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모꼬지 돈가스 전문점

모꼬지란 순 우리말로 모임,  잔치, 여러사람이 모이는일.

그래서 국문학과 과 모임을 "모꼬지"라고 하는곳이 많습니다.

기장 도서관앞 모꼬지는 돈가스 전문점으로 전문다운 돈가스를 내놓는 맛집입니다.

식사류를 시키면 원두커피나 녹차가 서비스됩니다.

다음주가 시험이라 도서관에서 4시간정도를 공부하다가  점심을 먹어야겠기에 나섰습니다.

이곳은 친구가 딸래미랑 갔었는데, 맛있다면서 얘기했던 그곳. 모꼬지, 오늘드디어 도서관온김에

점심먹고, 조금더 공부하고 귀가해야겠어요.

풍경이, 돈가스 엄청 좋아 하는거 아시죠?

카레도 좋아하기때문에 카레 돈가스를 주문해 봅니다.

피클과 깍두기, 샐러드가 서브되고, 카레를 듬뿍 무친 카레돈가스가 나왔습니다.

보통 이렇게 카레가 듬뿍 무쳐나오면 좀 짠편이라 덜컥 겁이 나더니

맛을 보니, 짜지않고 맛있네요.

나이프로 잘라서 보니 고기도 도톰하니 맛있어요.

씹는 질감도 딱 좋은 맛있는 돈가스. 모꼬지 돈가스 전문점, 전문점 다워요

식사를 마쳤더니, 원두커피와 녹차가 있대서 원두커피를 주문했어요.

커피는 진하지 않은 맛이예요.

점심 잘 먹었으니 공부좀 더하고 저녁엔 맛있는 삼계탕 만들어 먹어야겠어요.

그럼, 기장 도서관에서 공부하다가 출출하면, 모꼬지로 출동! 아셨죠?

 먹음직한 카레돈가스

 

 

 메밀차를 주네요.

 

 

 

 

 

스파게티메뉴

 

 돈가스 메뉴

 피자 메뉴

음료메뉴

 

 

 

샐러드는 얇게 곱게 썰려 있어서 포크로 살살 돌려서 먹기 좋았어요.

 

 

 

 

도톰한 돈가스 고기가 모습을 드러냈네요.

샐러드를 포크에 돌돌돌~~~~!

깨끗이 비운 돈가스

커피는 평범해요.

 

매주 월요일은 쉽니다.

 

직접 삶은 팥으로 팥빙수를 만든대요. 담에 이것도 맛보러 와야겠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카페 700

카페 칠공공.

효석문화제 문화의 거리에 부스가 있었어요.

한참 취재하러 돌아 다니다 보니, 팔품도 좀 쉴겸, 커피 한잔 마시고 싶어 지더군요.

주위를 둘러 보니, 카페 700이 있습니다.

풍경이는 카페에 가면 일단 아메리카노를 시킨답니다.

찬것 말고, 더운 여름이나, 추운 겨울에도 항상 뜨거운 아메리카노를~!

그래야 커피맛을 알 것 같아서요.

차가운 아메리카노를 시키면, 그집의 고유한 커피맛을 알기 어려워요.

얼음에 희석된 아메리카노는 거의 향기만 느낄 뿐 맛은 그냥 시원함에 묻혀서 덜 한것 같거든요.

커피 로스팅도 체험 할 수 있는곳이었어요.

아메리카노 한잔 마시고 싶어졌어요.

직접 로스팅해서 내려주ㅡ는 커피, 너무 좋아 하는데, 딱 좋군요.

어디에 카페가 있는지 묻지도 않고  커피를 다 마시고 자리를 떠났는데,

다음날 방문했던, 로하스가든 리조트에 카페 700이 있네요.

너무나 반가웠습니다.

카페에 들어서니, 진한 커피향이 너무 기분 좋습니다.

 안개가 낀 아침이라, 아마 로스팅이 조금 과했나 봅니다.

어제 정말 맛있었는데, 오늘은 약간 쓴맛이 진해서 텁텁한 느낌이 났거든요.

날씨에 따라 로스팅이 달라 진다는건 알지만, 실제로 이렇게 맛의 차이가 느껴지네요.

그러나, 날씨 때문이니까, 커피향이 더욱 좋은날은 역시 비오는날 같은데, 방문했던 날은 안개만 끼어서

그윽한 맛은 덜했지만, 분위기 좋은 날이었답니다.

여유로운 커피한잔.

상쾌한 하루 여시길 바랄게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0517

031157

 

 

051

 

 

 

 

 

 

 

 

 

 

 

 

 

 

 

 

 

비가 촉촉히 내리는날은

유난히 커피 향기가 진하게 다가 옵니다.

바람이 쌀쌀하게 부는날

따끈한 커피잔을 두손으로 감싸며 호호~불며 마시고 싶어집니다.

만난지 오래된 친구를 떠올릴 때

은은한 커피향이 그리운것처럼,,,,그렇게 그리워 집니다.

커피.

좋아하니까 알고 싶고 알고 싶으니까 맛보고 싶고

그렇게 자꾸만 빠져들게 되네요.

버니빈.

아버지,어머니의 마음으로 로스팅하는곳이라네요.

커피의 종류가 이렇게 많다니, 가보시면 깜짝 놀라실 거예요.

우린 그냥 커피.......라고만 알지 ㅡ수많은 종류의 커피를 몰랐잖아용~

커피에 대한 궁금증, 여기 버니빈 가면 풀릴것 같아요.

이집은 버ㅡ 스 정류장 앞에 있어서 원두커피 가루를 사고 환승해서 올수 있는곳이라 좋아해요.

원두를 사면 커피도 한잔 서비스 해주는 친절한 곳이예요.

전에도 가서 블루 마운틴을 샀고,

오늘은 저렴한 예가체프를 사왔어요.(사무실용이라~ ㅡ,ㅡ)

수업에 늦을새라 퇴근길에 후다닥 샀는데,,,,,헐~~

영수증을 안 챙겼네요.

사진찍은걸 뒤적여서 전화 번호를 찾고  전화를 드렸어요.

" 죄송한데요....제가 금방 커피 사온사람인데, 깜빡하고 영수증을 안 챙겼어요. 내일 퇴근길에 들를게요.....챙겨놔 주세요."

" 네 알겠습니다" 친절히 답해주시네요.

퇴근하고 공부하러 학원가는데, 늦을까봐 조바심하다보니.....쩝 영수증 ㅡ,ㅡ

하나에 빠지면 하나밖에 모르는 풍경이.

이래서 몸 고생하겠죠?ㅋㅋ 버니빈 자주 이용하려궁~ 쭈우우욱~!!!

금방 로스팅 한 원두라서 향이 너무좋아요. ^^

오늘도 커피한잔 챙기시면서 여유있는 하루 되시길 바랄게요. ^^

 

 

 인터넷 구매도 할수 있다고 합니다. 요기에 주소 걸어 드릴게요. ㅡㅡ(너무 친절한가?)ㅋㅋhttp://bunnybean.co.kr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4. 12. 09:10 풍경 기행/나도한마디

아침이면 사무실에 퍼지는 은은한 커피향이 좋다.

물론 일회용 믹스 커피도 있지만, 커피머신에 내려 마시는 원두 커피가 있어서 말이다.

원두를 자주 사러가야하는게 귀찮긴 하지만

맛과 향을 즐기려면 그 수고쯤은 해야겠지? 낼아침에 딱 한번 내려마실 원두밖에 없는데....

요즘 교외로도 원두커피 취급점들이 많이 생겨서 커피를 사서 마실 수도 있지만

원두도 판매하니까 반가운 일이다.

이번엔 동래 홈프러스 1층에 있는 오즈커피를 가봤다.

영화를 보면서 마실 아메리카노를 사러 갔는데, 원두를 취급하길래 급 반가웠다.

이제 막 로스팅한 커피콩이 스테인리스 그릇에 한가득 담겨 있다.

로스팅도 작은 솥에 하는게 아니라 커다란 기계에 대량으로 하는걸 보니 신기하다.

커피, 이 향기에 중독성. 블루 마운틴을 사려 했는데, 고가라서 취급을 안하신다니

아주아주 저렴한 예가체프로 대신한다. 가격은 1/6 100g 에 5000원. 저렴한데 맛은 어떨까?

무난하다. 순한편이고 아주 엷은 신맛이 조금날듯 말듯.ㅎㅎ

오즈커피.

맛있는 커피 . 한잔 하실래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3. 25. 15:46 풍경 기행

3월23일. 해운대 그린나래 호텔.

지인이 예쁜 며느리를 맞이한 날입니다.

결혼 준비하는것을 옆에서 지켜 봤는데, 마음씀이 정말 예쁜 며느리 더군요.

언니와 제가 커피를 굉장히 좋아 해요.

그런데, 서울에 살고 있는 예비 며느리는 시어머니의 취향을 잘 아는거예요.

예비 신랑에게 아마 들었나봐요.

" 어머니~한달 안에 드셔야 맛있대요. 다 드시면 제가 다시 보내 드릴게요."

하며 원두 커피를 사서 보내고,

결혼 준비하면서 반지 고른거며, 예복, 드레스 등 신랑과 준비하는 모든 것들을 사진을 찍어 어머니에게 전송해주는

예쁜 며느리,

평소 언니가 늘 베풀고 웃으며 살다보니, 복 받는것 같다고 제가 그랬답니다.

어쩜 저리 착한 며느리일까?

가만 들여다 보면 일방 통행은 없는것 같습니다.

서로 서로 챙기고 살뜰히 보듬어 주어야 새로운 가족의 정이 생기지 않을까요?

예쁜 며느리, 좋은 시어머니.

절대 일방 통행 없습니다.

우리 소통하고 살아요.  행복과 아름다운 결혼 생활이 되길 축복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