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4. 5. 9. 05:30 영화in screen

역린.逆鱗

오랫동안 기다렸던 영화가 개봉했습니다.

현빈의 팬이기에 더욱 기다렸던 영화입니다.

今日殺主

오늘 왕을 죽여라!

역적으로 몰려 뒤주에 갇혀 죽은 사도세자의 아들로 왕위에 올라 끊임없는 암살 위험속에 살아야 했던 왕 정조.

왕의 암살을 둘러싼 살아야 하는자, 죽이려는자, 살리려는 자들의 숨막히는 24시간.

역사 속에 감춰졌던 그날의 이야기가 마침내 드러난다.

 

조선의 왕중에 가장 존경받는 우리에게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왕은 물론 세종대왕일겁니다.

가장 현명하면서 개혁을 꿈꾼 성군, 그러면서도 가장 연민을 느끼게 하는 왕이 정조대왕일 듯 합니다.

백성을 생각 하면서 어느쪽으로도 기울지 않고 개혁을 꿈꾼 왕.

"작은일이라도 정성을 다하면 이룰 수 있다"

자신의 눈앞에서 뒤주에 갖힌 아버지가 죽어가는 모습을 지켜봐야 했던 왕.

풍전등화처럼 자신의 목숨이 위태 위태 했음을 깨달았을텐데 학문에 매진하며 갈고 닦아던 왕.

정조 대왕의 고민. 갈등. 두려움을 현빈은 그대로 잘 나타내 주었습니다.

그리고 정조대왕의 할머니역으로 출연한 한지민.

영화마다 대  흥행을 이룰것 같은 한지민의 연기도 좋군요.

수원여행을 하면서 수원화성을 보았고, 과학적이고 견고한 성을 보며 감탄을 했었지요.

수원 화성안에 어머니 혜경궁 홍씨를 위한 별당을 지을만큼 지극한 효심을 보였던 인간적인 왕.

 정조대왕의 효심과 개혁, 과학을 꿈꾸던 왕의 매력에 푹 빠졌었습니다.

바로 그 정조대왕을 모티브로 한 영화 역린이다보니 더욱 고대하며 기다렸거든요.

역시 실망시키지 않고 정조대왕의 모습을 엿보게 하는 이 재규 감독의 연출력이 좋아요.

우리가 좋아 했던, 이서진. 하지원의 드라마 다모의 연출자이기도 합니다.

역린. 모처럼 영화데이트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출연진 모두 조재현, 박성웅,정재영,등의 열연도 너무 좋았지만,

역시 현빈.

그리고 정순왕후를 연기하는 요부 한지민의 모습도 아름다웠습니다.

손자인 왕보다 어린 계조모.

어머니 혜경궁 홍씨로 출연한 김성령은

나이를 먹을수록 더욱 아름답고 깊어지는 연기력으로 전성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영화 역린

역린, 용의 비늘이란 뜻이라지요?

시간날 때,혹은 시간을 내서라도 역린 한번 만나 보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1. 12. 06:18 영화in screen

지난 주말 휴일 비가 온다는 예보때문에 산행 예약을 취소하고, 친정 가려던 계획은 수포로 돌아 갔네요.

예약 문자 ===띠리리릭~ 해서 보니 "  차성 아트홀 공연 예약 되었습니다. "

토요일 오후 공연 예약 한것을 깜빡 잊었었지요.

 " 아쿠~! 클 날 뻔 했네, 그전에 모임 점심 약속도 있었는데 "

그냥 친정으로 갔었으면 여러 사람에게 실없는 사람 될 뻔한 사연입니다. ㅎㅎ

다행히 예약 문자 때문에 계획을 변경해서 연극도 보고, 모임도 참석 했습니다.

휴일은 아침부터 비가 오니 ,,,, 뒹글 거리다가 게으른 아침을 먹고, 영화를 보러 나갔습니다.

다른때 같으면 " 뭐 보고 싶노? 택해라~ " 하던 울 남편님.

강력하게 " 내가 살인범이다 " 그거보자 하는 겁니다.

" 왜? 누가 재밌대요? "

그러자 남편님 한방의 말씀 " 아~~ 니! 광고 나오드라~ 한번 보고 싶네. "

" 그러지 뭐 그럼~! 근데 나 이런 영화 싫어 하는거 알죠?"

특별히 양보해서 봐준다~~ㅎㅎ

역시 범죄물은 비오는날 제격인가 봅니다.

첫 장면도 비가 내리는날이었거든요.

최형구 형사는 희대의 살인범을 잡기 위해 추격전을 벌이고 있었습니다.

끝까지 쫓아가 살인범을 잡는줄 알았는데, 범인을 놓치고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게 됩니다.

" 죽인진 않을거야, 넌 나를 피알해줄 광고판이니까 "

세월이 흘러 공소시효가 끝날 무렵 이두석이란 인물이 희대의 살인범이라며 자신의 범행을 책으로 출간합니다.

"참회 한다며 희생자들에게 죄송하다. 저같은 범죄가 재발되질 않길 바란다 " 는  연쇄 살인범 이두석은

잘 생긴 외모 덕분에 스타 작가로 떠오르게 됩니다.

17년전 범인을 쫓다가  범인에게 입을 찢긴 최형구 형사.

점점 스타가 되어가는 이두석을 잡을 수 없습니다.

말로 표현 할 수 없는 분노.

유가족들은 이두석을 납치해 죽일 작정으로 그가 매일 수영을 하는 호텔 수영장에 침입해 뱀을 풉니다.

경호원들이 119에 신고를 하게되고, 119요원으로 변장한 유가족들은 이두석을 납치 하는가 싶더니, 실제 119가 출동하는 바람에 범행이 탄로날 지경입니다.

일단 이두석을 싣고 달리기 시작 합니다만 쫓아오는 경호원들과 최형구 형사 때문에 위급한 상황이 연출 됩니다.

일단 이두석을 납치 하는데 성공 하긴 했지만, 어찌된 영문인지 최형구 형사가 이들의 발신지를 추적해서 아지트를 찾아 냅니다.

이두석을 구조해서 그냥  돌아 왔다는 최형구반장.

유가족들의 허탈감을 이루 말 할 수 없을것 같습니다.

모두 연쇄 살인범에게 가족을 잃은 유가족들 입니다.

시사 프로그램에 같이 출연한 이두석과 최형구는 팽팽한 신경전을 벌입니다.

이두석이 정말 살인범일까요?

점점 이두석이 유명해지자, 시사프로그램 진행중 J 라는 사람이 전화를 겁니다.

숲속의 나무에 J 표시를 해둔곳에 마지막 희생자 정수연이 있다며 출연전 세시간전에 문자로 위치를 알려 준다고 합니다.

방송의 욕심으로 J와 최형구 반장, 그리고 이두석까지 세사람은 다시 방송에 삼자대면 형식으로 시사 프로그램에 동반 출연하게 됩니다.

J는 자신이 범인이며 이두석은 가짜라고 말합니다.

이두석은 마지막 희생자는 J가 맞겠지만 그 앞번 희생자는 모두 자신이 죽였다고 합니다.

누가 진짜 범인 일까요?

마지막 희생자 정수연은 최형구 반장의 여자 친구이자 한회장의 딸입니다.

최형구 반장이 왜 끝까지 범인을 포기 하지 못하는지 알게 되지요.

 J는 최형구 반장의 어머니까지도 죽일거라는 협박으로 잠자는 최형구 모친을 비디오에 담아 보내오기도 하고, 여친의 마지막 모습.

죽이기 직전 비디오 테입도 보게 됩니다.

 마지막 내용까지 모두 공개 하면 정말 스포일러가 될것 같고, 흥미 진진한 이 영화 한번 보시지 않을래요?

정병길 감독은 희대의 연쇄 살인 사건을 배경으로 우리가 보았던 " 살인의 추억 "

그 후 범인이 공소시효가 끝나고 나타나면 어떻게 될까? 상상하며 이 영화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눈앞에 두고도 공소시효가 끝나서 잡을 수 없다면.....여러분은 어떻게 생각 하십니까?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