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대둔산을 가려고 예약을 했었는데

엄벙덤범 문자메세지를 확인해서 시간을 잘못알았다.

새벽6시 출발인것을 7시로 알고 준비를 했으니 너무 늦다.

죄송하다 말씀드리고 같이 가기로 했던 친구한테도 전화를 했다.

그럼 일단 조금 더 쉬다가 가까운산에 가자.

12시30분에 친구를 만나 장안사 뒤를 돌아 오려 했는데, 차량이 어찌나 많은지 차 세울때가 없다.

다시 돌아와 달음산에 가자했다.

달음산 옥정사에서 올라가는 코스로 시작을 하니까, 짧고 가볍게 올라 갈 수 있다.

지금 사방공사로  길이 약간 바뀌었다.

옥정사오른쪽으로 올라서 가면 전에 산길과 만나게 되니 걱정없다.

산으로 오르는길. 시원한 가을 바람과 갈잎들.

어느새 수분을 날리고 노랗게 빨갛게 물들어 가면서  바스락 대는 나무잎을 밟게 된다.

가을이 점점 깊어 가는데, 오늘 대둔산에 갔으면 더욱 멋진 단풍구경을 했겠지만

그래도 이렇게 가까운곳에 오를수 있는 산이 있으니 얼마나 행복한가.

마음맞는 친구와 잠깐의 산행도 발맞추어 오르고, 정상에 올라 차한잔 할 수 있으니 정말 행복하다.

점심은 먹고 올라왔는지라 아무것도 챙길 것은 없다.

물과 간식. 그리고 좋아 하는 원두커피 한잔이면 족하다.

바다와 하늘과 가을빛 산의 모습을 눈에 마음에 가득 담고서 돌아왔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