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친정 아버지 기일을 맞아 친정을 가게되어서 양평에서 갈 수 있는 산행을 가기로 했어요.

남편과 새벽일찍 잠을 깨서 나선길이었습니다.

양평에 친정집이 있어도 양평에 살때는 어릴때라서 산행할 곳을 많이 알지 못했는데, 결혼해서 외지에서 살다보니

양평의 산행지나 여행지가 나오면 그렇게 반가울 수가 없는겁니다.

작년엔 서후리 숲을 소개해서 요즘 많은 분들이 검색을 하시더군요. 양평 서후리 숲.

이번에 산행지로 간곳은 백운봉입니다.

풍경이도 잘 몰랐던 백운봉은 지금은 끝난 프로그램이지만 작년에 매우 인기 있었던 '아빠 어디가' 에서 배우 류진씨가 아들과 함께 양평 백운봉을 오르는것을 보고

담에 친정가면 꼭 저기 한번 올라가 봐야겠다 했던 곳입니다.

용문 휴양림에서 올라가거나 사나사에서 올라가는 길을 많이 선택 하셨더군요.

우리 부부도 사나사에서 오르는 길을 선택했습니다. 길은 좀 가파르고 힘든길이네요.

산행은 계곡을 따라서 걷는길인데 정글처럼 우거진 계곡옆길을 걷는데, 너덜지대를 지나는길도 있고 계곡을 이리저리 건너다니는 코스입니다.

길을 잘 모르고 오르는 산행은 항상 길고 멀게  느껴지기 마련입니다.

아침도 안 먹고 오르기 시작한 산행, 허기진 배는 바나나와 물로 채우고 걷습니다.

시간이 많이 걸리지 않는 곳이지만, 엄마 집에서 갑자기 도시락을 쌀 수는 없어서 주먹밥을 만들어서 배낭에 넣어 오긴 했습니다.

능선에 올랐을때 왼쪽으로는 장군봉, 오른쪽으로 백운봉을 향합니다.

백운봉 정상에 다 온줄 알았더니, 계단이 우리를 맞이 합니다.

계단이 하도 많길래 내려오면서 대충 세어 봤었는데 396갠가 되더군요. 꽤 많은 철계단을 올라서 걷습니다.

천신만고 끝에 백운봉에 올랐더니 건너편 용문산 정상이 보입니다.

물론 예전에 올랐을때 군사시설이라고 막혀서 정상을 밟아보지 못했던 용문산이 마주하고 있네요.

내려다 보이는 남한강 주변으로 양평군 시내가 훤히 내려다 보입니다.

실컷 조망을 둘러본 후 차가 사나사 아래쪽  옥천군안내표가 붙어 있는 주차장에 있으니, 왔던곳으로 원점회귀 해야 합니다.

베낭에 먹을게 있는데도 남편은 그냥 내려 갑니다.

물만 마시고 말입니다.

계곡물 시원한곳에서 잠시 세수좀 하고 발좀 담가 봅니다.

돌길을 내려오던 뜨거운 발바닥이 아주 시원합니다.

가벼운 다리, 개운한 걸음으로 사나사로 향합니다.

둘이 빨리 걸으니 시간이 많이 걸리진 않았네요.

타지역 분들은 이제 도착해서 오르는데 우리는 산행을 마치고 있네요.

옥천군 주차장-사나사- 백운봉 정상까지 3시간 30분이 걸렸는데, 쉬며 걸어도 4시간이면 충분하겠네요.

엄마랑 같이 점심 먹으려고 부지런히 내려왔습니다.

새벽부터 서둘러 나섰더니 점심전에 집에 돌아 올 수 있네요.

몰랐는데, 이제보니 마당에서 보이는 뾰족한 봉우리가 백운봉이었던 것입니다. ㅋㅋㅋ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