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금정산은 부산의 심장처럼 자리한 산이기도 합니다.

요즘 일일 생활권이 되면서 전국의 산꾼이 찾는 명산이 되었어요.

새해를 맞아 늦은 아침으로 떡국을 먹고는 며칠전 금정산님이 포스팅 하신 호포에서 금정산 오르기를 해 보려고 나섰답니다.

출발할때 친구는 이미 고당봉에서 일출을 봤다고 카카오스토리에 사진이 올라오고 있었습니다.

" 산악인 친구~ 물론 잘 알겠지만 아이젠은 필수!"

라는 카톡이 오더라구요~

물론 챙겨서 나갔는데 금정산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왜 그런 문자를 했는지 백만번 이해가 되더군요.

얼마전 제가 사는 기장엔 비가 엄청 내렸는데, 아마 그날 금정산엔 눈이 많이 내렸나 봅니다.

눈이 얼어서 완전 빙판길을 만들었더군요.

부산에서 이렇게 눈을 밟으며 산행해 본게 언제 쯤인지 기억도 안납니다.

그만큼 눈 귀한 부산 도심에서 하루 종일 눈 산행을 했네요.

호포 지하철 역에서 내려서 호포마을 희망공원쪽으로 올라 고당봉~ 금샘~ 북문~ 범어사로 하산하는 코스를 택했습니다.

고당봉에 평소보다 늦게 도착 했는데, 그래도 사람이 좀 많군요~

금샘에서 보니 헬기가  북문에 내려 앉더라구요.

하산 하면서 북문에 산불 감시원 아저씨께 여쭤 봤어요.

" 아저씨~ 아까 헬기는 왜 떴어요?"

아저씨는 산행 하시던 여자분이 낙상으로 팔이 부러지신것 같다고 이야기 해 주시더군요.

오늘 금정산을 산행 하면서 보니까 등산화가 아닌 신발로 오를뿐더러 아이젠 없이 올라 오시는분들이 부지기수였습니다.

도심의 산이다 보니 방심 하시는듯 한데요~ 낙상 사고는 남의 이야기가 아니랍니다.

자칫 방심하면 누구라도 쉽게 생기는 사고니까요....빙판길 같은 산길을 저와 남편은 아이젠을 착용하고 안전하게 산행했지만,

다른분들이 그냥 오르시는 통에 미끄러지는걸 수차레 목격하면서 제가 더 긴장이 되더군요.

영험한 금정산에 올라 새해 첫날을 보내는 기분도 아주 좋았습니다.

오랫만에 부산 도심의 핵심.

금정산.

부산인이라면 금정산에서의 새해 첫날!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게 산행 잘하게 해 달라고 금샘에서 빌었답니다.

남편은 " 여보~ 사랑해. 새해에도 열심히 사랑하며 살자! " 하면서 뽀뽀를 날려 줍니다.

민망했지만 행복했습니다.

새해에도 잘 부탁 드립니다~~~~~~~~이웃님들 건강한 한해 으쌰 으쌰 좋은일만 가득 하시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10. 3. 06:41 산 그리고 사람


휴일 아침 또 새벽에 산행을 나선다.
먼곳이라 좀 일찍 서둘렀지만 이래저래 시간을 보내고 8시 출발하게됐다.
곡성까지 3시간, 성륜사 주차장에 도착한다.
성륜사 이름이 알려져있지 않지만 천도제 중인 스님의 조용한 목소리.
목탁소리가 울린다.
절내로 들어서면 요즘은 사천왕상이 잘 보이지 않던데 이곳은 옛모습그대로 지니고 있다.
산과 어우러진 산사의 풍경이 절로 마음까지 가다듬게 된다.(불자가 아니더라도)
대웅전 우측옆길로 나가 산행을 시작한다.
가을꽃들이 만발했다.
취나물꽃, 미역취꽃,쑥부쟁이, 잔대꽃, 여뀌 등등 야생화들이 얌전히 맞이 한다.
산행은 그리 힘들지 않게 설산까지 오를수 있다.
설산 정상은 포근한 해맞이다.
 마주보이는 괘일산 바위가 유혹하듯 빤히 바라다 보인다.
일단 점심부터 먹고 볼일이다. 실컷 먹고 배부르다 배부르다...하는 미련함으로 자리를 떨친다.
얼마안가 금샘이란 간판이 있던데 ...바위밑 좁다란 통로아래 샘이 있긴 있다.
식수로는 절대 사용 불가 모기들이 날아 오른다.
앞 계단으로 내려가 괘일산을 향해 걷는다.
지루하지 않게 야생화들도 보고 이야기꽃도 피우면 산의 시간은 쏜살같이 흐른다.
괘일봉 바위들이 눈앞에 턱 펼쳐진다.
멀리 산들이 오밀조밀하니 펼쳐진데다 황금빛 벌판은 눈으로 보는 곡간.
얼마나 아름다운지....산에 오르고 볼일이다.
암봉을 무척 무서워 해서 통과하여 유회 하려니 동행인들이 끌어 올린다.
이겨 내야 한다고. 나 또한 이겨 내고 싶다. 쉽지 않다.
그래도 전에 같으면 서 있지도 못할텐데 잠시나마 머물며 서 있었다.암봉에서 내려오면서 식은땀이 송송 난다.
괘일봉에서 한참을 내려다 보다 이제 내려서야할 시간이다 싶어 하산을 한다.
중간에 등산로를 놓쳐서 그냥 치고 내릴수 밖에...
임도를 만나 내려선다. 불광사쪽으로 나온다. 이곳에서 택시(옥과 부름콜택시 011-9622-1447,061)362-1289)를 불러 성륜사로 원점 회귀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5. 30. 07:53 산 그리고 사람

 

 

 

남해 금산에 금정산 금샘처럼  그렇게 생긴곳이 있다.
바위에 물이 고여있다. 부화한지 얼마 안된 올챙이가 오글오글
신기한 생명력을 뽐내고 있다.

'산 그리고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악산의 야생화  (10) 2011.06.06
사진으로 보는 금산----금산은 여전히 아름답다.  (10) 2011.05.31
낙화  (12) 2011.05.25
배냇골 재약봉(982m)  (10) 2011.05.23
황매산 드디어 꽃을 맞았다.  (12) 2011.05.16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09. 5. 5. 21:29 산 그리고 사람
아침먹고 여유있게 도시락을 챙기는 번개산행이 좋다.
범어사 전철역에 10시에 만나기로 했기때문에 시간이 넉넉했다.
9시 45분에 도착 했는데 아무도 없다. 두리번 거리다 보니 이 oo님 계신다.
인사를 나누며 기다렸다. 세분오시고, 전화 해도 대답없는 .....
서운했다. 어쩜 심하게 배신감까지 드는지도 모르겠다.
주마다 산행을 가는 산악회에서 지난 일요일 한주는 산행을 쉬었다.
연휴가 계속되는 관계로 모두 행사가 많은것 같아서.
그런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 번개 산행을 이렇게 참석을 안하다뉘...쩝   --::
한분 더 오셔서 겨우 6명이 양산가는 버스를 탔다. 10시20분 동면초등학교에서 내려 금정산쪽으로 향했다.
마을 중간에 빨래터가 남아있어 이채롭다.
자주 올랐던 금정산이지만 이쪽 방향에서 오르기는 처음이다.
능선에 오르기까지 2시간여 걸리는 동안 몇번쉬면서 과일도 먹고, 빵도 먹고 오이도 먹고...
살이 빠질까?ㅋㅋ 신나게 걸으면 오늘 먹은건 붙지 않겟지 !
능선에 12시 10분에 능선에 올라 커다란 나무밑 그늘에서 점심을 펼쳤다. 사람은 여섯명뿐인데 왠
반찬은 그리 많은지...
천천히 맛나게 잘 먹었다. 12시 55분 베낭을 다시 꾸려 산행길을 걷기 시작했다.
철쭉이 군락을 이뤄 아름답게 핀데다가 초록빛 기운이 생기 발랄
내 발걸음조차 하늘을 날듯 가볍게 한다.
봄의 기운은 이렇게 사람을 들뜨고 기쁘게 명랑하게 만드는 힘이 있다.
고단봉이 바라다 보인다.
전엔 밧줄 하나에 낑낑 거리고 올라가던 코스였건만 지금은 등산로 정비로 인해
동글 동글 계단이 잘 만들어져 있다.
시원스런 풍경에 많은 사람들이 제각기 사진을 담느라 바쁘다.
우리도 정상석에서 기념촬영 했지 물론 !!
 베낭에 남은거 가져가면 뭐하냐고 탈탈 털어서 또 먹었지.
과일에 빵 !! -,- 우리 또 빵빵해지겟따아.
2시 50분 하산하기 시작했다. 날이 덥지만 약간씩 스치는 바람이
살랑인다. 금샘쪽으로 향했다.
몇번을 와도 찾지 못하고 하산하기 일쑤였던 금샘.
금정산의 또하나의 묘미 , 금샘찾기 ! 신기하게 바위위에 물이 고여있다.
산성을 보호하기 위해서 줄을 쳐놓은것이 보인다.
산꾼들이 산성을 밟고 다니기 때문에 훼손이 심각하다.
북문에서 캔 맥주 한개 마시는 시원한 호사도 누리고 원효봉을 거쳐 동문 입구까지 신나게 걸었다.
부채바위, 소나무 숲길, 쉬엄 쉬엄 여유롭게 걷는 이시간이
행복하다.
오늘 안오신 회원님들께 낼은 전화를 드려야지.
오늘 집에서 사진 찍은거 한장씩 올리시라고...
집에서 구들장 지고 엑스레이 찍은거 잘나왔쓔? 하면서...ㅋㅋ
적당한 피로감이 행복한건 내만족 때문인가보다.
온천장역 건너편골목의 유명한집 금정산에서 회모밀 쟁반을 시켜 저녁을 먹었다.
오늘 산행은 참석 못하셨지만, 한 회원님께서 나오셔서 허심청 브로이에서
맥주도 한잔 사셨다.
30분정도 간단히 맥주 한잔 마시고 막~~ 공연이 시작된 시간 7시 20분에집을 향하여....귀가길에 올랐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