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 1. 28. 06:00 풍경 기행/나도한마디

겨울철 산행에 가장 필요한게 뭘까요?

아무래도 추위에 대비한 방한이 아닐까 싶어요.

저는 이번에 등산화를 마련해야 했는데,

전에 신었던 트렉스타 등산화를 창갈이를 해야 하는데, 한 2주정도는 넉넉히 잡아야 하는게 흠이라

아직 창갈이를 못하고, 대신 하나 더 사서 번갈아 신기로 했어요.

이번에는 켐프라인의 블랙스톰으로 마련을 했지요.

오랫만에 남편과 또 커플 등산화를 마련했네요.ㅋ

목이 약간 길면서 창도 약간 높아서 눈길에 걸어도 끄덕 없을것 같아요.

제가 3번 눈산행을 다녀왔는데, 발 시리지 않고 좋았어요.

히말라야나 에베레스트 산행 갈때처럼 정말 등산화에 아이젠 박혀 있는걸 신을게 아니라면

겨울철 등산화 이만하면 충분 할 것 같은 생각이 드는데요,

 

눈길엔 반드시 아이젠과 스패치도 필수 아이템입니다.

스패치, 요게 꼭 눈길에 가야만 필요할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발목에 추위도 막아주고요, 눈이 녹은 질퍽한곳을 갈때는 물이 튀어 바지를 적시는것도 막아주지요.

제가 왜 이 말씀을 드리냐 하면, 저도 스패치를 사 놓고 거의 사용하지 않았던 사람중에 하나 였는데요,

겨울 등산바지를 통이 좁은걸 사서 멋내다 얼어죽는다는 말처럼

통이 좁아서 등산화를 덮을 수 없으니 걸을때마다 눈이 튀어 들어오는걸 어쩔 수가 없더라구요.

그걸 막는게 스패치지요.

만약 스패치 없이 계속 눈이 신발속으로 튀어 들어간다면

장시간 조금씩 튀어 들어간 눈도 녹아서 발을 질척하게 적실것이고, 그러다보면 발에 체온이 떨어지고, 얼고,,,

이중 삼중의 고통을 맞이 하게 될지도 모릅니다.

제가 겨울철 산행에 가장 중요점은 방한이라고 말씀 드렸어요.

도시락, 식수, 간식 꼭 필요하고, 해가 빨리 진다는것도 명심.

등산화는 약간 높은게 찬 기운을 직접적으로 닿지 않아서 도움이 되는것 같아요.

겨울에, 캠프라인 등산화를 신었더니, 두렵지 않은 산행을 할 수 있네요.ㅋ

아주 저렴한 가격은 아니지만, 등산화는 잘 관리하면 오래 신을 수 있는 것이니까, 장만할 때 꼭 신경써야 할것 같습니다.

좋은 산행, 안전산행 하셔요~

 

 

캠프라인 등산화 장착한 남편.

 

남편과 함께 같은 등산화 착장

 

바지가 등산화를 덮는게 좋아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11. 16. 14:49 풍경 기행

11월16일

22년전, 31살의 남자와 23살의 아가씨는 가족과 친지들을 모시고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그남자는 결혼 22주년동안 항상 변함없이 그녀를 사랑해주는 남자입니다.

늘, 결혼 잘 했다 라고 생각이 드는 부분은 그것. 남자의 변함 없는 사랑, 변함없는 마음입니다.

어느새 큰아이가 22살 군 제대를 앞두고 있는 중년이 되어 가고 있지만,

정말 눈 깜짝 할 사이처럼 세월이 금방 지나갔어요.

아이들이 어릴때는 외출이 만만치 않아서 결혼 기념일 그딴거 싹다 잊어 버리고 살았는데,

아이들이 크고 시간이 나면서 그남자는 그녀에게 꽃 선물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매년, 결혼 기념일과 생일때마다 말이죠.

누가 그러데요, 꽃 아깝다고 한소리하면 절대로 꽃 선물 안하니까 그러지 말라고요.

그래서 꼬박 꼬박 꽃선물을 받았던 그녀 입니다.

요즘 여행을 많이 하다보니, 자꾸 짐을 줄이고 줄이고, 지갑도 가지고 다니기 싫은정도가 된겁니다.

정말 카드 한두장과, 지폐몇장만 들어가면 좋겠다 싶었어요.

그녀는 남자에게 문자를 했답니다.

" 여보, 올해는 꽃선물 말고, 그돈으로 나 지갑사줘"

"요~

"그래요 좋은 생각"

그남자에게 답장이 왔지요.

결혼기념일 전날 우린 서로의 선물을 고르러 나갔습니다.

그남자에게 가장 필요한건, 등산화와, 고어텍스 점퍼.

둘을 골라 주었어요. 그녀가 산행 전문인 답게 잘 골라 주었지요.

그남자가 요즘 산의 매력에 빠져서 풍경이처럼 전국 산을 누비고 다녀요~

딱 맞는 그남자 선물이지요!

그담, 그녀의 선물을 고를차례.

여성 지갑들은 상당히 화려하고 예쁜 지갑들이 많더군요.

뭐, 여자 마음이 다 ~~ 탐나고 다 가지고 싶지만, 그녀가 고른지갑.

보시면 풉~ 하고 웃음을 터트리실 거예요.

교통카드지갑, \19,900원, 그것도 세일해서 단돈 \10,000원짜리.

그남자는 지갑을 고르라니까,,,, 합니다.

"이것도 지갑이야~ 가자~~!! 됐다 고마~ " 경기도 앳된 아가씨는 어느새 경상도 아줌마가 되었습니다.ㅋㅋ

ㅋㅋㅋ 그녀가 변했네요. 언제 이렇게 변했지? (그렇지만 그 지갑만으로 끝나진 않았으니, 걱정마세요.ㅋㅋ 제가 수영을 다니니까 수영복과 수영가방을 사주데요~)

자기게 너무 비싸다고 생각이 들었나봐요.ㅋㅋ

갖은 보석이 아니라 갖은  사치품이 아니라 정말 필요한것.

선물을 고르는 기준은 그래야 하지 않을까요?

그녀만의 생각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물질이 풍족한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 그러나 마음이 통하고 서로 오랜시간 사랑을 키워가는 모습은

정말 그사람의 마음을 알아주는것. 결혼 기념일을 맞으며 드는 생각입니다.

사랑하는 사람 생일, 결혼 기념일, 혹은 첫 만남의 날 여러분은 기억 하세요?

 

 

 

 

 

 

 

 

 

나에게 딱 맞는 선물, 교통카드지갑

 

수영복

교통카드지갑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