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3월1일.

물론 삼일절입니다.

그리고 풍경이에겐 색다른 의미의 날이기도 합니다.

오늘 입학합니다.

방송통신대학교에 입학합니다.

새내기입니다. 좀 나이 많은 새내기 입니다.

배우고 싶었던 열정만큼이나 망설임으로 끝없이 자신과 싸우고 싸워서

열정이 이겼나 봅니다.

용기를 내어 원서를 내고, 합격 통지를 받고 등록을 한걸 보면요~!

뭔가 모를 목마름으로, 끊임없이 도전하고 쟁취하던 자격증들.

배워서 자격증을 따고 취업을 하는데 이용하고,

그러나 그래도 목마른 그 무엇.

항상 무언가를 배우고 싶고, 더 늦기전에 나를 채우고 싶은 허영심 많은 풍경이.

이제 지식의 허영심을 채우려 46살에 또다시 새내기가 되어 봅니다.

나쁘게 말하면 지식의 허영심이구요,

좋게 말하면 음,,,, 갈구하는 배움의 열정이라고 할까요?

어찌됐던 이제 스무살의 새내기로 살아가 보렵니다.

온갖 자격증을 따면서도 무언가 모를 부족함, 더 배우고 싶은 욕심.

그래서 선택한것이 방송통신대학교입니다.

주말을 이용한 출석 수업, 평일에는 퇴근해서 웹강의를 들으면 되니까 무리가 없을것 같아요.

그나저나 가장 걱정인것은 블로그가 걱정이네요.

공부를 하려면 아무래도 시간에 쫓길텐데 말입니다.

많이 갈등하고 고민했던 이유중의 하나였어요.

배우고 싶어서 대학에 진학을 하면서도

블로그는 어쩌나? 하는 걱정이 컸거든요.

좀더 성숙하고 알차지도록 할게요.

봄입니다.

인생의 봄은 지나간지 오래인듯 싶지만

스무살의 꿈 많던 아가씨처럼 마흔여섯이란 나이를 넘어서

인생의 봄을,

스스로 만들고 가꾸어 보려고 합니다.

지금 또 봄비가 내리네요. 촉촉한 대지의 생명을 깨우듯.

저의 잠들고 멍했던 영혼을 깨워서

당차고 알차게 가꾸어 보려고 합니다.

부끄러운 고백을 합니다. 46살의 새내기입니다.

많이 응원해 주세요. 이웃님들.

저의 새내기 생활 축복해 주실거지요?

무럭 무럭 자라나도록 격려해 주시고, 양분처럼 충고도 해주시고요. 잘 부탁 드립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늦은 인사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모든 이웃분들, 그리고 저를 아는 모든분들 일일이 찾아가 뵙지 못하고 이렇게 인사를 대신함을 널리

이해해 주시길 ...

새해 아침 남편과 산행을 할까? 일출을 보러갈까 의논하다가 일출쪽으로 결정을 하고, 어차피 주말에 산행을 갈거니까~

하면서 기장군 죽성 마을로 향해 봅니다.

안개가 살짝 낀데다, 멀리 수평선에는 구름이 끼어 있어서 바다에서 떠오르는 오메가는 틀렸다 싶은 생각이 들더라구요.

차 댈곳은 없고, 우선 저부터 내리고 남편은 차를 세우고 합류 하기로 했습니다.

이미 많은 주민들, 군민들이 나와 일출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인데, 사람은 많은데, 사진찍기 좋은곳은 이미 자리가 없고..

포근한 날씨에 커피한잔 하면서 해가 뜨길 기다렸답니다.

이시간이면,,,해가 떠야 하는데??

구름 속에서 붉은해가 조금씩 보이기 시작합니다.

시간이 좀 지나서 이미 바다위에서 떠오르는 해는 볼 수가 없고, 점점 붉게 크게 떠오르는 태양을 볼 수 있음을 감격하며

바라 보았습니다.

축복의 해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갑오년 새해를 죽성 두모포에서 맞이했네요.

2013년엔 바라던 자격증들도 땄고, 취업도 했고

2014년에는 새롭게 시작하는 학업에 열정적으로 다 할 수 있기를 바라며

가족과 친구, 친지들, 지인들 모두 행복하고 아름다운 한해가 되길 소망해 봅니다.

다시 한번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8. 19. 05:30 풍경 기행

의왕시에 사는 큰 조카가 무사하게 공군 복무를 마치고, 휴가겸 해운대로 놀러 왔단 소식을 들었습니다.

이모나, 이모부에게 연락해서 괴롭히지 말라는 엄마의 엄명이 있었는지,

우리에겐 비밀로 하고, 우리 집 작은애 하고 카톡으로 연락을 했던 모양입니다.

형하고 밥먹으러 간다길래, 우리가 가서 밥 사준다니까, 작은 아이 펄쩍 펄쩍 뜁니다.

형님하고 비밀로 했는데, 엄마 아빠가시믄 안된다면서...

그래서 조카에게 카톡으로 우리가 가마, 보고싶은 조카 얼굴도 봐야되겠다니까, 웃으며 같이 보기로 했답니다.

전에 맛집으로 소개된적이 있는 마린시티 부근 홈플러스1층에 있던 메이트리로 갔어요.

아무리 둘러봐도 그집이 없네요.

대략 난감. 약속있다는 조카 저녁만 먹여서 보내려는데, 다른데 찾을 시간은 없고, 그냥 이곳에서 먹자 하며 들어갔어요.

내부 인테리어는  중간부문 칸막이만 없어지고,  그대로인듯 해요.

깔끔함이 맘에 듭니다.

자리를 잡고, 소고기쌈밥 정식, 돼지불고기쌈밥 정식 2개씩을 시켰어요.

음~

음식,  기대 안했는데 맛있게 나오니까 기분 좋군요.

4인 식사로 너무 넉넉하게 잘 먹었네요. 스파게티 사준다고 이곳에 갔다가 메뉴가 바뀌어서 순간 당황했지만

계란찜과, 고등어조림은 모든 메인 메뉴에 사이드 메뉴로 나오니까, 고등어 조림보다는 다른 메뉴를 추천해 봅니다.

군대에서 공부를 열심히 해서 국제 재무설계 자격증과 같은 시험 2개나 자격증을 땄던 큰조카,

" 동생들에게 모범이 되어줘서 너무 고맙당~ 원하는대로 잘 될거야~ 우리집 연예인~ "

저는 고슴도치 이모가 됩니다. 행정학에서 군제대하고 군제대후 경영학과로 전과도 원하는 대로 되서

자랑스럽고 이쁜 조카거든요. 하는 모든 일에 축복이 있기를 기원합니다.ㅋㅋ

같이 응원해 주실거지요?

 

 

 8/2일 공군 제대한 친정 언니 큰아들

 

 

 

 

 

 

 

 

 

 

 

 

 

 

 사촌 동생은 미성년자니까 환타~!!ㅎㅎ

 풍경이, 큰조카,풍경이 작은아들~ 풍경이 남편님 사진 찍으셨지요.ㅋㅋ

 풍경이 작은 아들

 

 

 분위기가 쌈밥집 같진 않지요?ㅎㅎ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