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8. 29. 05:30 풍경 기행

창원시는 지난해 11월 명품 음식점을 신청 받아서 관련 기간 단체장과 대학교수, 시의원등 명품 맛집 선정단을 꾸려

100곳의 창원 진해 마산의 명품 음식점을 지정하려 했으나, 현재 58군데 지정 되어 있으며, 향후 100개소를 선정한다고 합니다.

역시 신청을 받아 위생, 음식맛, 청결,친절함 등을 점수로 매겨 선정 한다고 하니, 명품 음식점으로 선정 된다는것

자체가 굉장한 영광이라 생각됩니다. 또 여사장님은 경남 향토요리 경연 대회에서 매실 황태 불고기를 출품해서 수상하기도 한

요리 전문가 이기도 합니다.  매실 황태 불고기는 매실액에 재운 황태를 양념해서 두번 구워주는것이 포인트라고 하시네요.

이번에 군 복무중인 아들이 외박을 나와  같이 진해에 데려다 주면서 들렀던

현이네 황태 전문점은 창원시 지정 명품 음식점53호입니다.

깔끔하고, 수더분한 사장님 내외가 앞치마를 두루고 손님을 맞아 줍니다.

정말 집 반찬처럼 나오는 음식에 배 부르게 먹었습니다.

황태 맑은 국과 황태 찜을 시켜 봤는데, 속풀이 해장국으로 드셔도 좋을듯 합니다.

황태는 대관령 덕장에서 직거래 하기때문에 조금은 저렴하게 공급 받을 수 있다고 해요.

" 왜? 어째서 황태전문점 하실 생각을 하셨는지요?"

여쭤 보니, 사장님은 예전 직장 생활을 울산에서 하셨다고 합니다.

주말 부부로 떨어져 살다보니, 회식이다 뭐다 항상 속풀이 할것을 찾게 되고, 또 손님 접대를 할일이 잦았는데,

그때 황태 미역국을 드시니 너무 좋으셨대요. 속풀이로 아주 좋았던 거지요.

회사에서 퇴직을 하시면서 황태에 착안 하시게 되셨고, 사모님과 같이 현재의 자리에서 7년동안 영업중이라고 하십니다.

 북어와는 또다른 부드러움과 구수함이 있는데, 경남 지역으로는 황태를 알아 주지 않는다는 사장님의 말씀에 고개가 끄덕여 집니다.

몸에 좋고 맛도 있는 황태를 몰라 보시다니.... 블로그 이웃님들은 아시죠? 황태 좋은거?

황태는 왜 좋을까요?

황태는 대표적인 고단백 저칼로리 다이어트 음식으로도 손꼽히는데요, 지방이 거의 없는 개운한 맛으로

해독 작용하여 속풀이를 해주니, 간을 보호하고 피로회복을 돕는 음식이라 하겠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24. 01:00 풍경 기행

기장군 기장읍 대라리 산 20-2번지 일원 해발 368m고지에 위치한 산성 규모는 둘레 약 775m, 지난 5월 17일 부산 기념물 59호로 지정 받았다.

입수시설 규모는 폭 95~120cm이다.

기장산성은 초축 성벽, 수축성벽,증축 성벽, 해자, 남서쪽 문지등을 발굴해 공개 하였는데,

기장 군수님을 비롯 홍보팀및 대학 교수등 학술 관계자님들의 참여로 이루어 졌다.

(재)울산 문화재연구원에 따르면 집수지는 풍화암반을 직경 14.0m ,깊이 205~3.0m비스듬히 굴착했고, 평면 형태는 원형이며 상부 직경은 14.0m 하부직경은12.5m

단면 조사 결과 초축후 2차례에 걸쳐 수축과 증축이 이루어졌다.현재까지 잔존하는 호안은 초축시 축조한 것이며, 수축과 증축시 축조된 호안은 붕괴되어  확인되지 않는다.

호안 석축의 내외벽은동시에 축조 하였으며 내외벽 면석 사이에는 할석들을 이용하여 점토와 함께 채워 넣었다.

☆호안석축과 굴착면 사이 다짐토 및 바닥 하부 다짐토

☆이번 조사의 의의

1. 기장 산성은 축조와 관련한 기록이 전무하고 고고학적 조사가 이루어지지않아 지표상에 드러난 성곽의 형태와 채집 유물을 통하여 통일 신라시대 또는 고려시대 이전에 축조 도있을 것으로 추측되어 왔다. 그러나 이번 조사에서 성곽의 축조시기가 삼국시대로 확인 되었으며 초축 이후 통일 신라 시대~고려시대에 수축, 임진 왜란 전*후로 증축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2.집수지의 초축시기는 바닥에서 출토된 단각고배의 편년으로 볼 때 삼국 시대 (7세기)로 추정되며, 몇 차례의 수축과 증축이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  규모는 상부 직경 14.0m

 하부직경 12.5m 호안 서축 내벽 직경 8.5m, 깊이 2.5~3.0m 이다. 현재까지 발굴 조사된 평면 원형 집수지 중에서 가장 큰 것이다.

3.남서쪽 문지는 내옹성의 형태로확인되며, 평면 형태가 나팔상이다.  내옹성 하층에서 통일신라시대~고려시대의 문지와 관련된 시설이 확인되었다.

------------------------기장 산성 학술(발굴)조사 자문 위원회의 자료집-----------------------------에서 발췌하였습니다.

 

 

 

 

 

 

 

 

 

 

 

 

 

 

 

 

이토록 오랜 역사를 가진 기장 산성 집수관이라는데에 자긍심이 생긴다.

기장 군민으로서 참여해 보았는데, 일반공개라는 신문기사를 보고 갔건만, 일반 시민은 참여 하지 않았고, 다수의 관계자들만 참여 하였다.

차후 기장 군민등 일반인에게도 다시 설명회를 가질 계획이라고 한다.

또 6.1일 기장군청 강당에서 남산 봉수대에 관한 학술 세미나도 열릴 계획이다.

관심 있는 사람들은 참여 하면  부산시민, 기장 군민으로서의 자긍심을 고취하게 될듯하다.

더불어 남문지 밑 샘도 발견 되었는데, 실제로 발굴팀이 1달 반 음용수로 사용했다고 하고, 물맛이 달고 시원하다.

바위 암반 밑에 돌로 축조한 우물터로 보인다.

군청 관계자가 떠주는 물맛을 보니 괜찮았다.

실제 산행을 해도 물갈아 먹으면 탈이 잘 나서 절대 산물을 잘 먹지 않는데, 오늘 마셨다.  샘안에 가재가 살고 있다.

 

 

 

 

 

 우물을 돌로 쌓아 만든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다고 설명하는 기장군청 계장님

 물을 떠주는 기장 군청 계장님~

감성적 스토리 텔링 로드가 생길듯 하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