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기장 읍내에 많은 공원들이 있지만 최근에 완성되어 지역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제공되는 곳이 있습니다.

사라리 저수지를 사라 수변공원으로 탈 바꿈하기까지 몇년이 걸리긴 했지만

이제 깔끔히 완성되어 시민들에게 열린공간으로 산책 또는 운동을 할 수 있습니다.

체력 단련쉼터 운동기구도 각 각 다른 기구로 세곳에 위치하고 있어서 수변 공원을 돌면서 차례로 운동을 해 보면 될 것 같아요.

옆에 산을 그대로 끼고 있는 수변 공원이라 자연에 흠뻑 빠져 볼 수도 있는 우리동네 자랑거리입니다.

꽃 나무들도 각각 꽃 피는 시기가 조금씩 다른

산수유나무,매화나무,벚꽃, 모과나무,철쭉나무,단풍 나무, 라일락나무등 작지만

알차게 꾸며진 사라 수변 공원 한번 구경해 보실래요?

점점 더 많은 시민들의 사랑받는 공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위치는 기장 이진 캐스빌 아파트 뒤쪽으로 있습니다. ^^

소소한 일상에서 작은 행복 발견하는 나날 되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3. 25. 15:46 풍경 기행

3월23일. 해운대 그린나래 호텔.

지인이 예쁜 며느리를 맞이한 날입니다.

결혼 준비하는것을 옆에서 지켜 봤는데, 마음씀이 정말 예쁜 며느리 더군요.

언니와 제가 커피를 굉장히 좋아 해요.

그런데, 서울에 살고 있는 예비 며느리는 시어머니의 취향을 잘 아는거예요.

예비 신랑에게 아마 들었나봐요.

" 어머니~한달 안에 드셔야 맛있대요. 다 드시면 제가 다시 보내 드릴게요."

하며 원두 커피를 사서 보내고,

결혼 준비하면서 반지 고른거며, 예복, 드레스 등 신랑과 준비하는 모든 것들을 사진을 찍어 어머니에게 전송해주는

예쁜 며느리,

평소 언니가 늘 베풀고 웃으며 살다보니, 복 받는것 같다고 제가 그랬답니다.

어쩜 저리 착한 며느리일까?

가만 들여다 보면 일방 통행은 없는것 같습니다.

서로 서로 챙기고 살뜰히 보듬어 주어야 새로운 가족의 정이 생기지 않을까요?

예쁜 며느리, 좋은 시어머니.

절대 일방 통행 없습니다.

우리 소통하고 살아요.  행복과 아름다운 결혼 생활이 되길 축복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2. 25. 08:07 풍경 기행

 

성탄을 맞아 모두 모두 행복하고 따뜻한 하루가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쌀쌀한 추위마저도 녹일 수 있는 정이 있는 우리의 삶이니까요~

행복 가득 하세요~ 성탄 축하 합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8. 20. 05:30 풍경 기행

시누이와 한동네 살다보니, 이것저것 많이 챙겨 줍니다.

늘 아이들 간식하라고 빵도 챙겨주고, 생일때는  먼저 케익을 챙겨줘서 고맙습니다.

못된 시누이란 말은  제 시누이 경우 해당사항이 안되는것 같아요.

남편이 맏이라서 아래 시누이지만 저보다 나이가 한참 많은 시누이예요.

그래서 언니처럼 잘 챙겨 주세요.

그러다 보니, 저도 뭐 한개 생기면 자동으로 시누이 생각을 하게 되더라구요.

친정 엄마가 보내주신 참기름이며, 마늘도 까서 갈고 , 또는 김치를 하거나 반찬을 하면 시누이한테

나누어 주게 되네요.

이래서 오는정 가는정이라고 하는건가요?

제가 보낸건 얼마 안되는데, 항상 배 이상으로 옵니다.

얼마전 시누이네가 땅을 마련했어요.

그곳에 농사를 짓기 시작한 고모부는 처음으로 텃밭 농사를 짓는 즐거움을 아셨나봐요.

글쎄 오이크는게 재밌다고 놔두고 보시다가 방망이 만해져서는 따가지고 오셨대요.

방울 토마토며 오이, 가지, 고추 얻어 먹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농사가 참 힘들고 어렵다는걸 어렸을때 농사짓는 집 딸래미였으니 당연히 알고 있습니다.

무더위에 풀도 뽑아야 하고, 김도 매야하고, 적당할때 순도 쳐 줘야 하고 말이지요.

그런걸 알면서도, 고모부가 농사를 지어서 나누어 주는게 신기하기도 하고, 기쁩니다.

얻어 먹으니 그렇게 달고 맛있을 수가 없네요.

더 돈돈해지고, 사이좋아 지는 비결은 나눔의 마음때문인가 봅니다.

아이들 졸업때도 늘 시누이가 함께 해주었구요, 친정집 멀다고 서러울때 늘 시누이가 옆에 있어서 든든했습니다.

이런 시누이 자랑좀 해도 되겠지요? 아무리 가족이지만, 일방적인 짝사랑은 부모일때만 가능한것 같아요.

서로 위해주고 사랑하는 마음, 쌍방향으로 소통 될 때 행복하고 기쁨이지요.

오늘도 사랑하는 하루 보내셔요.

 

 

 

 

 

 

 

 

 생수통에 담은 참기름

가끔 풍경이집 반찬 할때 나누어 주기도 하지요.

----------------------------------풍경이vs 시누이----------------------------------------------------------------------------------------------------------------------------

 비교 보이시죠? 아래 일반 오이.....방망이만한 고모부표 오이

 

 

 

 

비가와서 흙이 묻었지만 맛있는 단호박!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6. 7. 06:09 풍경 기행

양산쪽에 산행을 하고 있을때, 쉬면서 카카오 스토리를 보니 친구가 그것도 산삼을 인증샷으로 남겨 놓은겁니다.

아~ 나도  나도 나도~!!!!

가면 얇은 뿌럭지라도 주는겨? 농담으로 던진말이 진담으로 되는것, 모든것이 카카오 스토리 때문이었지요.

마침 동강에 갈일이 생겨 친구에게 연락을 했더랬습니다.

친구~ 동강가는데 같이 산행 할 수 있나?

" 알았다~ 시간 빼놓을게 "

고마운 친구, 우리가 산행할 들머리에서 먼저 기다리고 있습니다.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내가 친구가 올거라는 말에 동행 하신 분들은 당연히 풍경이 여자 친구인줄 알았다고 하십니다.

ㅋㅋ 아~ " 그러셨군요.ㅋㅋ 이친구 초등, 중등 학교 동창이고요~ 시골마을 한 마을 출신 친구예요 !"

ㅎㅎ 얼마전 세친구의 꿈에 나왔던 그 산꾼 친구 말입니다.

산책처럼 가벼운 산행을 같이 하면서 친구와 그동안 밀린 얘기 보따리를 한껏 풀어 놓았습니다.

선암 마을 한반도까지 구경하고 나서, 친구 집으로 향했습니다.

동강 산행지에서 부산방향쪽으로 내려왔다가 다시 친구집 정선쪽으로 올라가니, 한시간은 걸리는것 같습니다.

나야 친구집에서 묵어도 좋다지만, 내일 출근하셔야 하는 동행들은 무신죄인고, 마음이 졸였어요.

그래도 친구가 끓여주는 백숙은 꼭 먹고 싶었지요.

어여쁜 친구 아내가 맞이 합니다. "어서 오세요~ 차리기만 하면 됩니다. 앉으세요."

" 뭐 할거 있음 저 시키세요.~"  하니까  " 언니는 그냥 앉아 계세요. 다 됐으니까 드시면 됩니다. 오신다고 고생하셨지요?" 합니다.

남편과풍경이 가족이 함께 갔을땐, 엄마 뱃속에 있던 아이는 벌써 그림을 그리며 노는 이쁜 공주가 되어 있습니다.

상에 차려주는 토종닭 삼계탕, 이십가지 약재를 넣은데다, 농담처럼 산삼뿌럭지 한개 주나? 했던 풍경이말에 정말로 산삼뿌리 몇개 넣어서

 백숙 끓여주는 친구.

친구도 더할나위 없이 고맙지만, 남편의 고향친구 왔다고 살갑게 맞아주고 토종닭 백숙을 끓여 내 주는 아내는 정말 이쁜 대인배 입니다.

이렇게 농담이 진담되어 돌아와 꿈에도 생각 못한 산삼 백숙을 맛나게 먹고, 부산으로 내려왔지요.

정말 끝과 끝에서 사는 친구, 만나기 정말 힘든데,  우연히 카카오스토리로 소식을 전하다가 같이 산행도 하고 맛난것도 먹게해 준 정말 고마운 친구를 소개했습니다.

우리의 공통점은 산 사랑하는 마음과 얼마전 떠난 친구를 가슴아파 하며, 지나온 어린시절이 같다는것과 지닌것 없어도 행복하다는것이랄까?

친구가 하는일이 잘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친구의 안전과 건강을 기원해 봅니다. ^^

 (돈을 주면 당연히 안받는 친구를 알기에 나오면서 약탕기 밑에다가 주머니에 있던 얼마 안되는 돈을 모두 빼어 놓고 왔습니다. 혹시나 해서 한참 오면서 문자를 했습니다.

친구~ 약탕기 아래 조금 넣어두었네.....미안하네. ^^ 친구는 " 다음부턴 이러지 마라~!!!!!!" 합니다. 이런친구 너무 이쁘지 않습니까?  아~ 행복한 삶입니다.

 

산행하다 친구와~

보기 힘드니까 인증샷 많이 남기쟈.ㅋㅋㅋ

 

선암 마을 한반도 구경하면서 찰칵~~~

토종닭 백숙, 부추겉절이, 더덕장아찌, 취나물 장아찌, 산골의 반찬 너무 맛있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