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작고 여린 야생화 피는 봄날입니다. 그들의 안부를 물으려는 듯, 또 산속을 거닐고 싶어서 떠나봅니다. 기장에서 좌천까지 시내버스 182번이나 기장마을버스 3번.8번9번 등을 타고 갈 수 있는데, 보통은 여기서 걸어서 옥정사까지 가지만 오후일정을 맞추기 위해서 택시로 이동합니다.
옥정사 앞에서 바로 산으로 들어섭니다.
작은 물줄기가 또로록 소리를 내며 봄을 깨웁니다. 산길에 제비꽃이 색깔별로 피어 반깁니다. 흰색, 노랑색, 보라색. 천천히 꽃을 보며 오르는 산길, 한적하고 참 좋습니다.
바람도 적당히 부는데도 땀이 한껏 스며 나옵니다.
날이 많이 푸근해졌기 때문이지요. 왜 안 그렇겠어요. 벌써 꽃들이 피었는데.
달음산 정상에 오르니 오늘도 여전한 미세먼지, 출발할 땐 깨끗한 하늘에 산이 보였는데 산에 오르니 부옇게 흐려진 조망에 속이 상합니다.
점심 식사하는 몇몇의 산벗들 말고는 조용한 그곳에서 하산을 시작합니다. 하산은 산수곡 마을 방향입니다. 앞에 있는 월음산도 섭섭할까봐 올랐다 내려와 야생화를 보려고 마음먹은 코스대로 가 봅니다. 역시나 잊지 않고 꽃들이 있네요. 어찌나 반갑던지요. 노루귀. 흰꽃과 분홍꽃이 여럿 피었더라구요. 마음껏 만나고 싶었는데, 오후일정에 맞추려면 서둘러 하산해야 하는 시간, 갓난쟁이 두고 오는 엄마맘이랄까?
애타고 쓰린 마음이었어요. 곧 다시 오겠단 인사를 하면서 내려섬니다. 산길엔 어느새 진달래가 활짝 피어 있네요. 봄 맞이 환영회라도 열리나 봅니다. 화사해지는 봄날이 좋습니다.이렇게 작지만 기쁘고 설레게 하는   꽃들이 있는 산으로 가요. 작은 그들에게 눈 맞춤해봐요. 뭐라고 하는지 속삭임도 들어 보아요. 봄, 잊지 않고 찾아와 준 야생화 피는 봄이 좋습니다. 산이 좋습니다.기장에 있는 달음산, 바다 조망도 되는 곳입니다. 새벽에 오르면 일출도 좋습니다. 다시 곧 만나러 가야겠습니다. 산수곡 마을회관으로 내려와 택시를 불러 기장으로 돌아왔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휴일, 보통은 바다수영을 다녀올 시간이지만

몇일동안 부산 과학관에서 열린 과학캠프 인솔을 마쳤더니 목감기가 온것 같아

조심한다고 물에 들어가지 않았더니 답답해 집니다.

그래서 점심시간이 다가오지만 간단한 간식을 챙겨서 기장군 정관읍에 석은덤으로 산행을 떠나봅니다.

병산마을 마을 회관을 왼쪽에 두고 직진해서 넓은 공터에 차를 세우고 바로 산행을 시작합니다.

산은 대나무 사잇길로 들머리가 있으니 주의해야 할 것 같습니다.

들머리 들어서자마자 바로 오름길은 점점 경사가 심해지는 길입니다.

시간은 얼마 걸리지 않지만 경사가 급하기때문에 짧고 굵은 산행이라 여겨집니다.

정상 가까워지는 산길에 금강송군락지는 아주 튼실하니 아름다운 소나무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정상에 다달으자 MTB 동호회 사람들 몇몇이 있었습니다.

"와,,,여기도 사람이 오네" 하면서 저를 맞이하더군요.

석은덤, 까만 정상석에 새겨져 있습니다.

석은덤에서 바라보면 병산마을 저수지와 정관의 아파트 단지들, 그리고 건너편엔 넓은 해운대 골프클럽이 보입니다.

산불 감시원 초소도 정상에 있습니다.

간단히 싸간 간식으로 점심을 대신하고 하산을 시작합니다.

내리막길은 아직 낙엽이 부서지지 않아 풍성한데다 작은 나누 통가리가 숨어있어서

미끄럽기도 했고 경사가 급해서 조심스럽게 하산을 했어요.

병산마을은 일찍 노루귀와 바람꽃이 핍니다.

두리번 대보니, 노루귀 딱 한송이가 눈에 띄길래 사진을 담았어요.

뭔가 아쉬워 더 찾아보니, 꽤 펴 있는 노루귀 야생화가 굉장히 반가웠어요.

여기쯤 바람꽃도 있었는데? 하며 찾아보니 역시나 낙엽사이에 숨은 바람꽃, 하얗게 키작은 꽃이 피어 있더군요.

발밑에 꽃을 밞을까봐 조심스러운 시간이었습니다.

아무 준비없이 휴대전화만 가지고 산행을 갔기에 그냥 야생화를 담아 왔네요.

이제 봄산행, 산으로는 진달래가 필테고 이렇게 작고 여린 노루귀나 바람꽃같은 야생화를 만나게 될 것입니다.

좀 더 생기 있는 자연에서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이 되겠네요.

짧지만 개운한 석은덤 산행, 힘들지만 야생화를 만나서 힐링하고 왔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옛날 아우내 순대

기장에 새로 문을 연 국밥집입니다.

맛있는 순대국 먹을 곳이 생겨서 참 좋습니다.

지나 가다가 간판을 보고 저기, 식사하러 가야겠구나 했습니다.

새벽에 수영을 마치고 바로 산행을 갔다 오고 나서 심한 공복에 배가 고팠습니다.

옛날 아우내순대집을 지나가다 보니 문이 열려 있었습니다. 그 집 사장님으로 보이는 분이 문앞에서 정리 중이었어요.

"혹시 식사가 되나요?"하면서 보니 오픈시간이 오전 10시 30분. 안되겠구나 싶어서 지나가려는데 " 지금 식사 되나? " 안을 보고 물으시더니 들어 오라고 하십니다. 오픈시간 전이라 좀 미안했는데 " 오픈시간은 10시 30분인데 손님들이 오셔서 오픈시간이 의미가 없다"면서 얘기하시더라구요. 순대국을 시켰습니다. 메뉴에 순대세트가 있던데 그거 시키려고 보니 지금 순대 삶아 놓은게 없어서 세트는 안된답니다.

순대국을 맛있게 먹고 왔어요. 오후 2시 넘어서 또 순대국 생각이 나는겁니다. 아~ 먹고 싶다!

다시 순대국집을 갔어요. 이번엔 순대세트메뉴를 시켰습니다.

냄새가 안나서 좋았어요. 엄청 배부른데, 순대를 좋아 하니까 맛있게 먹었지요.

그후, 그담날도, 그다음날도 갔습니다.

제 입맛에 엄청 맞았나봐요. 순대국은 맛있는데, 김치류는 중국산인데 약간 쓴맛이 나요.

그건, 맘에 안들지만 순대국은 맛있어서 자꾸 생각이 나더라구요.

제가 지인들에게 삼일 내내 갔다고 하니까 "  그집에서 스파이인줄 알겠다~" 하면서 웃었어요.

ㅋㅋㅋㅋㅋ 안심하세요. 스파이 아니고 순대국 엄청 좋아 하는 손님이니까~! 3일 가니까 사장님 한마디 하시대요.

"자주 오시네요." ㅎㅎㅎ한끼 든든히 채우실 분 기장에 있는 옛날 아우내 순대에서 드시면 되겠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전주명가 콩나물국밥

기장에 값싸고 맛있는 콩나물국밥집이 있습니다.

24시간 영업하는 곳이라 시간을 구애받지도 않습니다.

깍두기와 오징어젓갈무침, 새우젓,뚝배기에 뜨끈한 콩나물 국밥과 날계란 하나가 나옵니다.

뚝배기에 계란을 깨 넣고 드시면 됩니다.

저렴하고 괜찮은 곳이라 새벽에 바다수영 하고나서 뜨끈한 국물 먹으러 가기 딱 좋군요.

밤샘 한 사람들의 한잔도 좋지만, 점심 시간에 가보니 엄청 손님이 많아요.

전주콩나물국밥 한그릇에 3900원 정말 저렴하죠?

맛있고 뜨끈뜨끈한 국물이 당기는 계절이 되었네요.

기장 오셔서 한그릇 하시래요?

기장은 11월 20일부터 22일까지 차성문화제 기간입니다.

볼거리, 먹을거리 풍부합니다.

주말에 놀러 오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작은아들애가 모처럼 직장을 쉬는날,

"엄마 예쁜 카페 있는데 바람쐬러 갈래요?"

덕분에 길을 나섭니다.

" 그럼, 거기 가지전에 엄마 한군데 취재가야되는데, 대중교통으로 가긴 좀 어려운데

데려다 줄래?" 그렇게 볼일을 보고나서 아들이 예쁘다는 카페로 향했습니다.

그런데, 이 카페가 아직 문이 안열린거예요.

바로 옆짚에서 일단 이른 점심 식사를 하고 나서보니 드디어 카페를 열었네요.

아이스아메리카노 커피하나와 따뜻한 아메리카노를 시켜서 2층으로 올라가 봅니다.

2층은 여러 컨셉으로 카페가 꾸며져 있더군요.

3층은 카페 사장님의 공간으로 주로 그림을 그리거나 하시나봐요.

미리 전화로 예약하시면 개방해 주신다고 하네요.

커피맛은 평균이상정도는 되는듯 합니다.

개인적 취향에 맞는 커피맛이었어요

아들에게 소개해 주는 카페라서 더 기분 좋군요.

바다를 마주하고 앉아서 아들과 얘기를 나누는 시간도 좋구요.

아들이 성인이 되고나서 이렇게 외출하기가 힘이 들고, 작년에 제주에 둘이 여행갔다가 엄청 싸웠었는데...

ㅎㅎ 지금은 서로 이해가 잘 되고 통하네요.

예쁜 카페 가는걸 좋아하는 엄마를 위해 이렇게 나들이 해준 아들이 오늘 좀 예뻐 보입니다.ㅋㅋ

오늘 고슴도치 엄마좀 해도 되겠죠?

1시30분부터 일본어 수업받으러 가야하는 엄마를 위해~ 수업장소까지 데려다 주고 가는 아들

엄청 고맙데이~

'아들, 작년에 제주여행 갔을때 이렇게 여행 했으면 재밌었을텐데~" 했더니 아들은 씨익 웃습니다.

가족이라도 이렇게 함께 카페 나들이 하긴 쉽지 않죠.

젊은애들은 애들대로, 부부는 부부대로 움직이지, 서로 취향이 다르니까, 같이 움직이길 잘 안해서

오늘 아들의 기분좋은 나들이 제안을 즐겨봅니다.

기장 여행 오시면 들러 보세요. 갤러리 M 어느좋은날 카페~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