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파사산 파사성으로의 산책.

이곳은 초등학교에 다니던 풍경이의 어린시절이 묻어 있는 곳입니다.

학교에서 여러차례 이곳으로 소풍을 갔었습니다.

산성까지는 오르지 않았지만, 골짜기의 돌무더기 있는곳에서 보물찾기를 하며 보낸 기억이 있습니다.

이번엔 상자포리쪽에서 오르지 않았지만  파사산성에서 보는 상자포리도 많이 변해서 낯설기까지 했어요.

이번에 가서야 파사산성이 여주군 대신면에 위치한 곳이라는 걸 알았네요.

필자가 어릴때 이곳으로 소풍을 갔을때는 양평군 개군면 상자포리쪽에서

 항상 올라갔기 때문에 이곳이 양평군에 속한곳인 줄 알았거든요.

이포보의 좌측에 파사산성 주차장이라고 있습니다.

이곳에 차를 대어놓고 남편과 올랐는데요, 시작하자마자

해빙기의 질척함이 우리를 맞이 하더군요.

얼었다 녹은 땅은 습기를 잔뜩 머금고 질퍽 질퍽 거렸습니다.

오르기 시작하고 십오분쯤 후에는 경사가 급해지면서 헉헉대게 만드는 길이 있군요.

열심히 오르다보니, 남편이 보이지 않네요.

사진한장 남기려면 남편을 기다려야 하는데 혼자서 막 오른거지요.

남문지를 통과하고 파사산성길을 걷다보니, 중간에 소나무들이 보이네요.

가까이 가서 보니까 연인 소나무라고 되어 있습니다.

산성이 오래되다보니, 이 돌틈에서 소나무가 자라나고 있군요.

설 다음날인데, 땀이 꽤나 납니다.

이번 설에는 포근한 날씨 덕분에 조금 편안한 설 연휴를 보내고 있는데

조금 걷는다고 이렇게 땀이 나는군요.

별로 높지 않거든요. 주차장에서부터 대략 30-40분이면 정상을 올라가니까요.

불경소리가 들려서 보니 앞쪽 산성에서 조금 아래에 무언가 있는것 같아요.

열심히 걸어서 파사산정상을 넘어 불경소리가 들리는 마애불상 있는곳으로 갔습니다.

선각기법으로 고려때의 것으로 추정되지만 불상의 문외한인 풍경이가

보기엔 그닥 예술적으로 보이지 않고 더군다나 불상 왼쪽으로는 마모가 심해서 불상 몸부분이 확인되지 않을정도입니다.

고려의 단아하고 우아한 불상의 모습은 아닌듯 해서 조금은 실망스러 울 수도 있겠습니다.

다시 파사산성으로 돌아와 오던길을 되짚어 하산하였습니다.

사적 제 251호

파사산성 http://www.cha.go.kr/korea/heritage/search/Culresult_Db_View.jsp?mc=KS_01_02_01&VdkVgwKey=13,02510000,31

 

 

 

 

 

 

 

 

 

 

 

 

 

 

 

 

 

 

 

 

 

여주 파사성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7. 15. 05:30 풍경 기행

아들 휴가 나올때마다, 남편은 늘 진해까지 아들을 데려다 줍니다.

좀더 아들과 같이 있고 싶은 부모마음 때문이지요.

이번에도 길게 8일 동안 휴가나왔던 아들 일주일 꼬박 휴가를 보내고 13일 복귀를 했습니다.

어김없이 남편은 아들과 동행을 했구요....풍경이는 일주일 내내 아들이 좋아 할 만한 음식을 열심히 만들어 먹였구요.

진해에 도착을 했습니다.

아들 뭐먹고 싶어?

저녁 같이 먹을래?

" 맘대로~ 먹어도 되고 안먹어도 되고요.." 하는 아들의 시쿤둥한 반응.

저녁 일곱시가 다 되어가는 시간, 뭐라도 먹이고 싶은 남편은  너 좋아 하는걸로 먹자 합니다.

부대앞에 8시까지 가면 된다는 아들, 그동안 무한도전을 보고 싶답니다.

무한도전을 무한 사랑하는 울 아들, 휴가나오면 컴퓨터로 무한도전 그동안 못봤던 회를 전부 돌려 봅니다.

그러니, 지금 무한도전을 하는시간 많이 보고 싶은가 봅니다.

풍경이 휴대 전화로 DMB 시청을 하는 아들, 음식점에 가면 시끄럽고 하니 햄버거 먹을까?

네~짧게 대답 하는 아들. 

싫어 하지만, 어쩔 수 없이 1995 셋트 세개를 시켜 진해 바닷가 선착장에 차를 세웁니다.

아들은 무한도전 시청하랴, 햄버거 먹으랴 바쁘고,

엄마 아빠는 애타게 아들을 바라보고... 이런 아빠 마음 알까요?

바다를 바라보며 햄버거 먹는 우리가족..ㅋㅋ 소풍 나온 기분도 들긴 하지만,,,,

남편은 페스트 푸드를 정말 싫어 해요. 저도 별로 안 좋아해요...칼로리 계산하며 도대체 이거 먹음 운동을 얼마나 해야 하는거야? 하는 계산을 하고 있었던 엄마.

절대로 페스트 푸드점 안가는 남편, 아들이 먹고 싶다니, 두말없이 " 너 먹고 싶은거 먹자" 는 남편.

싫어 하지만 햄버거 먹는 남편입니다.

아들이 뭔지, 자식이 뭔지, 이렇게 무한 사랑을 보냅니다.

햄버거 먹고 무한 도전은 끝나고 아들은 복귀를 하고, 우리는 부산으로 돌아옵니다.

사랑한다 아들~ 남은 기간 힘내서 군복무 잘하자~~~~~~~아자아자!!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3. 30. 06:00 떠나고 싶어요 여행

 

 

 

 

 

 

 

 

 

 

 

 

 

 

 

 

 

이미 다가온 봄날

기다림에 답하듯 화사한 봄이 내곁에 왔다.

홍매화,흰매화에 벚꽃까지.

비가 온다고 봄을 막겠는가?

바람이 분다고 봄을 멈출까?

봄은 이미 눈앞에 앉아 있다. 살포시 얌전히 아름답게

-------------------------------------------------------

 

잠깐 나가보니

기장 읍성의 돌담 사이로 피어난 꽃이 화사하다.

지나가다 보니 어느새 봄이 이렇게 가까이 와  있다.

주말이 다가오니 소풍 생각 절로 난다.

봄나들이 가야겠네요. 이웃님들 화사한 주말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