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2. 12. 13. 05:57 맛있는 레시피

친정집에서 멀리 떨어져서 산다고 엄마에게는 늘 아픈 손가락인 풍경입니다.

이제 찬바람이 쌩쌩 허투루 단추를 풀지 못하게 매서운 요즘입니다.

" 낼 택배 하나 갈거다~! 도토리가루 말리지 않고 그냥 보내니까, 묵 해서 먹던지 냉동실에 보관하던지 해라~"

간단 명료한 엄마 전화 한통을 받고 기다렸지요.

풍경이가 묵을 엄청나게 좋아라 하니까 또 엄마는 가을 내내 도토리 한알 주우려고 수만번 일어섰다 엎드렸다를 하셨을 겁니다......

아픈 다리로 하시기 버거우실텐데도 자식들 입에 한개라도 더 넣어 주고 싶은 엄마 마음이신거지요.

감사하게 택배를 받아서 풀어 보니 딱딱하게 응어리진 도토리 가루가 아이스 박스에 담겨져 왔어요.

바로 묵 쑤기 도전! 식어야 하니까 하룻밤이 그냥 지나 가야 합니다.

아침에  묵사발 한그릇 뚝딱 말아 먹었습니다. 꿀맛~!

저녁엔 남편님 주안상을 차려 주기로 마음 먹었지요~

묵무침? 묵사발? 에라이~~두개 다하자! 크게 인심 썼다.

남편은 특히 막걸리를 좋아 하는데 아는사람은 다 아는 부산 생탁이 달달하니 맛있거든요.

딱 준비해서 저녁을 차렸더니, 이 양반이~~~~~~~~~~~~~~~!!!!

저녁밥은 안 먹고 묵사발과 막걸리, 묵 무침만 드십니다. ㅡㅡ 괜히 했나?

그래도 식사는 좀 하셔야죠~~~~~~~~~~~~~~~~~~~~~~~~ㅇ

막걸리 한잔에 이리도 행복해 하는 남편님 때문에 저는 오늘도 함박웃음 지었습니다.

 

 도토리 가루와 물을 희석해서 저으며 끓여 줍니다.(물과 토토리가루 6 : 1)

 거의 완성 되어 가는 묵 팍팍팍 튑니다. 조심하세요~

 

 하룻밤 식혀서 조각을 내기 위해 엎었더니 쏙 빠집니다.

 그냥 묵은김치 총총 썰어놓은 묵사발, 국물은 다시마와 멸치를 끓여 사용하고, 떡국도 넣으면 환상 !

 

 

 

 막걸리의 환상 짝꿍, 묵사발 vs 묵 무침

작은 일상에 함박 웃음짓는 남편님, 감사 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나리꽃의 종류가 무지무지 많습니다.

참나리꽃, 말나리꽃, 중나리꽃, 털중나리꽃 , 하늘나리꽃,솔나리 등등.

그중에 오늘은 한가지 오늘 만난 아이는 하늘나리꽃이예요.

꽃잎도, 잎사귀도 다른꽃들과 확연히 구분이 됩니다.

꽃은 하늘을 향해 함박웃음을 웃고요,

잎사귀는 동그랗게 돌려나기가 되어 있네요.

내게로 와서 이렇게 활짝 웃어주는 하늘나리꽃.

이쁘게 오래 오래 가슴에 담아 왔습니다.

산행의 기쁨한가지 추가했지요.

웃는 하루 만드시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