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요즘 체험 프로그램이 아주 인기 있는데요,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사랑받는 " 아빠 어디가" 다음 방영되는 " 진짜 사나이"도

모든 남자들의 필수코스, 군대이야기를 체험하며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라 아주 인기있습니다.

얼마전 해군편이 방송이 되었는데요.

친정 언니가 전화가 와서 " 요즘, 해군이 나오는데, 니 아들 생각이 많이 나더라" 하더라구요.

남자들에게 인기 있는 프로그램이란 소리는 들었지만, 차마 볼 수가 없었습니다.

군에 가 있는 큰아들, 생각이 많이 나서말입니다.

" 언니, 난 아예 그 프로그램 안본다 그래서... 아들생각 더 날 것 같아서."

더군다나 배에서 생활하면, 답답한 그 좁은 공간, 또 파도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니, 아들생각이 너무나서 채널을 돌렸거든요.

1월5일.

드디어 24개월 군복무를 마치고 큰 아이가 전역을 했습니다.

"아들, 수고했어. 몇시쯤 집에 올거니?" 하고 물으니 아들은 " 선임들이 온다고 해서 만나면 좀 늦을거 같아요." 하고 답을 합니다.

" 그렇구나.....엄마 아빠는 그날 산행간다. 괜찮니?" 했더니...." 아들을 버리시는군요 ㅋㅋ"

하는 아들의 장난스런 대답, " 아니아니, 버리다니, 절대로 아니야, 안그럼 엄마는 안가고 기다릴게~ "

했더니, 어차피 집에 늦게 도착 할거니까, 산행 다녀오시라는....

흐뭇합니다.

여리디 여렸던, 아들.

잘 먹어도 살도 안 찌던 아들, 군생활 하면서 통통하게 살도 찌고, 충실하게 군생활 잘해서

제대하면서 상도 하나 떡~ 받았더군요. 어렸을때부터 상장하고 친하더니, 군에서 두개나 받아 올줄은....ㅋㅋ

아들오기 하루전에 택배로 아들의 물건과 상장이 먼저 배달되었습니다.

이제, 자랑스런 해군. 전역한 아들입니다.

맘놓고 " 진짜 사나이" 볼 수 있을것 같습니다. " 신고 합니다. 2014년1월5일, 아들의 전역을 신고 합니다."

그동안 군에 가 있는 아들 걱정 할 때마다 응원해주신 이웃님들 덕분에 잘 지낸것 같습니다. 고맙습니다. ^^

 

 

 

 

"
posted by 산위의 풍경

진해 벚꽃 축제가 해마다 열리지만, 매번 제대로 볼 기회가 없네요.

작년 군항제 기간에는 군 복무중인 아들애 귀대 시키느라 달렸던 기억만 새록 새록.

요즘도 아들을 데려다 주러 갈때 마다 그길을 지나가며 이야기 하곤 합니다.

" 아들~ 우린 평생 못잊을 거야? 그치?" 하면서 말입니다.

이번에도 역시나 아들 귀대 시키느라 따라갔던 진해.

이제 벚꽃이 피었을텐데 좀 보고 가자는 풍경이의 조름에 당해낼 재간이 없는 울 남편님.

장복산 공원으로 안내 합니다.

헐~

아직 봉오리만 살짝 살짝 아직 개화를 안했어요.

" 자기야 전에 자기 친구분 집있는데 거기 어디지~~ 왜 있잖앙. 개천 있고 양쪽으로 막~~ 벚꽃 펴 있던데 "

남편이 안내해준 여좌천.

바로 그곳이었습니다.

진해 여고 앞길로 쭉 이어지는 진해의 벚꽃 명소가 아닐런지요.

아직축제 전이라 조명도 밝혀 주질 않는 좀 어두운 밤에 꽃구경 실컷 하고 돌아왔습니다.

야밤에~ ㅎㅎㅎ

평안한 하루 보내시길 기도 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2. 16. 20:52 풍경 기행


 



입대한지 딱 십일만에 편지 한통이 왔네요.
군사우편으로 커대란 대봉투에 왔길래 뭔가 싶어 얼른 뜯어 보았더니
군생활 안내와 보이스 피싱 주의를 당부하는 안내문 등등 잔뜩 들어 있습니다.
군생활에 참조하는 설문지도 한장 들어 있습니다.
그리고 그토록 기다리던 우리아들 귀여운 글씨의 편지도 한통 있네요.
평소 아들애는 손 편지를 굉장히 좋아 해서
본인 생일 날에도 선물 대신 손 편지 한 통씩 쓰라고 해서
친구들을 곤욕스럽게 하던 녀석입니다.
짠하고 안스러운 마음으로 편지를 읽는데,
잘 나가다가 조금 흐르려고 고이던 눈물이 쏙 들어 갔습니다.

"아빠 엄마 또 싸우거나 하지마리 아빠는 엄마한테 밉보이는 짓 하지 말고
엄마는 아빠한테 화 좀 자주 내지마 내가 봐도 아빠가 조금 잘못 한건데 엄마 너무 화낸다.ㅋㅋ"

요 부분에서 흐르려던 눈물은 쏙 들어가고 즐겁게 읽었습니다.
매일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사진을 보고 이번주 부터는 인터넷 편지도 가능하기에 편지도 자주 하고 그러는데...
이녀석이 이렇게 뒤통수를 칩니다.

혹시나 편지를 검열 하는지 모르겠지만 검열을 했다면 엄마 아빠는 만날 싸우는 사람으로 찍혔겠습니다.ㅋㅋ
요는 이렇지요.
입대하는 날 아들은 갑자기 삼겹살이 먹고 싶다고 합니다.
진해 시내를 뱅뱅 돌아도 삼겹살 집은 많지만 이른시간에 문 연 집이 없습니다.
아빠 왈 " 그냥 된장찌개나 먹고 들어가자" 이럽니다.
안타까운 엄마 마음에 " 아들애는 고기 먹고 싶다는데 애가 좋아 하지도 않는 왠 된장찌개?"
곧 헤어져야 하는 아들애 생각을 하니 저도 모르게 울컥해서 남편에게 한소리 했지요.
아들녀석은 그게 마지막 엄마 아빠 모습이니....싸우지 마랍니다. ^^
할 수 없이 아쉽지만 삼계탕으로 점심을 먹이고 입영 시켰습니다.
그런데 편지를 보니 마냥 걱정만 하고 잠못 이루던게 편안한 맘으로 바뀌더군요.
평소 모범생같던 아들녀석 군생활도 잘 하고 있나 봅니다.
편지는 명랑 소년 표류기 같이 군대 이야기를 조곤 조근 써 놨네요.
무엇보다 식사가 제일 걱정 이었는데 처음엔 남겼지만 지금은 한톨도 안 남긴다고 썼더군요.
엄마가 걱정 할까봐 일부러 아주 유쾌하게 쓴 것 같아 가슴이 뭉클 했습니다.
말은 안해도 따뜻한 아들의 체온이 편지로 전해지는듯 해서 기쁜 마음으로 글을 썼네요.
날마다 행복 가득한 날 되셔요. 이웃님들~ 응원 고맙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2. 10. 21:40 풍경 기행
3.55kg 49,5cm로 태어난 아들 어느새 훌쩍 자라서 대한민국 군인이 되었다.아들이 해군에 입영한지 5일.
혹시나 체력이 약해서 돌아오는건 아닐까? 몹시 추운 며칠동안 잠못 이루는 밤의 연속이었다.
금요일에 돌려 보낸다 하더니 오늘 안 오는거 보니 해군 입단이 되었는가보다.
날마다 해군사령부 홈페이지에 들러 아들의 모습을 숨은그림 찾기하듯 사진을 찾아보곤했다.
며칠 되지 않았는데도 보고싶은건 어쩔 수 없는 어미의 심정이리라!
아이가 힘들어 할까봐 강한 엄마인척 해군 필승을 외치며 응원하고 있지만 꿀꺽 꿀꺽 속울음을 삼킨다.
어이없지만 드라마를 보다 펑펑우는 남편덕분에 울지도 못하겠다.
우리 아들은 잘 해 낼거라고 내가 남편을 다독이는 지경이다.
특히 남자들은 자신들이 군 생활을 해봤기에 더 애틋한 심정인가 보다.
항상 밝고 활기찬 형부도 조카를 입영시키고 울며 돌아왔노라 고백하셨다. 조카는 지금 공군으로 복무중인데 군생활을 야무지게 하고 있다. 어렵다는 자격시험도 척척 합격했으니 부럽다.
입영하는 아들에게도 부탁했다.
여러가지 생각하지 말고 너의 인생에서 소중한 페이지다. 헛되게 시간 보내지 말고 너자신을 위해서 자기 계발의 시간으로 삼아라했다.
해군으로 지원해서 입대하는 아들에게 의아해 하며 물었다.“왜 해군이야?”
아들은 의젓하게 한 마디했다.
어차피 시스템 공학 배와 상관있는 과니까 이왕 군대생활 할거면 내 공부와 상관있는쪽으로 해군입대를 할거란다. 아무소리 할 수 없었다.
무사히 군 생활 잘 하도록 기도 하는 일 밖엔 엄마가 할 일은 없는것 같다.
춥지만 대한민국 해군 엄마로 씩씩하게 하루를 채운다.
열심히 운동하며 아들을 응원하며 사랑을 전한다. 사랑한다. 아들! 해군 필승!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