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통영하면 한국의 아름다운길~ 동백꽃길이 생각 나진 않으실까요?

도남관광지를 지나 박경리 기념관을 지나면서 가본 달아공원.

다도해를 눈으로 직접 보며 실감 할 수 있는곳이지요.

살짝 안개가 껴서 아쉬웠는데, 지금은 오전시간, 아~ 석양이 보고 싶네요.

케이블카도 타고 동피랑 벽화도 보고 그러면서 오후 시간이 됐는데

남편보고 나~ 달아공원 석양 꼭 보고 싶다~ 그랬더니 그럼 가지 뭐~ 하면서 왔던길 도로 되짚어 달려가 주는 남편님~

이제 막 해가 지기 시작하고, 모여든 사람들은 모두 바다를 향해 서 있었지요.

달아 공원은 코끼리 어금니를 닮은 지형때문에 유래 되었는데, 지금은 달구경 하기 좋은곳이란 뜻으로 쓰인대요.

아름다운 석양은 짧게 아쉬움을 남기며 섬 넘어로 사라집니다.

아쉬운 발길, 음음 잠깐 이 여운을 느껴야 하는데, 아구~ 날씨가 너무 춥습니다.

우짜겠어요~

달아공원 주차장에 카페가 하나 있어요. 달아마루카페.

바다 조망도 아주 예쁜곳, 인테리어는 별로 안 예쁜데, 조명등 하나 맘에 듭니다.

커피는 그냥 평균정도의 맛.

조망 하나로 승부하는듯 해요.ㅋㅋ

통영 제 4경 달아공원의 석양을 봐서 기쁜 날이었어요.

기쁨 같이 하시죠~~~!!!

 

 

 

 

 

 

 

 

 

 

 

 

 

 

 

 

 

 

 

 

 

 

 

 

 

 

 

 

 

 

 

 

 

 

 

 

 

posted by 산위의 풍경

 남해.

보물섬 남해는 따로 벚꽃 축제를 하지 않아도 지금 섬 전체가 꽃 축제장처럼

가로수 벚꽃길이 너무 예쁜 곳이네요.

지나는 곳마다 온통 하얀 벚꽃이 팝콘처럼 팡팡 하얗게 예쁘게 피었네요.

길위를 달리를 사람이나

길위를 걷는 사람이나

설레는 꽃길은 나들이의 흥겨운 기쁨을 선물해 주네요.

해마다 남해를 찾지만 올해 만개한 벚꽃길은 길은 막혀 느리고 느리고 느리지만

오래동안 벚꽃을 볼 수 있다는 설렘으로 대신 합니다.

한국의 아름다운길.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