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8. 19. 06:17 영화in screen




감기.

누구나 한번쯤 겪는 질병입니다.

그 감기가 이렇게 큰 재앙으로 변할 수 있겠구나 하는 아찔한 절망감.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던 감기.

기침을 하며 바이러스가 번지고 기하급수적으로 늘어가는 환자.

급기야는 목숨을 잃기까지.

이희준은 밀입국자를 배달하는 일을 합니다.

사람을 배달하다니? 하시겠지만, 밀입국자는 이미 사람이 아니라 그들에겐 컨테이너에 실린 상품처럼 여겨지나 봅니다.

컨테이너에 실려온 밀입국자들.

그들을 배달하기 위해 온 두 업자.

컨테이너 문을 연 순간, 참혹한 현장.

모두 시체가 되어 있는 그곳에 두 청년은 놀라게 됩니다.

다시 나오려는 순간 덥석 다리를 붙잡는 손.

그게 더 섬뜩하네요.

증거로 남겨야 한다며 휴대전화로 녹화를 하다 놀라서 그만 휴대전화를 떨어 뜨리고

전화기를 찾아오려는 순간 생존자가 도망칩니다.

어떻게, 무슨일이 었었던 것일까요?

그시간, 공사장 홀에 자동차가 걸려 있는 수애.

그녀를 구하기 위해 출동한 119구급대 요원 장혁

그녀를 구했지만, 고맙다는 말한마디 듣지 못하고... 섭섭해 합니다.

고맙습니다.

그 한마디에 얼마나 힘이 나는데...

수애는 딸이 하나 있는 엄마입니다.

박민하. 

똑똑한 아역배우입니다.

꼬마의 연기에 하마터면 눈물 한바가지 흘릴뻔 했거든요.

수애를 구했을때, 자동차 핸드백엔 수애의 중요한 논문이 있었는 모양이예요.

그게 꼭 필요한 수애.

구급요원 장혁에게 다시한번 지하에 떨어진 자동차 안에 자기 가방을 꺼내 달라 부탁 하지만, 거절 당하지요.

수애에게 반한 장혁  , 근무도 아닌날 현장에서 가방을 꺼내옵니다.

마침 걸려온 전화.

" 누군데 우리엄마 전화를 받는냐"는 꼬마

가방을 찾아온건 꼬마 박 민하네요.

엄마에게 가방을 찾았다며 신나게 이야기 하는 민하.

그시간, 의사인 엄마 수애게게 병원에서 급한 연락이 오고, 민하를 혼자두고 나가야 하는 엄마, 수애.

꼼짝말고 집에 있으라 했는데,,,,

민하는 고양이 먹이를 들고 밖에 나가요.

애들이 어디 엄마말을 듣냐구요~

빵과 우유한컵을 들고 나온 민하.

평소봐 두었던 길고양이를 찾아 나섭니다.

고양이는 못 맛나고, 컨테이너에서 도망친 밀입국자를 만나게 되어 고양이 대신 빵과 우유를 먹게 합니다.

감기처럼 퍼진 바이러스는 많은 사람을 짧은 시간 생명을 잃게 하고,

당국에서는 급기야 처음 환자가 발생했던 분당쪽을 격리조치 하게 됩니다.

탈출할 기회가 있었지만, 딸 때문에 뒤로 미룹니다.

소지섭이 민하와 같이 있고, 둘을 만나기 위해 마트로 달려간 순간.

마트에도 바이러스 환자가 당연히 존재하지요.

여기저기서 쓰러지며 아수라장.

저러다 딸을 만날 수나 있을가 싶은 생각이 들게 됩니다.

격리 조치된 분당에 한곳에 모든 사람을 모이게 하는데, 오히려 더 바이러스가 번지지 않을까?

일단 발진이 있는 사람과 없는 사람을 구분해야 조치 하는데,

민하의 약한 발진을 보고 놀라는 엄마 수애.

지금 약도 없는 상황, 딸과 헤어지면 딸은 죽음을 맡게 되지요.

엄마의 마음은 누구나 그렇겠지만, 딸을 구하려는 마음뿐입니다.

다른사람에게 전염시킬 수도 있는데, 엄마 마음은 이해를 할 수 있을것 같아요.

위급한 상황, 컨테이너에서 탈출한 사람을 찾게 되고, 그가 살아 있다는건 항체가 생겼을 수도 있다는 의학계의 보고.

수애는 급하게 그에게 추출한 혈청을 딸 민하에게 투여하고, 그틈에 이 밀입국자 때문에 동생이 죽었다고 생각하는 이희준은

밀입국자를 해치게 됩니다.

혈청으로 백신을 만들려던 당국. 어쩌면 좋은가요?

결국 민하가 감염된것을 의료진이 알게되고, 민하는 엄마에게 떨어져 바이러스 보균자들에게 보내지는데...

치료약도 없는 환자들 어찌되고 있을가?

모두 비닐에 둘둘 쌓여 살아 있는 사람도 폐기물처럼 버려집니다.

민하도 예외는 아니지요.

민하를 찾아나선 소지섭,겨우 민하를 찾아내어 구하려지만, 그를 가로막는 방역당국.

결국 수용소에서 폭동이 일어나고, 분당을 벗어 나려 하는 분당 시민.

당국에서는 그들에게 발포를 해서라도 저지하려 하고,

대통령(차인표)은 국민을 구하려 애쓰지만,

국군 통제가 다른이에게 있는. 쓰린 현실.

대통령 차인표는 수방사를 출동시켜 폭격하려는 그들을 저지하려 애쓰는데,

대치하는 상황에 민하는 앞으로 나오고, 엄마 수애는 민하를 보호 하려 하는...가슴아픈 순간.

아....이 절박한 위기는 어떻게 해야 벗어날까.

감기 하나로 이렇게 많은 이야기를 펼쳐낸 영화 감기.

무더운 여름, 혼자서 보기에 서늘했던 영화였습니다.

시원한 영화보기,  감기 추천해 드릴게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4. 1. 11:00 풍경 기행

인삼, 홍삼, 수삼 등등 불리는 이름도 제각각 이지만

홍삼은 남녀 노소 누구나 먹을 수 있는 대표적 건강 식품입니다.

요즘 황사나 춘곤증,환절기 바람등으로 인해 감기와 알레르기가 심해 지는 계절입니다.

저도 봄철 꽃피는 계절이면 꽃도 좋지만 알레르기로 고생을 많이 했었지요.

건강 식품을 챙겨 먹는다면 요즘이 최적기 입니다.

홍삼, 면역력도 키우고 춘곤증도 이기고 어떠세요?

블로그 이웃님인 시골 아낙네님이 직접 재배 하시고 홍삼액으로 만들어 판매 하는것을 먹어 보니 진하고

좋으네요. 아주 튼튼하고 야무지게 포장이 되어서 택배가 왔어요.

정관장에서 판매하는 홍삼원도 있는데, 이 제품은 너무 달아서 저는 별로 안좋았어요.ㅋㅋ

단거는 남편 먹으라 하고, 저는 쌉싸름한 시골 아낙네님 홍삼액 챙겨 먹으려고요~

춘곤증~! 썩 물럿거라. ㅎㅎㅎ 편안한 하루 보내셔요 ^^

http://blog.daum.net/hunymam2 시골 아낙네님 블로그 주소

요기 가보시면 구매 하실 수 있어요. ^^

야무지게 포장 되어 배송 되네요.

 

 

이중 포장으로 홍삼액이 터지거나 하지 않고 깔끔하게 택배가 왔어요.

 

 

 

 요기 연락처 보시고 구매 하시면 될듯 합니다.

 쌉싸름한 홍삼액 수영가기전 하팩 뜯어 마시고 갑니다.ㅋㅋ

 

 

 

 집에 있는 정관장 홍삼원, 요건 너무 달아요. 남편 줘야징~ ㅡ,ㅡ

 

너무 달지만, 안 먹는거 보단 겠죠? ㅋㅋ 그러니 남편님 요거 챙겨 드리고~!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1. 28. 05:30 풍경 기행

과유불급이라 했거늘~

지난주 목요일 취재 산행 따라간다고

새벽에 도시락 싸놓고, 수영 다녀와서 산행을 갔는데

그만 탈이 나고 말았네요.

안그래도 약간 감기기가 있던것이 너무 무리를 했나 봅니다.

일주일 내내 사람을 괴롭힙니다.

병원, 약, 병원 약, 반복하다가 드디어는 링거를 맞았네요.

미련스럽게 너무 운동에 집착하다보니 이렇습니다.

과유불급.

다시한번 뉘우칩니다.

후유증한번 심하죠?ㅎ

건강한 일주일 계획 세우시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