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3. 26. 18:30 풍경 기행

봄이 되면 산위에서 가장 먼저 피는 꽃이 노란 생강꽃입니다.
어느새 추위를 물리치고 노란 병아리 솜털같은 꽃을 보송 보송 피어 올립니다.
이쁜꽃이 차가 될까?
너무나 좋은 허브차입니다.
 색깔도 예쁠 뿐더러 은은한 향과 맛까지 나무랄데 없는 허브차죠?
기분좋은 생강꽃차를 마실때면 마치 봄을 입안 가득 담는듯 합니다.
뒷맛이 약간 매운맛같이 깔끔합니다..
만들기도 쉬워요.
너무 활짝 피지 않은 생강꽃을 따서
청정지역에서 핀꽃이라면 씻지 않아도 되지만
의심쩍으면 살짝 씻어 물기를 빼고
냄비에 물을 넣고 바구니에 얹어 한김 쐬어 올린후
그늘에서 말리면 완성!!  짜~~잔!
1~3일이면 완성할 수 있어요.
녹차처럼 마시면 됩니다. 어떻게?
다기나, 주전자에 생강꽃차를 넣고 끓는물 한소끔 식혀 부으면
차 색이 너무 아름답게 우러납니다.
흐드러지게 핀 생강꽃 따다가 봄 맞이 하세요.
그렇다고 국립 공원같은데서 따시면 큰일 납니다.
시골 작은 야산에 많아요. ^^
입안 가득 퍼지는 봄맛 느껴 보실래요?
차한잔 하세요. 그리움 담아 차한잔 할까요?
모두에게 좋지만 특히 여성에게 좋다고 하죠?
인터넷에 보면 생강꽃차 가격도 상당 하네요. 깜짝 놀랐어요.
만들기 쉬운 딱 요즘 철에만 할수 있는 생강 꽃차 꽃샘 추위도 물러 갈 겁니다.



 

 

 






 

 

 

 

 


봄소식을 전해 드리느라 진달래 꽃 한송이도 올립니다.
이웃님들 즐거운 봄맞이 하시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6. 24. 07:38 산 그리고 사람

여름색 녹색이 짙어진다.

첫번째 사진은 해운대 장산 들머리로 잡았던 해광사 입구쪽에 담쟁이 넝쿨이 잘 자라서 성벽을 이뤘다.

장산을 올라 둘레로 돌다보니 녹차밭이 보인다.

하산길에 만난 폭포는 꽤 길고 수심도 깊어서 수영금지 줄이 쳐 있다.

족탕은 하산길의 발을 식혀주는 묘미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