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지난 주말 기장군에서 의미있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기장 나눔 프리마켓입니다.

5월 16일17일 이틀간 새마을 어린이 공원과 기장중학교앞 일대에서 열렸습니다.

어린이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곳은 핸드 페이팅인것 같네요. 자원봉사해 주는 학생들의 안내도 열심이었고

배우는 단체나 주부교실, 부녀회등이 합심해서 프리마켓을 운영하네요.

손수 만든 공예품도 판매가 이루어 지고, 기장군에서 생산한 농산물 판매도 있었습니다.

눈에 띄는 오디쥬스가 있어서 구매했는데,  진하고 맛있었어요.

부추도 한단사고, 장보듯 돌아 다녀보는 재미도 쏠쏠했는데, 주로 헌옷이나 신발, 가방등이 주요 품목이었던듯 해요.

"잠시만 보고가주세요." 열심히 외치는 초등학생이 있었는데, 정말 제게 맞는게 있다면 사주고 싶어지더군요.

재밌고, 좋은 추억, 경제 관념이 확실히 생겼을것 같습니다.

전에도 열렸는데 참여해 보지 못해서 아쉬웠는데, 이번엔 가볼수 있어서 좋았어요.

벌레 퇴치용 캔들, 천연비누, 손뜨개제품, 공예품, 그리고 무대에서는 섹스폰 연주를 자원 봉사해 주시나봐요.

음악도 계속 들리고 있어서 축제장 같았거든요.

아이들과 함께 이런 장소를 방문해 보는것, 백번의 말보다는 더욱 효과 좋은 교육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나에게 필요없는 물건들을 이렇게 나누는 시간도 의미가 있고, 아껴써야겠다는 생각도 저절로 들테니 말입니다.

스스로 자원봉사하는 중학생들도 기특해 보였습니다.

단체, 학생, 일반용 부스가 따로 마련되어 있었는데 기획이 좋았습니다.

다음 행사때는 우리모두 적극적인 참여도 해 보자고요, 아셨죠?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6. 25. 08:02 풍경 기행/공연

일요일 매주 산으로 달리던 풍경이 집안 어른이 편찮으셔서 병문안을 마치고, 돌아오늘길, "쉽고 빠른길 말고, 바람도 쐴겸, 달맞이에 데려다줘~~"

풍경이 요청에 흔쾌히 받아 주는 이쁜 남편.

달려가는데, 해월정 근처 주차장 공터에서 마켓이 열렸네요.

신기해서 차를 세워 달라니 주차할때는 없고, 저만 내려주고 남편은 주차하려 지나갔어요.

이곳 저곳 기웃대다가, 풍경이 맘에 드는 접시한개 사들고, 이쁜 머리핀도 사고, 머리끈도 사고,ㅋㅋ 수공예품이라 역시 비싸긴 하네요.

눈이 호강했지요. 남편 전화가 옵니다. " 풍경아~~ 차 세울때 없다! 주변에 있을테니까, 구경 끝나면 전화해라~데리러 갈게. ㅜ,ㅜ"

바람은 쎄고, 태풍 영향이라 그런지 춥더라구요~ 달맞이. 게다가 빗방울까지 살짝들기 시작하니까 더 시간을 지체 할 순 없을듯 해요.

" 자갸~~야. 내 이제 집에 갈래~ "  전화를 하니 득달같이 달려와주는 남편.

내손을 보더니 " 또 뭘샀노?  "

풍경이는 " 접시 한개 샀어요. 맘에 들어서~ " " 남편님 퉁명하게 한소리 하십니다. " 고마해라~~~~~~~~~마이 샀다 아이가 !!!"

그래도 이렇게 구경하고 한개씩 사는 재미 버릴순 없습니다. 집으로 돌아오는길~~~~~~~~~~~뿡~~~~~~~~~~~~~~~~~~배기통 소리가 우리남편 뿔난 방귀소리같습니다. ㅋㅋ

 

 

 

 

 

 

 

 

 

 

 

 

 

달프 전시회

 

달프 전시회는요

6월25일(월)~29(금) 해운대

문화회관 제 1전시실에서 열립니다.

 

달프(Dalf)-달맞이 아트 프리마켓

 매주 일요일 달맞이에서 열립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