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올해는 연꽃 구경하러 멀리까지 갔었는데, 별로 신통치 않았습니다.

부여궁남지, 김제 청운사 하소 백련, 그리고 전주 덕진공원까지. 하루에 다 다녀왔는데요.

궁남지는 연꽃이 별로 없었고, 청운사는 하소 백련으로 유명한 곳이라는데

갔을땐 몇송이 피어있지도 않은 완전 실망.

마지막으로 오는길에 들렸던 전주 덕진공원.

꽃좀 보려나 했더니, 공원내 다리위에 도착하니 비가 세차게 쏟아지기 시작하는,,,,,

감상도 제대로 못하고 뛰어 버스로 돌아와야 했습니다.

아쉽죠. 어떻게 간 연꽃 구경인데., . .

그중에 가장 기대를 했던 곳은 궁남지였습니다.

부여 궁남지, 유명하잖아요?

그런데 꽃은 별로 없고 사람이 더 많은 연꽃지.

꽃이 조금 피어있다 싶은곳은 다시 입장료를 지불하라 하기에 포기.

궁남지와는 별도의 사유지인가 봅니다.

궁남지 연꽃 축제 틈을 보아 장삿속을 보이는곳. 그래서 바로 포기했답니다.

더 많은 연꽃과 멋을 기대했는데, 부산 주변의 연꽃지보다 못한 궁남지를 보니, 대 실망이었어요.

갔던 기록만 남기는 블로깅.

청운사는 백련으로 유명한곳으로 축제도 한다든데,

축제기간이었지만, 꽃은 별로 없었어요. 꽃구경하기 귀한곳이었답니다.

그리고 마지막 희망을 안고 전주로 향했습니다.

덕진공원. 계속 우산을 들고 다녀도 비가 안오길래 차안에 놓고 공원을 향해 들어갔는데,

연꽃이 많이 피어서 꼭 보고싶던 덕진공원 연꽃을 열심히 찍으려 준비하고 있는데

쏟아지는 빗줄기. 우아 금방 그칠것 같지 않은 세찬 줄기에 깜짝 놀랐지요. 해설사에 집에 들러

같은 동호회 회원님 우산을 빌려쓰고 우산을 사왔습니다. 헐~~ 관광버스 안에 하루종일 들고 다니던 우산 있는데.. . .

세찬 빗줄기에 놀라서 우산을 샀네요.

아쉽지만, 다음을 기약해야겠어요. 연꽃 구경.

 

 

 

posted by 산위의 풍경

기장 하장안의 연꽃 구경을 하고나서 모임을 갔습니다.

함께 식사하는 모임 언니들과 칠암의 거북 횟집으로 고고~

칠암은 회센터로 많은 횟집들이 즐비하게 있습니다.

더위에 지친 우리들은 몸보신에 좋은 장어를 먹어야 한다며 장어구이와 붕장어회를 시켰습니다.

칠암의 횟집들은 붕장어(아나고)회를 시키면 양배추채와 함께 비벼 먹을 수 있게 콩가루를 주거든요.

양배추채와 콩가루, 붕장어회를 초고추장에 비벼 먹으면 별미로 맛있어요.

오랫만에 먹었더니 정말 고소하고 맛있더군요.

장어구이도 불맛이 살아있게 구워주니까 질리지 않고 먹을 수 있네요.

배가 부른대 남길줄 알았더니, 우리가 그걸 또 해냅니다.ㅋㅋ

장어구이 3인분과 붕장어회 소(小)자를 시켜서 다 먹었거든요.ㅋ

너무 배가 불러서 매운탕과 식사는 통과입니다.

다음에 엄마오시면 요기로 다시 모셔야겠어요.

맛있는 장어구이, 붕장어회 드시러 기장 칠암으로 놀러 오세요~

여름휴가 보양식으로 최고예요.

이집의 정기휴일은 매월 둘째, 넷째 월요일이래요.

칠암 거북 횟집 2층에 가면 뷰가 엄청 좋군요. 시원한 바다가 한눈에 쫘악~ 펼쳐지거든요.

기분좋은 하루 보내세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정림사지는 부여중학교 근처에 있떠군요.

연꽃 구경으로 궁남지를 찾았다가 일행들을 기다리느라 시간이 남아서 혼자서

정림사지를 찾았답니다. 시간이 없어서 정림사지 박물관을 돌아보질 못하고 정림사지 오층 석탑과 정림사지석불좌상을 보고 왔습니다.

정림사지 5층 석탑은 과거에 평제탑으로 불렸다고 합니다.

당나라 소정방이 백제의 사비성을 침공하고 정림사지 오층 석탑 1층 탑신에 '대당평백제국비명(大唐平百濟國碑銘)을 새겨 놓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역사를 바꿔 놓은 기와 한장이 발견되었대요

일제 강점기인 1942년 발굴조사에서 '태평8년 무진 정림사 대장당초(太平八年 戊辰 定林寺 大藏唐草) 라고 적힌 기와가 발견되어서 이곳이 고려 현종 19년(1028년)

당시 정림사로 불리었음이 밝혀졌다고 해요. 그 이후로 이 절터는 정림사지로, 탑은 정림사지 오층석탑으로 불리우게 되었다고 합니다.

정림사지는 백제 사비도읍기(538~660년)에 건립된 사찰로서 나성으로 에워싸인 사비도성 의 중심지에 자리 잡고 있다   남북 일직선상에 중문. 탑. 금당. 강당을 배치한 백제 가람의 대표적인 모델이다. 고려시대(1028) 에 제작된 기와 명문을 통하여 정림사지라 불리고 있답니다.

백제 문화권정비사업의 핵심 사업으로 주변부지를 매입하고 발굴조사를 거쳐 가람터를 정비하여 오늘의 모습을 지니게 되었대요.

정림사지 오층섭탑에서 북쪽의 건물에 정림사지석불좌상이 있어요.

많이 훼손되서 세부적 양식과 수법을 알아보긴 힘들지만 고려시대에 절을 고쳐지을 때 본존불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정림사지오층석탑은 국보 9호이고, 정림사지석불좌상은 보물 제108호이며 정림사지는 사적 제301호입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