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가을이 다가기전에 단풍산행 한번은 가야 한다고,

가까운곳에 산행 간다기에 따라 나선길.

수태골에서 버스를 내렸을땐 울긋불긋 단풍이 고와서 신났다.

바람이 몹시 차다.

부산에서 대구까지 달려오는동안 짓궂은 날씨 덕분에 걱정을 엄청 했는데,

다행히 비가 내리지는 않는다. 그것만 해도 감사해야지.

산행은 바로 시작한다.

산으로 들어서자마자 단풍은 없다.

기대한것보다 날씨는 더욱 차고, 단풍은 벌써 말라 버렸으며, 산 능선으로 갈수록 헐벗은 나무는

벌써부터 이미 겨울차림새다.

나도 나무처럼 단단히 겨울채비를 해가지고 올것을.

수태골 폭포를 지나고 계단 계단 산꾼들이 싫어하는 계단이 이어진다.

폭포를 지나고 석사여래상이 있다는 표지판이 보이는데 발걸음을 떼기도 싫다.

가보고 싶긴한데 춥기도하고 컨디션이 좋지 못해서 힘을 아껴야 할듯 하다.

산세는 훌륭하다. 바위들이 능선을 이룬 동봉쪽으로 풍광이 아주 멋들어지게 펼쳐져 있다.

계단오르느라 용쓰던 힘겨움이 사라지는것 같다.

서봉 앞 헬기장에서 점심을 먹었다.

여럿이 둘러앉으니 진수성찬이다.

요즘 산행하면서 아주 간단식만 가지고 다녔는데, 모처럼 남편 산악회를 따라오다보니

이것저것 조금 챙기게 된다.

점심을 먹는데, 점점 서늘해지는 체온.

바람막이를 덧입어도 땀에 젖은 몸은 점점 추위에 약해진다.

따근하게 오미자차를 한잔 마시고 바로 출발한다.

20여분은 내리막길이라 잘 내려갔는데, 조짐이 이상하다.

점심먹은게 체했는가보다. 다리에 힘이 풀리면서 정말 한걸음도 떼기 싫다.

그래도 산꾼인데, 이런것도 견디어 내야지, 여기서 멈출수는 없다.

조금 느리게 걷자. 남편이 든든하게 옆에서 보조를 맞춰주고 있으니 이겨내야 하다는 마음속 다짐을 수없이 했다.

가도 가도 파계봉이 안나올것 같은 막막함.

이곳에는 조난신고용 표지는 정말 훌륭하게 잘 해 놨는데, 수태골부터 서봉 거리, 서봉에서 파계봉까지 거리, 파계봉에서 파계사까지 거리, 또는 파계봉에서 한티재까지 거리가 나와있지 않다.

그게 산행하면서 제일 갑갑했다.

산행 안내를 받을때는 4시간 30분짜리라고 했는데, 원래의 계획대로라면 한티재까지 가는 시간이 그렇게 시간이 걸린댔는데,

한티재로 갔다면 여섯시간은 족히 걸리겠다.

파계봉에서 파계재까지 갔을때 빗방울이 들기 시작해서 선두 산행대장이 파계사로 내려가라는 전갈이 왔다.

선두산꾼들은 이미 파계재를 지났지만 도로 돌아와 파계사로 향했다.

조금 느리게 걸었더니, 이럴땐 이득이구만.

비옷을 꺼내입고 파계사로 내려가는길, 단풍이 곱다.

드디어 가을다운 단풍빛을 이제사 만났다.

그래 이런 가을을 느끼고 싶어서 이곳까지 왔지.

멋진 능선의 바위 암벽도 좋지만, 아직은 가을을 느끼고 싶었다.

겨울처럼 이른 쌀쌀함에 절망하다가 비까지 만나서 더욱 깊어지는 한숨이었지만 파계사 내려서는길의 단풍과 낙엽은 낭만적이었다.

그래, 이런 위안으로 우린 산행을 멈출수가 없다.

계획보다 힘들고 고된 산행이었지만, 그래서 이런 즐거움이 크고 더욱 감격하게 되지.

좋은산행 마무리 잘했다. 담주엔 또 고흥으로 떠나보자.

 

 

 

 

 

 

 

 

 

 

 

 

 

 

 

posted by 산위의 풍경

대둔산을 가려고 예약을 했었는데

엄벙덤범 문자메세지를 확인해서 시간을 잘못알았다.

새벽6시 출발인것을 7시로 알고 준비를 했으니 너무 늦다.

죄송하다 말씀드리고 같이 가기로 했던 친구한테도 전화를 했다.

그럼 일단 조금 더 쉬다가 가까운산에 가자.

12시30분에 친구를 만나 장안사 뒤를 돌아 오려 했는데, 차량이 어찌나 많은지 차 세울때가 없다.

다시 돌아와 달음산에 가자했다.

달음산 옥정사에서 올라가는 코스로 시작을 하니까, 짧고 가볍게 올라 갈 수 있다.

지금 사방공사로  길이 약간 바뀌었다.

옥정사오른쪽으로 올라서 가면 전에 산길과 만나게 되니 걱정없다.

산으로 오르는길. 시원한 가을 바람과 갈잎들.

어느새 수분을 날리고 노랗게 빨갛게 물들어 가면서  바스락 대는 나무잎을 밟게 된다.

가을이 점점 깊어 가는데, 오늘 대둔산에 갔으면 더욱 멋진 단풍구경을 했겠지만

그래도 이렇게 가까운곳에 오를수 있는 산이 있으니 얼마나 행복한가.

마음맞는 친구와 잠깐의 산행도 발맞추어 오르고, 정상에 올라 차한잔 할 수 있으니 정말 행복하다.

점심은 먹고 올라왔는지라 아무것도 챙길 것은 없다.

물과 간식. 그리고 좋아 하는 원두커피 한잔이면 족하다.

바다와 하늘과 가을빛 산의 모습을 눈에 마음에 가득 담고서 돌아왔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경북 영천시 화북면 자천리에 있는 오리장림.

지금은 도로개발등으로 숲이 이분되어져서 안타깝다.

몇백년 지난 상수리나무, 버들나무들은 소남등 10여종의 나무들이 있다.

더위를 잊게 할 만큼 숲의 기운과 그늘을 만들어 주는 곳.

이제 가을에 접어 들면서 단풍드는 모습도 보고 싶다.

숲을 걷다보니 연세든 할머니가 도토리를 줍고 계셨다.

내일 또 오시면 주워 가시라고 눈에 띄는 도토리를 주워 데크위에 올려두었다.

지나가다가 울창한 나무숲에 압도되어 멈췄더니 천연 기념물 제 404호 오리장림이었다.

거닐다 보면 그네도 매어져 있는데, 실제로 그네를 뛰어 볼 수도 있다.

예전엔 너무 높이 올라가면 무서워서 멈췄는데...

또다른 재미다.

생각지도 않았던 체험, 이런게 여행의 묘미다.

숲에서 한참을 머물다  또 숲을 가르듯 도로를 타고 달리는 자동차, 거기에 자전거로 달려가시는 어르신도

오리장림과 더불어 풍경이 된다.

잠깐의 휴식도 좋았던 자천리 오리장림 자천숲이었다.

 

 

 

 

 경상북도 영천시 화북면 지천리 1421-1

천연 기념물 제 404호

이 숲은 옛부터 오리장림이라고 불리어 왔는데  근래에 와서는 자천숲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오리장림이란 말은 화북면 자천리 일대 좌우 5리 에 걸쳐 울창한 수을 이루고 있따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숲이 형성된 약 400여년 전부터 이 곳 주민들은 마을 안녕을 기원하면서 매년 정월 대보름날 자정에 제사를 올리고 있으며

봄에 잎이 무성하면 그 해에는 풍년이 온다고 믿고 있따. 이 숲에는 10여종이 넘는 나무들이 수목박물관을 연상시키듯 자태를 뽐내고

있으며, 여름에는 자천마을 앞을 흐르는 고현천과 함께 오리장림의 그늘이 시원함을 빚어낸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자작나무숲 단풍이 너무 예쁘게 들었어요.

1910년 문명무라는 사람이 꿈을 꾸고 나서 화암 약수를 발견했다고 합니다.

화암약수의 성분은 주로 탄산이온과 철분,칼슘, 불소, 건강 3원소가 들어 있어

피부병과안질,위장병들에 효과가 있다고 하여 전국의 관광객이 끊이지 않는다고 합니다.

실제 약수 맛을 보면 톡 쏘는 맛과 쐐~한 쇠냄새가 나는듯 하고, 그렇게 먹기에 거북하지 않습니다.

하루 용출수가 1,660L 라고 해서 한사람이 한병이상 채우지 말라는 안내 문구도 붙어 있는데요~

화암약수 가기전에 있는 쌍약수도 거의 성분은 비슷한데, 탄산성분이 약간 덜 해서 화암약수 보다 약간 부드럽단 생각이 듭니다.

화암약수 주변에는 캠핑장이 있으며, 특산물 판매장, 수목원 산책로도 있기 때문에 휴식에 참 좋은곳이에요.

특히 지금 가을빛 가득 담긴 단풍과 자작나무숲이 아주 예쁜곳이예요.

이번주말 어때요? 강원도 여행, 정선 화암약수 가을단풍, 가을빛 따라 가보지 않으실래요?

화암약수 위치 : 강원도 정선군 동면 화암1리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년 12월1일

그동안 여러차례 다솔사의 아름다움을 이야기 듣고 블로그에서 보고 했는데,

우연히 산행 다녀오면서 들렀던 다솔사.

하루종일 바람과 찬공기에 한겨울을 느꼈던 산행이었는데,

다솔사는 아직 가을빛을 그대로 간직 하고 있네요.

너무 이쁜 다솔사 단풍에 반했어요~

하루 사이에 완전 가을과 완전 겨울을 오가는 오묘함!

우리나라는 확실히 아름다운 금수 강산입니다. ㅎㅎ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