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좋은 사람들과 술한잔 하기 좋은곳.

오랫만에 지인들과 만나서 술한잔 하기로 했습니다.

육사시미와 한잔 할 수 있는곳이 있다고 해서

기장댁 해운대로 납시었습니다.ㅋㅋ

퇴근하고 만나는거라 오후 7시30분에 만났네요.

먼저 도착하니까 두팀정도 자리에 손님이 계셨어요.

음,,,,,지인들은 언제오나?

드뎌 우리 테이블에도 육사시미가 왔고 소주계의 허니버터칩이라는 순하리,

일행중에 한분이 안 마셔봤대서 시켰죠.

갠적으론 너무 달아서 풍경이는 마음에 엑스표 순하리.ㅋ

오랫만에 만나니까 또 할말이 많잖아요.

이런저런 이야기에 시간가는줄 모르고 함께 했네요.

육사시미를 즐기는 분들이 많으시네요 의외로.

홀이 많이 크진 않지만 금방 꽉 차서 만석이 되었어요.

역시 나와봐야 이렇게 세상돌아가는 이야기도 듣고 말이지요.

이야기하다가 요리 아이디어도 떠올랐는데, 담엔 그것도 만들어 봐야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그럼, 마린시티에 있는 경성육회집 살짝 들여다 볼까요?

분위기는 약간 샤케집같은 분위기.

특이한건요, 경성육회집에서 참기름도 팔아요.

아마, 맛있는 고소한 참기름에 육사시미 살포시 찍어드신다면,

참기름 저저로 사고 싶어 지실겁니다.(지금 생각해도 고소해요.)

붉은 홍등이 저는 영화 붉은 수수밭의 노을빛 생각이 났어요. 문득.

지인들과의 좋은시간, 경성육회집에서 허락되어 즐거웠습니다.

요즘 뜨는 맛집, 해운대 마린시티 경성 육회집에 들러보세요~

즐거운 주말 보내시구요  (풍경이는 옥천가요~~~~~~~~~~~~~.)

 

 

 

 

 

 요렇게 비어있떤 실내가 잠깐 사이에 꽉차서 만석. 육사시미를 즐기는 분들이 많던데요.

 

 

 

 

 

 

 

 

 시져 샐러드, 계란과 같이 살살 섞어 드시면 됩니다.

 

 감자사라다(샐러드)는 삼삼하게 머기 좋은데, 시져 샐러드는 약간 비린듯해서 호불호가 갈릴것 같아요.

 

 육사시미(가운데 부분은 젖간과 등골)

 젖간, 참기름장에 찍어 먹었어요. 풍경이는~

 

 육회에는 젖간+등골도 같이 나오데요.

풍경이는 젖간은 먹을수 있는데 등골을 사실 맛을 안 봤어요

 육회 小 35000원

       大 45000원

육사시미  小 38000원

              大  48000원

부속볶음 20000

젖간+등골 한접시 15000

 부속볶음입니다. 허파와 대창, 오드래기, 마늘종과 같이 볶아져서 맛있게 먹었어요.

전 잘 못먹었었는데,,,,드뎌 눈을 떴습니다.ㅋㅋ

 

곁반찬은 네다섯가지,  일주일이나 십일단위로 바뀐다고 하네요.

자연송이향이 나는 이슬송이와 야채, 세발나물과 논고동 무침. 감자사라다.시져샐러드.

육회와 같이 나오는 음식이예요.

송이를 찍어 먹는 참기름장, 육회용의 장, 또 등 세가지의 장이 나오던데용~

 

 

경성육회집

 

 

 

posted by 산위의 풍경

파라다이스 호텔은 해운대 해수욕장 바다와 바로 인접해 있는 멋진 호텔이지요.

전통있는 파라다이스 호텔, 자주갈일이야 있겠습니까마는 오늘은 특별한 모임으로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구관쪽 2층 닉스그릴.

"닉스그릴 새로움을 경험하다" 총주방장 마틴 뮬러와 닉스그릴 쉐프가 심혈을 기울여 창조한 트랜디한 신규메뉴 20여종이 있다네요.

입구에 안내장을 봤어요.

기간은 끝났네요. 2015년 1/5일부터~1/30까지의 행사였는데,

그릴메뉴(스테이크, 해산물)or 파스타 이용시 디저트&커피 무료제공 등등의 안내가 있더라구요.

풍경이가 갔을때는 1월 29일.

세명이서 각자 다른요리를 맛보기로 했네요.

일행중 한분은 신선한 랍스타가 들어간 토마토 소스의 파스타.

저는 게살과 버섯이 풍부한 쌀국수.

한분거는 돌솥에 채소가 예쁘게 데코레이션 되어 있는데, 리조또같은...ㅎㅎ 그분은 비빔밥 스탈이라시네요.ㅋㅋㅋ

식전 빵는 따뜻하니 부드럽군요.

애피타이저 플레이트에 골고루 나온 애피타이저.

파마산 치즈를 품은 토마토가 젤 좋아요.

다음은 소고기가 듬뿍 든 비프 스튜식 스프.

이제 메인요리가 나옵니다.

서로 조금씩 맛보기를 합니다.

앗, 랍스타가 들어간 토마토 소스 파스타가 젤 맛있네요.

제거는 게살과 버섯이 풍부하게 들어간 쌀국수 였는데, 약간 짠맛이 ....

평소 싱겁게 먹는다고 강조하던 풍경이. 제 입맛이 너무 싱거워서 그런건지 알수가 없네요.

메인 요리식사가 끝날 무렵...디저트가 왔어요.

앗,,,,,초코볼 쑈쑈쑈!

초코볼에 뜨거운 초코를 부으면 그안에 부라우니..

정말 손이 많이가는 디저트일것 같습니다. 정성가득.

칼로리 폭발하든가 말든가 스트레스 확 날릴 디저트까지.

다음은 더불샷 부은것 같은 진한 커피를.

여태 너무 달콤한 초콜렛을 먹어서 커피가 더 진하게 다가옵니다.

이렇게 맛있는 음식과 수다를 함께 하다보니, 집에 가야겠네요.

닉스그릴, 벌써 또 생각나네요.

 

 

 

 

 

 

 

 

 

 

 

 

 

 

 

 

 

 

 

 

 

 

 

 

 

 

 

 

 

 

 

 

 

 

 

 

 

 

 

 디저트.

초콜렛 볼에 녹은 뜨거운 초콜렛을 부어 초코볼을 녹이면 안에 브라우니가....

칼로리 폭탄을 맞는듯, 그러거나 말거나 달콤 달콤......스트레스 확 풀리게 먹는다.

 

 

 

 

 

 

 에피타이져 프레이트

 바게트빵과 함께하는 스프, 소고기가 듬뿍.

 

 

 

 게살의 풍부를 한껏 맛볼수 있는 쌀국수.

 게살이 풍부한 쌀국수. 숙주랑 버서도 듬뿍 들었는데, 살짝 짜서 국수와 석어 얌얌~!

 

 

 

 

 

 

 파마산 치즈 앙~~

랍스타 파스타~

posted by 산위의 풍경

해운대 동일 참치 본점에는 목or 금요일에 가면

특별한 일이 있다.

바로 참치 해체쇼가 있기 때문이다.

좀체 보기 힘든 특별한 일이다 보니, 손님들도 우르르 구경을 하고 있다.

필자가 갔던날도 우연히 그날이었기 때문에 진귀한 구경을 할 수 있었다.

참치회는 보통 연세 있으신 분들은 마구로 라고 칭한다.

거의 냉동을 사용하는데 반해 동일 참치는 이렇게 48kg 정도의 생 참치를 

해체하며 갈빗살을 손님들에게 맛 볼 수 있는 기회도 준다.

특별한 먹거리인만큼,

자주 이용 할 수는 없겠지만, 

정말 귀한 손님접대나 특별한 행사가 있다면 좋은 장소겠다.

해체쇼가 끝나고 부위별로 코스가 나오는데,

가격대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다.

코스로 계속 나오다 보니 어느새 우리는 식사시간이 두시간이 넘었다.

모처럼 지인들과 담소를 나누며 가지는 뜻 깊은 자리였다.











참치는 비늘이 안에 있다고 한다. 이렇게 보니,,,,뱀 비늘 같아 ㅜ,ㅜ


갈비살 시식 찬스!




셰프님 있다, 없다~

목 OR 금  이벤트 참치 해체







































posted by 산위의 풍경

 이집은 장산 메가박스에 영화보러 갈때 자주 가는 맛집입니다.

아주아주 가느다란 함흥냉면 면발, 그리고 손으로 빚은 개성식 만두 생각이 나거든요.

반찬들은 그렇게 맛있지 않아요. 메인만 맛있어요.

연인세트를 먹으면 저렴하면서 괜츰해요.

영화보러 나갈때 간단히 먹기에도 좋구요. 영화관 바로 아래층에 있기 때문에 접근하기도 좋지요.

영화 표 예매해 놓고 어슬렁 대면서 먹기좋은 맛집 후원.

만두 두개만 먹어도 배가 든든해요.

매콤한 비빔 냉면, 많이 맵지는 않아요.

자꾸 자꾸 땡기는 맛, 해운대 맛집 메가박스 영화보러 가실때 즐겨보세요.

 

 

 

 

 

 

 

 

 

 

 

 

 

 

 

 

 

 

해운대구 좌동 맛집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6. 7. 13:10 맛집/해운대 맛집

국밥집.

풍경이가 기피하던 음식점 1순위였습니다.

그런데, 이제 찾아가서 먹게 되는집이 생겨서 소개해 드립니다.

해운대구 중동에 있습니다.

24시 부산국밥집입니다.

이집 처음 갈때, 비가 오는 날이었는데, 솔직히 땡기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사무실 식구들 모두 같이 가는날이라서 어쩔 수 없이 나서긴 했어요.

" 국밥 먹을줄 알아요? " 하고 물으시는 이사님.

" 아뇨......한번도 안 먹었는데요. 냄새만 안나면 먹을 수 있을것 같아요."

했더니 이사님께서 " 한번 먹어봐요. 못 먹으면 다른거 사줄게요. ^^" 하시길래

무조건 따라갔지요 뭐~ 다들 먹는데 ....

 홀이 크기 때문에 사람도 많고, 비가 오니까, 약간 냄새가 나는듯 하더라구요.

"  저는 순대국밥이요~ " 시켰어요.

뽀얀 국물이 곰국같이 나와요.

후춧가루를 팍~ 넣어서 먹었더니, 뭐 먹을 만 해요.

그다음번엔, 또 사무실 손님이 오셔서 갔는데, 그 손님이 그걸 드시겠다니, 또 우르르 갔지요.

지난번 보다 훨씬 낫더라구요.

오늘은 바람이 살랑 살랑 부는 해운대 날씨.

몸이 으슬 으슬 한것이 뜨끈한 국물이 먹고 싶은겁니다.

사무실 식구들이 있음 차로 가믄 되는데...우띵 아무도 없네요.

먹고 싶은건 꼭 먹어야 하는 풍경이.

택시를 타고,,,,홀홀~(택시타고 점심 먹으러 가긴 처음이얌. ㅡㅡ;;)

24시 부산국밥집에 갑니다.

용감하고 씩씩하게 혼자 앉아서 순대국밥을 시킵니다.

부실한 몸을 위해 맛보기 수육도 하나 시켜 봅니다.

국수사리는 가져다 먹을 수 있게 셀프 리필바가 있어요.

깍두기나, 고추, 쌈장,김치,마늘 등이 리필되요.

 맛은 훌륭했어요.

국밥 먹을줄도 몰라서 늘~ 기피했던 풍경이.

찾아가서 먹게된 국밥집. 24시 부산국밥집이었습니다.

뜨끈한 국물 먹고 싶은 분 손!!! 24시 부산 국밥집을 추천해 드립니다. ^^

 

뽀얀 국물로 나온데다, 제가 부추 겉절이를 팍 넣었습니다.

회사에 들어갈 영수증이니까, 맛보기 수육은 자비로 처리해서 계산에서 뺐습니다.ㅋㅋㅋ

홀이 넓은데, 빈자리쪽만 찍었습니다. ^^ 항상 분비는 집이거든요.

 

쟁반에 요렇게 가져다 줍니다. 숟가락,젓가락, 컵, 새우젓은 테이블에 셋팅되어 있습니다.

셀프바.....국수사리, 고추, 쌈장, 김치, 깍두기,마늘 리필 됩니다.

맛보기 수육 \7,000원 괜츰하죠?ㅎㅎㅎ혼자 실컷 먹어요.

 

해운대 하이마트 옆에 있습니다. 주차장 꽤 넓어요.ㅋㅋ

곰국같이 뽀얀 국물, 뜨끈하게 먹고 싶어서 택시타고 달려간 풍경이 ㅡ,ㅡ;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