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7. 26. 05:30 풍경 기행





지인이 최근 2층 주택을 구매해서 수리를 하고

입주를 했습니다.

지난 토요일 산악회 모임과 집들이가 겹쳐서

어찌할가? 고민하다가 집들이를 먼저 갔다가 바로 산악회 모임에 가기로 결정.

집들이를 얼마만에 가보는건지 기억도 잘 안 날 만큼 오래 되었지만,

전혀 낯설지 않게 옛날처럼 집들이를 해주신 안주인님.

이 삼복 더위에 음식 하느라 얼마나 더웠을까 싶은 마음에

차려주신 음식 배부르게 챙겨 먹었습니다.

퍽퍽@ 사진을 찍어대는 (카메라를 안들고 가서 그냥 휴대전화로 찍었지요. ㅜ,ㅜ) 풍경이를 보고

남편 회사분들은 뭐하려고 찍는지 무척 궁금해 하셨습니다.

쉿~! 비밀이어요 하면서 웃었지요.

요즘 집들이를 가보면, 대부분 시킨 음식이라고 하던데,

안주인님의 정성으로, 잡채와 샐러드, 소갈비에 육회,호두볶음, 돼지머리 눌림고기까지 정말 손이 많이 가는 음식들을 하셨더군요.

대단한 정성, 집들이 하시면서 부자 되시라고 두루마리 화장지와 봉투에 얼마의 돈을 넣어 전달해 드렸습니다.

안주인님의 정성에 비해, 너무 성의 없는 저는 많이 부끄러웠습니다.

여러분은 집들이에 어떤 선물 하시나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1. 25. 05:30 맛있는 레시피

집들이나 무슨 모임을 해야 할때 메뉴 선정에 굉장히 고민을 많이 하게 될것 같습니다.

이럴때 이용하면 굉장히 좋을 것 같은 홈파티 이용해 보실래요?

얼마전 지인이 " 풍경이 시간되면 점심 먹으러 올래?"

카톡이 왔길래 " 무슨 날이예요?"

" 그냥 오면 된다. " 궁금 했습니다.

무슨날이길래 점심을 먹으러 오래나?

집으로 갔더니 이제 막 포장을 뜯으며 상을 차리고 계셨어요.

실은 지인들의 모임이 있는 날인데, 10만원짜리 뷔페를 시켰다네요.

인원이 몇 안되는데 음식은 많기 때문에 저를 불러 주셨어용.

도착 하자마자 무조건 사진을 막 찍으니까 " 뭐하려고?"

하는 언니들.

"ㅋㅋ 언니~ 이거 진짜 편하겠다. 모임 있을때 나도 써 먹으려고. "

일단 음식도 여러 가지 종류고 맛도 괜찮더라구요.

8명 정도가 배부르게 먹고도 음식이 남았어요.

집에서 모임 걱정 뚝!

이제 홈파티로 해결 하시면 될것 같아요. 좋은 뉴스죠?

잡채, 김밥, 해파리 냉채, 오장육, 갈비찜, 궁중 고기말이, 유부초밥, 수정과, 메밀소바,경단떡, 김치,등등

정말 다양한 메뉴와 맛을 잡은 홈파티 노블리아.

해운대 지역을 벗어나면 배달료 13000원이 붙는게 흠이지만, 그래도 10만원으로 이만큼 차리기 쉽지 않지요?

안방에서 편안하게 뷔페식 어떠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