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장마'에 해당되는 글 3

  1. 2013.08.04 낮잠을 방해했나봐~!8
  2. 2012.07.18 꿩의 다리43
  3. 2012.07.17 장마철 주부들의 고민 해결 김치 담그기.48
2013. 8. 4. 05:30 풍경 기행






중부지방엔 연일 폭우소식이 뉴스를 장식할때

부산은 쨍쨍한 햇볕에 맑고 무더운 날씨였지요.

잠시 볕이라도 피할 양이었는지 자동차 아래 배를 깔고 누운 냥이!

잠을 자다 길가던 풍경이를 스르르 눈을뜨고 보더니 조금 물러서서 다시 자리를 잡고는

또 배를 깔고 눕네요.

더이상 더위에 움직이기 싫은가 봅니다.

한가한 낮잠을 방해하지 말아야겠다 싶어서 황급히 자리를 떠나게 됩니다. ^^

가뿐한 하루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새벽 일찍 공원엘 갔더니 이렇게 이쁜 꽃이 반겨 줍니다.

카메라도 들고 가지 않았는데....

휴대전화를 들고 있어서 다행입니다.

꿩의 다리 많이 담아서 데려 왔습니다.

삼일을 장맛비 때문에 물에 잠겨 통행 금지 였던 구역에 용하게도 어여쁘게 피어 있네요.

참 다행입니다.

비오려 꾸물거리는 날씨에도 이렇게 이쁜 야생화를 만나면 마냥 행복해 집니다.

오전에 가서 만났던 기쁨에 오후에 다시가서 만나고 왔습니다.

숨겨둔 연인을 만나듯 기쁘게 만나고 돌아오는길~

태풍이 온다는데, 이 여린꽃이 겨디어주길 바랄 수 밖에요~

이쁜 하루 보내셔요. 이웃님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7. 17. 06:00 맛있는 레시피

장마가  끝나면 가장 먼저 주부들의 걱정은 채소값 폭등일 것입니다.

몇일 비가 오고나서 하루 반짝 해가 나니 어찌나 반가운 날씨 인지요~

운동하고 돌아오는길에 배추 두포기를 아무생각 없이 사 들고 왔네요.

김치, 장마철엔 주부들의 가장큰 고민거리가 될 수 있습니다.

쉽게 한번 담아 보았습니다.

여름김치는 포기 김치로 안하고 겉절이 식으로 담습니다. 이웃님들은 어떻게 담으실까요?

풍경이는 이렇게 담았습니다.

일단 배추는 썰어서 물기를 축인다음 소금에 절여 둡니다.

풀은 저번에 저녁노을님 포스팅 하신대로 일단 물을 끓인다음 밀가루를 물에 개어 부으니 금방 완성 됩니다.

양념 준비는요~

자색 양파 1개, 홍고추 30개,생강 한쪽, 이렇게는 생수를 약간 넣고 몽땅 갈아줬습니다.

쪽파는 3-5cm 로 잘라서 준비.

갈치 속젓,새우육젓,배즙 한봉지,고춧가루,매실액,설탕약간, 깨소금.

양념들은 한꺼번에 모두 섞어 고추가루가 불려지도록 놔둡니다.

배추는 한시간 정도 절였더니 어느정도 숨이 죽습니다.

서너번 씻어 건져 둡니다. 물기가 빠지도록.

이제 배추와 양념 섞어 주기만 하면 됩니다.

매콤 달콤 장마철 김치 완성입니다.

맛있는 하루 보내셔요. 이웃님들~~~장마철 우울해 하시지 말고 힘내세요 ^^

 

 

 

 

 

 

 

 

 

 

준비된 양념을 모두 섞어서 고추가루가 불려 지도록 둡니다.

 배추와 양념을 고루 섞어 주세요.

양파와, 배즙, 매실액이 들어가니까 더 감칠맛 나게 맛있는 김치 완성~~~~

풍경이표 김치 완성~ 저 완전 부자된 기분이네요.ㅋㅋ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