필러는 원래 양배추 채 설때 사용하는 필러인데요. 오이를 넓게 얇게 썰때 좋아요.

 오이가 커서 반으로 잘랐어요. 얇게 썬 오이를 채설어 줍니다.

 채썬 오이에 방울 토마토, 홍초, 사과식초, 올리고당 약간, 깨소금,간장약간 ,고추가루 넣고 무쳤어요.

짠~ 이게 풍경이표 오이국수예요.ㅎㅎ 아삭한 맛, 시원하게 드실 수 있습니다.

무더위와 폭염을 이기는 현명한 여름나기 하시길 바랄게요.

이웃님들 건강한 여름 , 활기찬 하루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