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12. 17. 15:02 풍경 기행/나도한마디

 2013.12.15

헌혈 등록 회원으로 가입도 하고,

NO.5 다섯번째 헌혈을 하고 왔습니다.

올해의 스스로약속했던 일을 꾸준히 잘 실천 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헌혈.

건강한 사람이야 소중함을 모르지만, 절박한 사람에게는 작은 도움이나마

함께 할 수 있다는 마음에 시간이 될때마다 참여를 했습니다.

퇴근시간이 늦어져서 못가고, 주말엔 또 항상 시간에 쫒기고,

지난주는 토요일 자격 시험이 있어서 다른 계획들은 다 접어두고, 헌혈해야지 마음 먹었습니다.

휴일 수영과 등산을 하고나서 해운대 헌혈의 집을 찾았습니다.

학생들이 봉사 활동도 많이 참여하고 있어서 기쁩니다.

휴일인데, 헌혈 참여자가 많네요. 다행입니다.

가장 진한 사랑나눔, 헌혈 아니겠습니까?

가까운 이웃을 돌아 볼 수 있는 여유로운 연말, 행복한 연말 연시되시길 바랄게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무박 산행 일정이 잡히고 내내 기다렸지요.

드디어 6월1일 토요일밤 9시30분까지 집결.

밤10시쯤 출발이 되네요.

한계령 휴게소까지 밤잠을 설치며 달려 갑니다. 3시30분 도착.

시래기국으로 새벽참을 말아먹고, 출발하니 4시20분 휴게소 사잇 계단으로 올라서면 바로 산행 시작입니다.

어스름한 새벽 시간, 헤드렌턴을 켜야하지만 육안으로도 지형지물은 파악이 되는지라 궂이 해드렌턴을 키지 않아도 될것 같아 그냥 걷습니다.

조금더 이른시간에 올라갔다면 멋진 일출도 담았겠지만, 일출은 못담았어도, 대청봉에서의 운무는 평생

잊지못할 아름다운 광경이었습니다.

한계령 삼거리에서 우측으로 대청봉 방향입니다.

막 피어 있는 큰앵초가 반갑고, 나도 옥잠화, 금강 애기나리까지 이쁜꽃들까지 함박 웃음을 짓는 쾌청한 날씨였어요.

오를수록 멋진 산세의 경관들이 감탄을 자아내는데, 정말 눈으로 보이는것을

그대로 전체로 보여줄 수 있는 카메라가 없다는것이 내내 아쉽답니다.

끝청을 지나 중청휴게소까지 내내 혼자 걷는길, 지칠까봐 초콜릿바를 우물 거리면서 걷습니다.

일행들과 차이가 많이 나서 기다려도 오지 않으니, 더 지치기 전에 혼자라도 진행을 해 봅니다.

중청 휴게소에서 산행 대장님과 만난후, 대청봉에 혼자 올라계신 일행을 만나러 먼저 올랐고

산대장님은 일행들과 중청 휴게소에서 식사를 하고 올라 오시기로 합니다.

대청봉 올라가는길 조금 경사가 있지만, 운무가 너무 멋져서 그것 보느라 혼이 빠져 나가는줄 알았어요.

경치 보느라고 힘든줄도 모르고 씩씩하게 올라서 봅니다.

다른 산팀들이 대청봉 정상석을 찍느라 여념이 없습니다.

홀로 계신 일행을 찾아 간단히 과일 간식을 먹고, 다른 산팀이 다 빠지고 나서야 대청봉 정상석과 건너편으로

펼쳐지는 운해를 감상합니다. 9시20분 대청봉 도착.

거의 1시간 가까이 대청봉에 머물면서 내려가기 아까운 그 멋진 광경들을 눈에 새겨 봅니다.

이걸 보여줘야 하는데, 싶은 생각이 간절했던 장관이었어요.

이제 하산길만 남았습니다.

오색 약수터쪽으로 하산을 시작합니다.

악~ 소리 나올겁니다. 계단이 많아서.

그래도 하산길이라 다행이라 여기며 걷고 또 걷습니다.

걸으려 하면 계단 걸으려 하면 계단, 오색약수터에 거의 내려 설때까지 그런 광경이니까, 마음 단단히 먹고 도전하시길요. 저는 한계령에서 끝청, 중청, 대청, 오색으로 하산하는게 그나마 편안한 코스같았습니다.

내려오면서 보니 이제 막 올라가는 산꾼들이 많네요.

아마 우리처럼 멀리서(필자는 부산에서 올라감)온분들이 아니라 근처 산꾼들인가 봅니다. 제법 많은 분들이 오르고 있네요.

마음속으론 아~ 나는 하산하고 있어서 다행이다!! 열두번도 더 외쳤어요.

무박으로 오면서 좀 차에서 자겠다고, 토요일 새벽에 수영 3시간이나 하고, 장아찌 2시간 담고, 백화점 나갔다 오고

하느라, 분주하게 보냈는데, 막상 버스를 타니  피곤은 한데 잠은 안드는,,,,

점점 목소리는 걸걸하게 변해가고, 모르는 사람들이 들으면 아~ 저거 여자야 남자야 하게 생겼답니다.ㅋㅋ

그나마 아예 소리가 안나오더니 이틀 약먹으니 조금 소리는 납니다.

이건 뭐 제가 어떻게 해 볼 수 없는, 시간이 가야 낫는거니까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조금 무리였지만, 그래도 무리한 만큼 그 이상의 보상을 해준 무작2일 설악산 대청봉 산행 끝내주는 산행이었습니다.

12시30분 오색 약수터주차장 도착,

대청봉에서 한시간 넘게 어정거리고 있었으니 실제 걸은 시간은 7시간 30정도 되겠네요.

휴식시간 빼면 그보다 더 적을 수도..

제가 조금 빨리 내려왔나봐요. 일순!

후미팀들 내려오는 시간 저와 3시간 이상 차이....휴! 기다리느라 진 빠졌습니다.

두고 두고 잊지 못할 산행, 대청봉 산행기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4. 5. 04:17 풍경 기행

등산화도 여러 종류인거야 두말할 필요도 없지만

발건강을 위해서라도 신발은 여러 켤레 번갈아 신는게 좋은거 아시지요?

등산화는 고어텍스 제품도 필요하고, 워킹화처럼 간단히 걸을 수 있는 중목 등산화도 있음 좋고

또 계곡산행을 할때 필요한 등산화, 또는 샌들이 필요 할 때도 있지요.

풍경이는 암벽 등산은 정말 무서워 한다고 여러차례 고백한 바가 있습니다.

올해는 좀더 그 두려움을 이겨 내려 마음 먹었습니다.

지금은 좀 나아 졌지만 정말 고소공포증이 심했었거든요.

그러면서 장만 한것이 릿지 엣지 등산화 입니다.

바위에 접착력이 좋아 문제 없겠죠?

험준한 바위산도 이제 더 열심히 적극적으로 가 보렵니다.

최근 다녀온 남해 설흘산 ~ 매봉산도 암벽 암릉이 많지만 다음번으로 갈 산청 정수산과 속리산쪽 묘봉도

계속되는 암릉, 암산입니다.

그래서 장만한 릿지엣지 캠프라인 등산화.

발목이 긴 등산화를 신다가 중목인 릿지 엣지를 신으니까 바위 암릉을 탈때는 접지력이 좋지만

오랜 등산시간에는 약간 발목이 아픈게 흠이긴 하네요.

전문적으로 암벽을 탈것이 아니라서 아예 릿지화는 아니지만, 그런대로 쓸만한것 같아요.

만약 제 가격대로 210000원 주고 샀다면 아까울것 같아요.

요즘 세일을 많이 하니까 십만오천원에 샀는데, 인터넷 쇼핑몰을 보면 세켤레 사면 한개 공짜.

이런게 있으니까, 여럿이 어울려서 사면 좋을것 같아요.

알면 좋은 정보. 그죠? 모르면 제돈 다 주고 사야 하구요.

알뜰한 쇼핑으로 등산용품 장만 어떠세요?

지금 맞는 등산화 신고 계신가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7. 23. 16:27 풍경 기행

완도 지역에 등산을 갔다가 돌아오는길 입니다. 6시간정도 걷고  하산을 하게 됐어요.

남편에게 전화를 하지요. " 이제 내려 왔어요. 저녁 먹고 출발 할것 같습니다. 출발 하면서 전화 할께요~ "

근처에서 식사를 한후 또 전화를 합니다.  " 응~ 이제 식사하고 출발합니다. "  " 알았어. 데리러 갈게. " 부산으로 돌아오는 길입니다.

매번 늦을때마다 남편이 데리러 옵니다. 미안 하기도 하고 참 감사하지요.

일 때문에 가는것도 아니고 매번 취미 생활로 등산을 가면서 또 저녁에 데리러 나오기까지 하니까....

어김없이 데리러 온 남편차에 오르니 앞자리에 파란 통이 보입니다.

" 이게 모야?"

남편은 말을 안해주고 " 뭔지 보라메~!!"

" 뭐지? " 뚜껑을 열어본 순간 저는 빵~!!!터졌습니다.ㅋㅋ

등산 갔다온 와이프 목마르다고 서비스로.

세상에나!

풍경이가 다른 술은 잘 안 먹는데, 가끔 시원한 맥주는 한잔씩 마시는걸 좋아라 하는데요,

다이어트때문에 되도록이면 참고 있는데....

파란 통 안에다 얼음을 채우고

 거기다가 맥주 한캔 얌전하게 띄워 놓았네요.ㅋㅋㅋㅋㅋㅋ

" 오늘 날이 무지 더워서 자기 더울까봐 내가 시원하게 가져왔다! "

 이남자를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오늘만큼은 다이어트 포기해 버릴랍니다.ㅋㅋ

맥주 얼마나 시원한지요.

사랑하는 이남자의 가슴을 마시는것 같은 시원함!!! 더위에 지치고 힘들던것은 한방에 다 날린것 같습니다.

이런 마음 씀씀이가 저를 너무 감동시키네요. ^^

 

 

 

 

 

 

 저녁 먹던집에서 판매하던 두부 도넛츠, 남편 준다고 저도 사왔는데....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6. 12. 06:00 풍경 기행

벌써 두달이 되어 가는군요.

화분 텃밭이라고 거창하게 이름 붙였지만 사실 몇개의 화분에 상추를 심은게 다입니다.

과연 뜯어 먹 을 수 있을까?

소심하게 시작한 화분 텃밭은 그래도 생각보다 여유롭게 잘 크는것 같습니다.

맨처음 솎았던 어린 상추로 비빕밥 해먹고, 두번째 몇잎 뜯은 상추는 등산갈때 도시락에 쌌고,

이제 세번째는 좀 넉넉 하네요.

혼자 먹기엔 충분한~ ㅎㅎ 그런데 불청객이 있어요. 고양이 수염이라는 노란 꽃 피는 작은 식물 아세요?

화분 텃밭에 잔뜩 나고 있어요. 상추를 키우는 목적이라면 당연히 뽑아 버려야 하는데, 그냥 같이 크거라~하는 넓은 아량(?)으로

ㅋㅋ 같이 놔두고 있네요.

요즘 상추 가격이 저렴해서 사 먹는게 더 저렴 할 수도 있어요.

그러나 키우는 재미, 살피는 재미는 느낄 수 없잖아요?

키우는건 귀찮다고 생각 하실 수도 있어요.

그런데, 자라는 과정을 보면 참 신기해요.

같이 씨를 뿌렸어요 한꺼번에 올라오지 않고, 솎아 내고 난 빈공간이 많을때 싹을 튀우는 현명한 애들도 있더라구요.ㅎㅎ

식물도 자체적으로 산아 제한을 하는지?ㅎㅎ 저도 궁금 해요.

무성한 상추를 보니 쌈 싸먹고 싶단 생각에 오늘 아침 뜯었어요.

제법 많죠?

키우는 재미, 관찰 하는 재미로 화분 텃밭 어떠세요?

 

 

 불청객이 많아 졌어요. 괭이 수염~ 그냥 같이 놔 두었어요. ㅋㅋ 절대 게을러서 아님 (강조 하는게 수상하죠?ㅋㅋ)

 지인이 주신 치커리 모종 심어뒀더니 튼튼하게 잘 커요.

 늦게 온 치커리가 주인행세 하는 형국 입니다. 잘 자라요~

 

 

 

 

 

 

 

 

 

 

처음 솎았던 상추로 해먹었던 아카시아꽃 비빔밥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