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조금 한가로운 시간.

혼자서 길 나서기를 합니다.

기장에서 대변항까지 25-30분쯤 걸리는데요, 따사로운 햇살이 기분 좋은 그런 날이었습니다.

대변항은 풍어제로 꽹과리 장구 소리가 스피커를 통해 울리고 국기와 각종 깃발을 단 어선들은

항구에 묶여 있습니다.

대변항을 지나 우측으로 가면 연화리 입니다.

신선한 해산물들을 파는  해물촌 전복죽집들이 많이 있어요.

연화리의 유명 맛집이라 하면 또 이 해물촌의 전복죽집들 아닐까 싶습니다.

자, 연화리에서 더 걸어 가면요 바람개비들이 쌩쌩 돌아가는 마을.

바로 선암 마을 입니다.

선암 마을은 등대 마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요.

월드컵 등대, 젖병 등대, 마징가 등대,장승등대 또하나 빨간 등대까지 보이는 곳이거든요.

이렇게 혼자서 여유로운 걷기를 하러 나선길.

이미 2시가 되어 가고 있었네요.

선암마을 끝까지 가서 직진으로 진행 하지 않고 바로 인도를 따라서 돌아 연화리 방향으로 걸었어요.

기장 방향으로 다시 돌아 가야 하는데, 가다가 걷기 싫으며 181번 버스를 타면 기장 시내로 들어 올 수 있습니다.

혼자 걷기, 이만하면 요즘의 대세 라운징이란걸 나도 해본거 아닐까?

 

마징가 등대와 장승등대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26. 06:30 풍경 기행

 내게도 등대가 있다면 좋겠다.

등불처럼 반짝여 주는 빛이 있다면 좋겠다.

비바람치는 날씨에도 끄덕없이 비쳐 줄 등대가 있다면 좋겠다.

인생이라는 커다란 배에서 풍랑쳐도 번개쳐도 항상 제자리에서

날 위해 기다려 줄 등대가 있다면 좋겠다.

위험을 알려주며 반짝 일 등대가 있어주면 좋겠다.

이제 어른으로 자라 누군가에게 등대가 돼 주면 좋겠다.

해안 갈맷길을 걸으며 많은 등대를 보며 무심히 내뱉는다. 등대가 되면 좋겠다.

 기장군 해안길을 모두 걷고 나서, 바다마을 어귀마다 있는 등대를 보며  드는 생각, 등대이면 좋겠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11. 3. 08:35 풍경 기행

 

날아드는 벌과 나비.









 

 


시원스런 바다와 함께한 해국.
가을빛 가득 담은 해국.
짙푸른 바다.
마음은.....겨울로 향해 간다. 혼자서.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09. 5. 21. 20:17 떠나고 싶어요 여행
비가 옵니다.
달콤한 초콜렛을 음미하듯 
살살 녹여먹듯 바다가 문득 그립습니다.

가까이 있어서 좋은 바다입니다.
온통 회색빛에 젖었습니다.
바람이 붑니다.

바람을 기다리는 사람도 있네요.
더 높은 파도를 기다리는 .....

조용한 바닷길을 걸어 봅니다.
바람이 밀어냅니다.
어서집으로 가라고.....

커피한잔 마시고 돌아오는 길입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