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동부산 롯데 아울렛이 문을 열었습니다.

개장과 더불어 많은 인파가 몰리는 이곳, 롯데 아울렛 요즘 가장 핫(Hot)한 장소가 아닐까 싶습니다.

친구와 쇼핑도 하고 식사를 하기로 했어요.

곧 겨울 제주산행을 갈거라서 준비겸 두루 두루 쇼핑하기로 했거든요.

바르미 샤브샤브.

셀러드바까지 갖춘 웬만한 뷔페 저리가라 할 정도로 다양한 먹거리가 있어서 좋아요.

샤브샤브 육수는 칼칼한 약간 매운맛이라 입맛에 딱 맞아 좋아요.

한우 샤브샤브와 호주산 샤브샤브가 있는데, 취향에 따라 주문하시면 되고, 샐러드바는 원하는대로 이용하면 되겠네요.

월요일~목요일까지는 8시10분, 금토일은 9시10분까지 샐러드바를 이용할 수 있답니다.

닭강정, 돈가스샐러드, 단호박샐러드, 회무침, 매콤무침국수, 팥빙수, 조각케익, 쿠키, 커피등등 디져트로 먹는 사이드 메뉴들도

확실히 맛있고요, 만두나 칼국수를 넣어 먹을수도 있으니 푸짐하게 먹을 수 있어요.

호주산은 10800원대의 샤브샤브, 한우 샤브샤브 13,800입니다.

시간대별로 가격 차이가 있으니까, 잘 알아두시고 이용하면 좋을듯 합니다.

귤과 황도 통조림까지 있어서 디저트도 빠지지 않는 바르미 샤브샤브.

팥빙수 얼음에 우유를 듬뿍 넣고 얼려서 웬만한 팥빙수집 것보다 맛있네요.

샤브 샤브도 칼칼한 맛으로 입맛 돋우고  넓은 매장에 자연 친화적인 인테리어까지 기분 좋아요.

물소리 졸졸 흐르는 실내 장식에 푸르른 식물들이 생명력이 있어서 음식도 더 맛나게 느껴지는걸까요?

쇼핑도하고 맛있는 음식도 먹고, 일석이조 더 즐거운 날이 된듯 합니다.

 

 

 

 

 

 

 

 

 

 

 

 

 

 

 

 

 

 

 

 

 

 

 

 

 

 

 

 

 

 

 

 

 

 

 

 

 

 샐러드 바 무료 이용

한우샤브샤브 평일 점심 13,800원, 평일저녁 14,800원  주말공휴일 15,800원

호주산 샤브샤브 평일 점심 10,800원 평일 저녁 11,800원 주말 공휴일 12,800원

 스포츠 용품 아이더 매장 옆 에스컬레이터로 올라가시면 찾아가시기 쉽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나는 낭만 고양이~

낭꼬 라는 카페에 들어가보면

낭만 고양이 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러나 고양이 카페 아닙니다. 라고 쓰여있다.

옛날 팥빙수와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시켜놓고

골목 투어의 다리쉼을 했다.

작고 아담한 카페는 조용해서 쉬기도 편안했다.

옛날식 팥빙수도 한그릇 하면서 가족들이 함께 할 수 있는 여행의 마무리를 하고 있었다.

가끔은

통키타로 연주하시는 분들이 있어서 운 좋으면 기타소리를 들을 수 있다.

서상돈고택,이육사 생가에 갔다가 들렀던 작은 카페,

여행의 쉼표 낭꼬였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1. 15. 05:30 맛있는 레시피

 

 

 

 

 

 

 

 

 

 

 

 

 

 

 

 

 

 

 

 

 

 

 

 

 

모임을 하기 위해 장소를 정하는것은 매우 중요한 일입니다.

서로의 입맛을 고려 하기도 해야하고, 이야기를 나누기에도 좋아야 하고,

가격도 그런대로 맞아야 하고, 이렇게 주부들의 모임 장소 물색은 여러가지 이유가 있답니다.

처음에는 뷔폐로 하려고 했는데, 정해진 시간에 예약을 해야 하고, 음식 가지러 왔다갔다 하다보면

이야기 나누기가 좀 어려울것 같습니다.

사실 음식 가지러 왔다갔다 하기도 귀찮구요~

나이가 먹은걸까요?

그냥 앉아서 가져다 주는걸 맛있게 먹는게 좋습니다.

모든 주부들의 로망.

 

누가 내대신 맛나게 요리해서 한상 그득하게 차려 주는것.

이번주는 모임이라서 요런 호사를 누려 봅니다.

마루국시. 그렇게 비싸지 않으면서 골고루 맛 볼 수 있는곳.

주위를 둘러보니, 가족단위 손님이나 연인들이 많은것 같아요.

적당히 조용해서 이야기 나누기도 좋았구요.

주의 할점은....화장실 가실때.ㅎㅎ

물기 있는걸 모르고 가다가 호박 깰 뻔한 풍경이였습니다.

" 언니~ 나 아무도 모르게 호박 깰 뻔했다!! "

그랬더니 언니들 무지무지 웃습니다.ㅋㅋ

 

식사후 커피는 원두 머신에서 뽑아 먹음 됩니다.

\ 100원

posted by 산위의 풍경

산행이 부산 이기대에서 이뤄 진다길래 아주 여유 만만한 마음으로 출발 했습니다.

도시락도 필요 없다 하지요, 약간의 간식만 챙겨 가지고 10시 약속 장소에 갔네요.

동명 정보대학 후문 10시.

3분 지각 하고 말았습니다. 다행히 동행자중의 한분이 안오셔서 기다리는 중이군요.

출발하자마자 동명 불원이라고 큰 사찰이 있습니다.

둘러 볼수록 이색적인 곳입니다.

전에도 아이들을 데리고 온적이 있었네요.

다시 걷던길로 직진.5분후우측 산으로 철 계단을 올라 갑니다.

비온 뒤끝이라 후끈한 기후를 견뎌야 했습니다.

바닷 바람에 시원할 거란 예상은 여지 없이 빗나갔네요.

걷다가 봉수터 자리라는곳에서 간단히 과일을 꺼내 간식을 먹고 출발 합니다.

낮으막한 봉우리를 여러차례 넘어야 하는 코스이고 나중에는 오륙도를 지나 한바퀴 돌아가야 하니까, 체력 안배를 잘 해야 합니다.

신선대 가는길에 팥빙수 한그릇이 정신을 들게 합니다.

귀여운 고양이들도 만나고요.

신선대에서 조도와 영도가 아주 코앞에 있듯이 가까워 보입니다.

봉래산, 승학산, 부산 시내에 자그마한 산들이 조망 됩니다.

발 아래 신선대 부두지요.

다시 돌아 좀전에 팥빙수 먹던 가게 앞으로 돌아와 오륙도를 향해 걷습니다. 요구간은 도로를 따라 걷습니다.

오륙도 sk 아파트 앞으로 걸어가 오륙도을 조망하며 걷습니다.

시원한 바람이 맞아 줍니다.  커피 차량이 있어 시원한 냉 커피를 마십니다.

약간의 빵으로 간식을 또 먹습니다.

이제 이기대 순환 갈맷길을 따라 걷습니다. 이쁜 길이었어요.걸어도 걸어도 시원한 바람과 파도와 바다.

부산에서 즐기는 낭만적 걷기 코스. 아름다운 코스중에 하나지요.

농바위를 지나고 너울 마당을 지나 공룡 발자국과 이기대가 써있다는 바위에 갑니다.

일반적인 공룡 발자국은 발가락도 있던데, 이곳은 뭉퉁한  물자국만 있습니다. 왜냐면 전날 비가 많이 왔거든요.ㅎㅎ

여기서 끝이 아니지요.

아직도 갈길이 한참이랍니다.

이제 슬슬 오후 시간이 되어 갑니다.

헉!~~ 간식만 필요 하대서 정말 도시락 안 싸 갔더니, 배고픈데 여정이 끝나질 않네요.

같이 동행한 코오롱 부산 남포점 사장님이 한턱 쏘신답니다.ㅋㅋ

빨리 걸어야겠어요.

드디어 광안대교, 일명 다이아 몬드 브릿지가 코앞인 전망대앞에 다다릅니다.

이곳이 마지막 도착지 입니다. 휴! 드디어 끝났군요. 오늘 산행겸 트레킹.

신나는 걷기였습니다. 하루종일 웃고 떠드느라 시간도 잘갔네요.

요기선 택시를 타고 민락동으로 이동을 하면 맛있는 회를 식사로 할 수 있습니다.ㅋㅋ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7. 15. 01:30 풍경 기행

산행하다가 함께 동행 하신분이 더위도 식힐겸, 팥빙수 한그릇 먹자고 하셨습니다.

팥 빙수가 나오니까, 어디선가 나타난 냥이입니다.

지인이 팥빙수를 숟가락으로 떠서 바닥에 주자, 팥이나 젤리 말고, 얼음 국물만 먹는겁니다.

엄마 냥이가 야옹 야옹~ 하니까,  꼬마냥이 한마리가 다가옵니다.

저도 한 숫가락 바닥에 줬어요.

엄마냥이에게도 한숫가락, 주구요~

인심 썼는데 얘들이 안먹고 딴청이어요.

" 얘들아~~ 먹어라, 니네 안먹음 여기 주인 아줌마 한테 나 혼나겠다~~

바닥 더럽혀 놨다고~~ "

들은걸까요?  엄마 냥이가 깨끗이 핥아 먹는데, 꼬마 냥이는 안 먹어요.

자꾸 엄마품으로 파고 들어요.

아주머니 말씀으론 태어난지 석달 지났다구 해요.

덩치도 거의 엄마냥이 만 한것 같은데~

엄마 냥이가 "야옹 " 댈때마다 한마리씩 한마리씩 새끼양이들이 다가오니 세마리입니다.

검정 두마리, 노랑 얼룩이 한마리,

노랑 얼룩이는 트리플 A형인가봐요.ㅋㅋ

사람들 있으니 다가오지도 못하고 경계하더라구요.

팥빙수를 줘도 마다하고, 이 더위에 엄마품만 파고드는 검정 꼬마냥이 한마리.

시원한 팥빙수보다 엄마젖이 최고인가 봅니다.~

"냐옹~~ 냐옹~~" 엄마 두다리를 잡고 파고 드네요. ^^

 

 

 

 

 

 

 

 

' 풍경 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를 빵 터지게 하는 남편의 서비스 !  (20) 2012.07.23
아 ~! 답답 하다. 춘향이 나무  (48) 2012.07.16
들여다 보기-석탑안의 동자승  (32) 2012.07.14
털중나리  (51) 2012.07.11
내 마음 속의 비  (48) 2012.07.09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