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대청은 마을의 중심이어서 돌담길 산책 때 위치 파악에 도움이 된다. 한밤마을 돌담에 쓰인 돌들은 모두 큼직하고 둥근 자연석들이다. 일부는 마을 형성기(고려 말)부터 전해오는 고색창연한 돌담이다. “파고 또 파도 맨 돌만 나오는 돌구덕”에 집 짓고 개간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돌담이 만들어졌다고 한다. 팔공산 자락 계곡에서 오랜 세월 흘러내려와 쌓인 돌들이다. 1930년 여름 마을을 휩쓴 대홍수는 예부터 한밤마을이 돌밭일 수밖에 없는 이유를 설명해준다. 마을 어르신들 말씀은 대동소이하다. “그게 우예 된 기냐 하모, 경오년 여름 한밤중에 두 시간 동안 으마으마한 비가 쏟아진 기라. 저기 둔덕(남산리) 울로다 팔공산 한쪽 골짜기 전체가 꽝 하고 떨어져나와 고마 마을을 덮쳤다는 기라.”

한밤마을은 팔공산 자락에서 발원한 남천·동산계곡 물길(위천 상류)이 만나는 지점 바로 위쪽에 자리잡고 있다. 그때 산사태와 수해로 돌더미에 휩쓸려 ‘93집이 유실되고, 92명이 죽거나 다치고, 36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수해기념비)고 한다. 참사 이듬해 수해 전말을 기록해 세운 ‘수해기념비’가 대율2리 도로변에 있다. 얼마 뒤엔 사방에 널린 돌들을 이용해, 수해가 컸던 동산계곡 물길 둔치를 따라 길이 1㎞가량의 ‘돌방천(防川)’을 쌓았다. 대율리교회 옆으로 가면, 둔치를 따라 이어진 높이 2m 정도의 사다리꼴(단면) 돌축대를 볼 수 있다. 800m가량이 온전하게 남아 있다.

----대율마을 홈페이지에서.... http://hanbam.jimdo.com/대율전통문화마을/

 

 

대율마을을 들어서다 보면 여덟팔자의 조형물이 보인다.

바로 팔공산의 팔자를 본떠서 만든 조형물이다.

양쪽으로 200년 이상된 소나무가 자리하고 있으며 커다란 서낭당 나무도 있다.

대율 마을을 들어서다 보면 확실한 컨셉이 눈에 띈다.

마을 어디서나 보이는 돌담때문이다.

그저 돌을 쌓아 놓은 담이 어디를 가도 늘어서 있기 때문이다.

원래는 홍씨 집성촌이었지만 지금은 가구대비 1/3정도만 거주한다고 전해진다.

마을 뒤쪽으로 남천고택 주변은 옛돌담길로 더욱 진한 옛스러움을 느끼게 된다.

대청마루는 옛날 서당으로 사용되던것이 요즘은 마을 경로당으로 사용된다고 하는데, 지금의 겨울철보다는 여름철 시원하게 사용하기 좋겠다.

남천 고택은 지금 고택 체험이나 차를 마실 수 있는 음식점으로 변해 있다.

담 밖으로 펼쳐지는 빨간 산수유의 모습은 부끄러움 타는 새색시 볼처럼 물끄러미 지나는 여행자를 바라본다.

한두집이 아니라 거의 모든집에 산수유 한두그루는 있다보니 담장주변을 붉게 물들이는 계절이다.

어찌나 예쁜 모습인지, 자꾸 자꾸 뒷걸음 치며 걷고 또 걷게 되는 아름다운 마을이다.

대율마을의 향토특산물은 이상하게도 마을이름에서 유래되는 밤이 아니라, 한밤사과이다.

길거리 어디에서나 한밤사과를 판매하고 있었다.

필자는 소학대 삼존석불 제2의 석굴암을 보러가는 길에 지나가면서 보았던 대율마을이

대구에서 숙박을 하고나서도 자꾸 생각나는 통에 다시 군위까지 달려가서 대율마을 돌담길을 걸어 보았다.

정말 좋은 여행지이다. 다시 찾아가서 걸어본것이 얼마나 다행인지, 이런 전통 마을이 여행자들에게는 정말 좋은곳인데,

많이 알려져 있지 않은듯 하다. 봄에 산수유꽃이 노랗게 필적에도 너무 기대된다.

봄이되면 다시한번 찾아보고 싶은 여행지이기도 하다.

수해를 입은 마을의 재앙을 돌무더기를 전체 담으로 쌓기 시작하면서 하나의 문화를 이루고

여행자원이 되기까지 마을의 어려움도 많았을텐데, 슬기롭게 헤쳐나가는 마을, 대율마을에 지금 찾아가면 예쁜 마을모습이 그대로 눈안에 가득히 들어온다.

 

 

 

 

 

 

 

 

 

 

 

 

 

 

 경의재

 

경상북도 민속문화재 제 164호 남천고택

 

 

 

 대율동중서당

 한옥체험관 남천고택(숙박체험)

 

 

 

 산수유

 

 한밤마을

 

 대율리 대청,남천고택(상매댁)

 

 

 

 

 

 

동천정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