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12. 20. 21:53 맛있는 레시피/무침

며칠전 산행을 가면서 쉴때 틈틈히 먹으려고 파프리카를 싸 갔는데,

산행중엔 몸이 너무 안 좋아서 먹질 못하고, 하산후 좀 안정이 되길래 파프리카를 꺼내 동행한 산꾼들과 나누어 먹고 있었지요.

그걸 본 친구 " 니 파프리카 좋아하나? "

뜬금없이 묻습니다.

" 응. 좋아 하지. 그냥 먹기 좋잖아. 비타민도 많고~! "

친구는 알았다며 주소하나 찍어 놓으랍니다.

어무낫!

" 그담날로 날아온 택배는 15키로짜리 나주배 상자에 한가득 파프리카가 온겁니다.

헉~!!

파프리카로 잔치하게 생겼습니다.

시댁에도 가져가고 동서네도 주고, 시누이 한테도 주고, 지인, 이웃~ 등등 나누어 주었지요.

제가 아무리 파프리카를 좋아해도 15키로를 한꺼번에 먹기는 역부족.ㅎㅎㅎ

나누어 주고 나서 가만!~

파프리카를 어떻게 해서 먹는다?

음~! 도토리 묵이나 쒀야겠다.

부지런히 도토리 가루를 물에 풀어 슬슬 저으며 또 도토리 묵을 만들었습니다.

오로지 파프리카를 먹겠다는 일념으로...

그 다음날 짜잔~!

파프리카 도토리묵 무침.

어때요?

이것이 웰빙, 최고의 건강 식단 아닌지요?

늦은밤, 긴긴 겨울밤 먹어도 살찔 걱정 없이 먹을 수 있을것 같죠?

겨울의 긴긴 밤, 최고의 군것질 거리 파프리카 도토리묵 무침 되겠습니다.

재료 : 파프리카 노랑 , 빨강, 배추 속잎 석장, 깻잎, 도토리묵, 간장, 식초, 올리고당,참기름,볶은깨

         고추가루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9. 10. 16:50 풍경 기행

오미자가 참 보기도 귀한 시절이 있었는데, 요즘은 재배를 많이 하게되어 효소로도 담그게 되네요.

친구가 직접 재배한 오미자라서 제게는 더 특별한 오미자 효소 담그기입니다.

삼년전 친구가 가져다 줘었던 오미자 효소, 차로나 물에 희석해서 음료로 마시니 좋았습니다.

시원함과 더블어 상쾌함이 피로회복에 도움이 많이 되더라구요.

요즘 오미자가 익어서 제철을 맞고 있습니다.

모든 효소가 그렇지만  일대일 비율이나 1:1.2정도가 좋더라구요.

빨갛고 투명한 오미자 효소액 음료를 마시는 그 청량함으로

내년 여름 준비를 위해서 오늘의 수고쯤은 해야겠지요?

요즘 키로당 일만원에서 일만 이천원정도 하는것 같습니다.

오미자를 씻어 보면 하얀 쌀벌레같은 것이 나와요.

식초에 잠깐 담가 두었다가 씻어 건져서 담으면 되겠습니다.

바구니에 바쳐서 물기가 빠지면 설탕과 버무려 소독된 병에 넣습니다.

밀봉하게 되면 나중에 오미자가 떠오릅니다.

밀봉하지 마시고, 창호지 같은것으로 입구를 막고 뚜껑을 닫아 놓습니다.

 

 쌀벌레 같은 흰 애벌래도 있어요. 식초물에 담가뒀다가 씻어 건집니다.

 

 

 채에 받쳐서 물기를 빼줍니다.

c

 설탕과 오미자를 1:1 또는 설탕을 1.2 비율로 넣어 버무려 병에 넣습니다.

이대로 보관하면 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7. 29. 05:01 맛있는 레시피

 

다이어트의 정석 하면 영양가를 골고루 먹되 적게 먹고 운동하기!

누구나 알고 있지만 그러나 힘든게 또 다이어트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풍경이 역시도 언제나 다이어트 유지를 위해 노력하기때문에

항상 음식에 신경을 쓰게 됩니다.

다이어트와 입맛, 두마리 토끼잡는 냉 수제비 콩국도 그런 맥락에서 해 본 거랍니다.

운동 하기 정말 싫어 하시는 분들은 운동을 적게 하려면 어마어마 하게 음식에 신경 쓰셔야 할겁니다.

단백질과 무기질 많이 탄수화물은 적게 신경 쓰셔야 할거예요.

콩국 해 두니까, 그냥 마셔도 좋지만,

국수 삶아서 후루루룩 차게 먹기도 좋습니다.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좀 색다른게 먹고 싶은거예요.

그래서 준비 했습니다.

짜잔!!

우선 분량의 밀가루에, 계란 1개 넣구요, 소금 약간 넣고 콩국으로 반죽을 했어요.

수제비 뜯어 넣기엔 약간 무른 반죽이 좋지요.

아주 찰진 느낌입니다.

냄비에 물을 받아서 소금을 약간 넣고 밀가루 반죽 해 놓은것을 떼어 넣고 익어서 떠오르면 바로 건져서 찬물에 헹굽니다.

일단 사진 으로 설명 드릴까요?

 

계란, 밀가루, 소금약간, 검정콩국을 넣고 반죽을 합니다.

 r

많이 치댈수록 쫀득해집니다. 약간 무르게 반죽해야 뜯어 넣기 쉽습니다.

 색색의 파프리카와 자색양파, 쪽파를 되도록이면 같은 크기로 채썰어 줍니다.

 냉비에 물을 받아 소금을 약간 넣고 콩나물을 데쳐 냅니다. 이물은 수제비 익힐 물로도 사용합니다.

콩나물은 아삭하게 데쳐 내었습니다.

양파와 쪽파도 매운맛을 없애기 위해 뜨거운물에 살짝 넣었다 빼 줍니다.

끓는물에 수제비를 떼어 넣습니다.

익으면 수제비가 떠올라요. 바로 건져 냅니다.

수제비를 찬물에 빠르게 헹구어 줍니다.

 

 

찬물에 헹구어 건진 수제비를 그릇에 담고 콩국과 채썰어 놓은 파프리카들과 양파, 콩나물을 얹어 먹습니다.

 

어떠세요. 맛있어 보이지요? 다이어트와 맛! 두마리 토끼잡는 냉 수제비 콩국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