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해운대 동일 참치 본점에는 목or 금요일에 가면

특별한 일이 있다.

바로 참치 해체쇼가 있기 때문이다.

좀체 보기 힘든 특별한 일이다 보니, 손님들도 우르르 구경을 하고 있다.

필자가 갔던날도 우연히 그날이었기 때문에 진귀한 구경을 할 수 있었다.

참치회는 보통 연세 있으신 분들은 마구로 라고 칭한다.

거의 냉동을 사용하는데 반해 동일 참치는 이렇게 48kg 정도의 생 참치를 

해체하며 갈빗살을 손님들에게 맛 볼 수 있는 기회도 준다.

특별한 먹거리인만큼,

자주 이용 할 수는 없겠지만, 

정말 귀한 손님접대나 특별한 행사가 있다면 좋은 장소겠다.

해체쇼가 끝나고 부위별로 코스가 나오는데,

가격대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다.

코스로 계속 나오다 보니 어느새 우리는 식사시간이 두시간이 넘었다.

모처럼 지인들과 담소를 나누며 가지는 뜻 깊은 자리였다.











참치는 비늘이 안에 있다고 한다. 이렇게 보니,,,,뱀 비늘 같아 ㅜ,ㅜ


갈비살 시식 찬스!




셰프님 있다, 없다~

목 OR 금  이벤트 참치 해체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