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갈대님의 블로그에서 퍼온 지도 입니다-

경로 : 생달마을(11:30분)~늦은목이(12:35)~선달산(14:15)~박달령(16:15)~오전약수터주차장 (17:00

토요일에 산행을 하고 왔기도 하고, 일요일 수영장 접수건 때문에 갈까 말까 망설이다가 인원이 별로 없다는 남편 말 때문에

산악회를 따라 가기로 결정했지요.

영월과 봉화 영주시에 걸쳐져 있는 산행지 선달산을 가기 위함입니다.

제대로 겨울 산행을 맛 볼 수 있는 숨은 명소가 아닌가 합니다.

안개와 눈꽃으로 뒤덮인 산행, 어제의 산행 피로도를 싹 없애주는 산행이기도 합니다.

생달마을에서 포장도로를 따라 30분쯤 올라가면 이정표가 보이면서 왼쪽으로 산행길을 들어섭니다.

살살 눈발이 날리기 시작하네요. 좀더 눈이 와서 쌓여 있음 좋겠다 싶었어요.

늦은 목이를 지나서 안개가 끼면서 어렴풋한 나무들 모습이 몽환적 분위기 그대로 입니다.

아~! 좋다!  그런데 부산에서 달려오기 시작했으니 시간은 이미 열두시를 지나 한시가까운 시간.

양 산행 대장은 정상에 가서 식사 한다고 더 올라오라는 무번은 계속 되는데, 배고프고 춥기도 하고,

일단 배부터 채우고 오르자 싶어서 적당한 장소에 점심을 펼쳤어요.

아~! 추워. 그래도 식사는 해야지요, 가지고 있는 내피와 바람막이. 고어텍스 삼중으로 껴입고

식사를 입으로 하는지 코로 하는지 모르는 시간을 보냈습니다.(여기에 너무 깊은 사연이 있어서 다음회에 말씀 드릴게요.)

산행은 계속 되지요. 점점 위로 올라 갈 수록 눈꽃은 더 많이, 산에 눈도 더 많이 쌓여 있네요.

생각도 못한 눈산행 제대로 입니다.

선달산1236m 계속되는 오르막에 다달았네요.진행방향 직진으로 하산을 시작합니다.

박달령에서 오전 약수로 내여서야 합니다.

박달령까지 가는 코스는 바위도 많고 눈이 와서 미끄러운 구간도 있어요.

후다다닥 내려가면 좋은데, 자꾸 위로 올리는 산길입니다.

기분은 어째 하산길이 아니고 더 산을 오르는 느낌입니다.

" 올리지 말고 우린 내려가고 싶다고요.~~~!"

산길은 박달령에서 진행방향 우측으로 7-8미터쯤 내려설까? 다시 우측으로 빠지는 구간입니다.

여기서 부터는 눈길 보다는 낙엽길이었습니다.

이제 아이젠을 벗고 내려서는길.

시간이 어릴수록 점점 시야가 흐려지네요.

참~! 나 안경 안쓰고 산행했네!

시력이 좀 좋아진것 같아요.

산행 하면서 습도와 체온때문에 안경앞이 안보여서 아예 안경을 벗었는데, 전에 같으면 어릿어릿 거려서 안경벗고는 헛다리만 짚어싸서

귀찮아도 계속  안경을 닦으면서 산행을 했는데, 오늘은 ...안경을 벗고 산행을 했으니 말입니다.

점점 시간이 가면서 약간 어두워 지기도 하지만 낙엽들이많이 쌓여서 더 어두워 보이는 탓에 이제 어릿 어릿거리기 시작하네요.

조심조심 오전 약수터까지 내려옵니다. 산행시간 점심 시간 포함 5시간30분. 좀더 짧게 내려올 수도 있었지만 지체된 사연이 있답니다. 다음 기회에....

즐거운 월요일 활기찬 하루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산행으로 완주 연석산이라길래 엄청 먼줄 알았는데, 부산에서 승용차로 3시간 남짓.

들머리 완주군 동상면 사봉리 연석사에서 출발하려 했는데,

들머리는 연석사 들어가는 입구 왼편으로 밭가에서 올라갔어요.

들머리가 어찌나 경사가 심한지 억 ~! 소리가 절로 나옵니다.

서 있지도 못할것 같았거든요.

경사가 재보고 싶을 만큼 급해서 바로 서 있질 못하고 스틱으로 지탱을 하고 있었어요.

이런곳은 스틱 아니면 정말 못 올라가겠다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연석산은 정말 봉우리가 연달아 있어서 연석산인가 싶을정도로 10번정도는 속아야 정상에 다달을 수 있답니다. 뒤돌아서서

우리가 올라온길을 보며 장하다~!! 어느새 이만큼 왔네 싶기도 하고, 아~~ 아직 저렇게 많이 남았나?

게으른 투정 하듯 갈곳을 바라봅니다. 겹겹이 아름다운 조망.

정상인가 싶으면 또 한봉우리 나타나고  정상인가 싶으면 또 한봉우리 나타나고 결국은 가장 끝 봉우리까지 한 10고개는 넘는것 같습니다.

연석산 정상엔 정상석도 없네요. 그냥 나무 알림판이 다예요.

조금은 허망한듯 하면서 내려서기 시작합니다.

운장산이 연석산 맞은편에 자리하고 있네요. 저 산도 가보고 싶다~하면서 다음을 기약합니다.

내려 서는길은 그나마 올라올때에 비하면 고속도로 입니다.

편안하게 경사도 낮고, 약간 넓은길은 걷기가 휠씬 수월하거든요.

내려서는길엔 물소리를 들으며 내려오니 힘이 절로 납니다.

폭포도 숨은 폭포가 많았어요. 곳곳에 아름다운 비경이 있더라구요. 그러니 물소리에 아름다운곳들 보는 재미로

내려오는건 금방인것 같아요.

특히 산지당은 폭포가 절경이더군요. 마당바위의 물 흐름도 시원스럽구요.

계속 물소리를 들으며 계곡을 끼고 내려옵니다.

연석사앞 개울을 사이에 두고 건너편으로 하산하게 되네요.

원점회귀를 할 수 있으니 부산에서 갔어도 가볍게 돌고 내려왔네요. 6시간 정도 걸렸어요. 13-4km 되네요.

무더위가 심하니까, 지치지 않게 간식,도시락 물 충분히 챙겨서 떠나 보세요~

 

 

 

 

 

산행중 만난 동굴이예요. 산행 대장님만 올라갔다오셨어요.

 

 

이곳이 스릴있는 구간이예요. 풍경이 조금 떨었습니다.

남이 오를땐 멋있는데, 내가오를땐 무섭습니다.(이런곳 풍경이 무서워 합니다)

 

 

 

 

 

 

 

일엽초가 예쁘게 자라고 있어요.

 

 

정상에서 바라보는 운장산

 

 

 

아~~ 저길을 걸어왔구나!!!!

 

 

 

 

산행도 ----국제신문에서 옮겨옴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