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제주도 여행의 큰 목적이었던 사려니 숲길 걷기 드디어 다녀왔습니다.

한라산 둘레길중 한코스인 사려니 숲길은 접근성이 좋고 걷기도 편안해서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좋은 걷기 길입니다.

제주공항에서 100번 버스를 타고 제주시외버스터미널를 가서 720-1번 버스를 환승해서 사려니숲길 입구까지 갔답니다.

교통카드겸용으로 쓰는 신용카드가 한개는 부산에서만 사용가능하다는걸 모르고 들고가서 낭패였답니다.

결국아들에게는 교통카드를 구매해 주는걸로 해결을 했습니다.

제주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려면 구간단위로 버스요금이 다르기도 하고 환승을 이용해야 하므로

교통카드가 꼭 필요합니다.

사려니 숲길, 이제 막 움트기 시작한 새싹들의 싱그러움과 가고싶어 하던곳에 대한 기대감,

그래서 더 행복하게 걸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길가엔 큰남성꽃과 개별꽃, 하얀제비꽃, 현호색등 이제막 피어난 작은 야생화들도 반갑네요.

아들이 같이 걸어주ㅡ는건 참으로 오랫만입니다.

마냥 어린아이 같던 아들, 이제 어엿하게 육군병장 만기제대를 하고 제곁에 돌아왔습니다.

든든하게 엄마와 같이 걸어주러 온 아들, 사려니 숲길은 그래서 아들과 함께 걷게 된 것입니다.

등산화를 사줬더니 색상이 맘에 안든다고 운동화 신고온 아들 발아프다며 엄살,

제게 먹힐리가 업습니다. "그러니까 등산화 신으랬잖아, 발 아프단 말 하지 말랬지"

냉정하게 말하며 앞서 가니 " 엄마, 천천히좀 걸어요. 왜그렇게 걸음이 빨라요. 천천히 여유롭게 보며 걷자구요"

목련도 늦게 핀 산목련이 보이고, 이 꼭대기에 물이 흐르는 개천도 보이고

조리대가 깔린 숲속은 그것도 역시 이채로운 숲길을 만들고 있었습니다.

어느계절이나 와도 정말 좋은길, 사려니 숲길이네요.

연세드신분들도 삼삼오오 많이들 걷고 계시네요.

물찻오름이나 사려니 오름, 붉은 오름을 오르지 않고 그냥 숲길만 걷는다면 3시간30분정도면 될것 같거든요.

이색적인 걷기, 힐링의 시간이 필요하다면 이곳 한라산 둘레길 사려니 숲길 걷기는어떠세요?

 

 

 

 

 

 

 천미천

 

 

 

 

 

 

 

 

 

 

 

 

 

 

 

 

 

 

 

 

 

 

 트랭글앱을 처음부터 켜고 걸었어야 했는데 걷기시작 1시간이 넘고나서야 생각나서 켜고 걸었던 사려니숲길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4.04.12

계룡산은 우리나라  산 중에 수련을 많이 하는 산으로 옛부터 전해 오는 산이지요.

계룡산 산행은 산의 크기도 크거니와 코스도 여러갈래이면서 험하기도 하지요.

예전엔 겨울 산행으로 동학사에서 남매탑-관음봉으로 해서 원점 회귀 산행을 했던 기억이 있는데요.

봄볕 따사로운길, 새싹이 뽀속히 난 길을  걸어 봅니다.

황매화 곱게 핀 갑사를 둘러보고, 길을 나서 봅니다.

작은 개울같은 계곡이 옆에  있지만 수량이 많지 않아서 그닥 물소리를 들을 수는 없습니다.

이 골짜기는 유달리 현호색 꽃이 많네요.

보라빛 현호색이 곳곳에 피었습니다.

노랑, 흰색, 보라색의 제비꽃도 가끔 얼굴을 비추며 봄을 만끽 하고 있네요.

숨을 고르며, 잠시 휴식을 취한후 꾸준히 올라갑니다.

공주여행 1박2일 코스라서 마음이 여유있기도 합니다.

여행중에 이런 산행을 할 수 있는 시간에 감사한 마음입니다.

산에 오르면 힘들지만 스스로 단단히 여물어 가는듯 한 느낌.

세속의 번뇌와 고통을 씻은듯 잊을 수 있는,

무념 무상으로 걷는 줄거움도 있으니까요, 산을 마다하지 않지요.

법륜 스님 말씀에 따르면 내가 좋아 하는 사람이 나를 좋아 하지 않으면 미움이 생기는데

산은 그렇지 않다고합니다.

 산에게 나를 좋아해 달라고 기대하지 않기 때문에 산에 대한 미움이 생기지 않는대요.

우리는 흔히 내가 이만큼 해주었으니, 너도 이만큼 나에게 해줘야 해, 하느 은연중

빚을 요구하기도 합니다.

형제나 친구나 지인에게.

그런 마음을 없애는 산행이 참 행복합니다.

연천봉고개에서 90도 우측으로 걸으면 연천봉으로 오를 수 있는데, 연천봉에 올랐다가 백(back)을 해서 돌아 연천봉고개로와 하산을 해도 되지만

연천봉에서 바로 직진,    암을 보고 보광암방향으로 걸어도 됩니다.

아직 늦은 진달래가 남아 있어서  올핸 진달래 산행을 못했는데, 나름 즐길 수 있는 산행이 되었네요.

일행분들은 좀 늦어 지는가 봅니다.

열심히 산행을 하며 신원사의 암자들을 몇 만 날 수 있었는데요.

부처님 오신날을 몇일 앞두고 있는데도 고요하니, 산사다운 모습이네요.

번잡스럽지 않아서 아주 좋았습니다.

천천히 걸으며 꽃과 함께 하는 산행,  마음도 밝아졌던 산행입니다.

갑사-연천고개-연천봉-등운암-보광원-금룡암-소림원-신원사 주차장

산행시간 : 2시간30분이면 넉넉함

 

 

갑사 들어가는길, 연두빛 봄이 싱그럽다.

 

 

 

제비꽃

 

현호색

천남성

노란 괴불 주머니

 

 

 

 

연천봉 오르는길 헬기장

관음봉 방향 안개가 짙다.

 

 

 

산꾼들의 모습, 허락을 구한후 촬영했다.

등운암 위가 연천봉.

 

등운암에서 보광암으로내려가는길,소나무길이 예쁘다.

진달래 꽃이 흐드러져서 산꾼을 맞는다, 아직 있어서 반가웠다.

 

 

 

 

 

 

 

 

보광암

금륭암

애기붓꽃

 

 

 

 

신원사 5층 석탑

이탑은 이중 기단을 갖춘 5층석탑이다. 신라 석탑의 전통을 이어바드 고려시대 탑인데5층의 부분재료가 없어졌다.

기단에 비하여 탑의 몸 둔해 보이고, 지붕돌의 폭 변화가 거의 없어 마치 하나의 기둥처럼보인다. 

 1975년 보수공사를 할 때 당나라의 동전인 개원통보와 개원중보 및 사리장치가 기단부에서 나왔다.

석탑이 서 있는 자리가 현재는 절 건물 중심부에서 벗어나 있는데 원래는 이곳이 시원사의 중심이었다.

 

 

 

 

* 이글은 지난주 2014.04.12일 산행후 적은 글임을 밝힙니다.*

 

전국민의 안타까운 마음 한결 같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더이상의 희생자가 나오지 않았으면, 빨리 구조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날이 덥네요.

꽃처럼 화사한 맘으로 행복하루 보내셔요!

꽃이 있어서 기분좋은날입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작년엔 내맘대로 십리 벚꽃길이라 이름 붙이고 벚꽃이 흐드러지게 핀곳을 실컷 감상했는데

올해는 뭐한다고 시기를 놓쳐서 잎새가 무성한 시기에 걷게 되었습니다.

모두들 시간이 안 맞아서 혼자 나서는길.

일다는 새로 새긴 사라 수변공원을 한바귀 돌고 나서 수변 공원입구에서 오른쪽언덕길로 올라섭니다.

이길로 올라서야 산성산을 갈 수 있거든요.

푸르게 푸르게 어느새 잎새들은 무성한 잎을 달고서 봄날의 추운 날씨를 이겨내고 있더군요.

부울 고속도로 다리사이를 지나서 걷습니다.

개인 사유지라서 철망이 있습니다.

조경을 예쁘게 해놓은 나무들을 보면서 우측 좁은 길로 갑니다.

여기서 다시 임도를 만나면 우측으로 갑니다.

이제 이길을 따라가다가 다시 왼쪽으로 올라가는 양쪽의 벚나무가 마주서는 길을 걷습니다.

한적하게 걷는길, 오로지 생각은 걷는 나 자신에게만 쏠려 있습니다.

다니면서 두리번 되면 발밑에 야생화가 지천.

구슬봉이에 제비꽃에 솜방망이, 현호색에 괴불주머니 등등 많이도 있네요.

모두 모두 눈 맞혀 주면서 걷는길 .

이길을 따라 쭈우욱  40분쯤  걸으면또 철문이 나오지요. 이젠  해운대 안적사, 산성산 갈림길이에요.우측으로 올라가요

작년에 발굴한 산성 저수조가 있어요.

푸른 천막을 덮어 났지만 빗물이 고여있네요.

허물어지고 있는 발굴터....차라리 그냥 묻혀 있는게 나을뻔 했을지도?

생각난 김에 산성에서 사용했다던 우물터에도 가봤는데, 역시나 관리가 안되고 있어서 물은 더러워지고 있어요.

작년엔 군청 직원이 떠주는 물을 마시기도 했었는데....일년새 그냥 묻히고 있는게 아쉬울 따름이다.

정상에서 다시 우측으로 내려선다.

연분홍 철쭉이 곱게 피어서 맞이해주는 구간이다.

발밑엔 노랑 제비꽃들이 활짝~~ 웃습니다.

애기붓꽃들도 가까이 가까이 눈 마주치고 있고요.

아는만큼 보인다고 정말 야생화들이 많구나 싶은 생각이 듭니다.

산성을 넘어서 하산하는길.

오가는이 없는 길을 터덜 터덜 혼자 걷습니다.

꽃들에 눈마주치고 바람에 인사하는 산행.

조용하게  즐거운 잠깐의 휴식.

그런데 새벽에 수영을 너무 오래 했나봅니다.

세시간 수영하고 세시간 산행하고.....그러고 나서 어쨌냐구요?

들어가면서 약을 사들고 들어가서 세가지 약을 먹고 기절하듯이 잤지요......내내 아침까지.

지난주 일요일 산행기를 이제사 쓰는 풍경이 이번 한주는 유달시리 바쁜 한주 였습니다.

이제 주말 한숨 돌리면서 느긋하게 휴일 맞이 하렵니다. 고운 주말 보내셔요. ^^ 화이팅~~~~~~~~~~!!!

 

 

 

 

 

 

 

 

 

 

 

 

 

 

 

 

 

 

 

 

 

 

 

 

 

 

 

 

 

 

 

 

 

 

 

 

 

 

 

 

 

 

 

 

 

posted by 산위의 풍경

 

 야생화, 말이 필요 없을것 같습니다.

어찌나 고운지요.

어찌나 여린지요.

남해에서 담아온 야생화 곱지요?

예쁜 하루 기분 좋은 하루 이시길요~

 제비꽃

 흰제비꽃

 

 애기붓꽃

 

 

 제비꽃

 현호색

 현호색

 산자고

 얼레지

 얼레지

 얼레지

 얼레지

 

얼레지

 얼레지

 

 얼레지

 개족두리꽃

 개족두리꽃

 

 

 

 산자고꽃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