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영동군에 위치한 반야사는 대한불교 조계종 제5교구 본사인 법주사의 말사로 영동의 백화산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백화산의 바위 너덜지대에 나타나는 호랑이 모양도 유명하지만 500년 묵은 백일홍 나무  배롱나무,

극락전 앞에 2그루가 요즘 한껏 꽃을 피워내 아름답게 자리하고 있습니다.

반야사는 호국의 길 둘레길을 걷다가 가게 되었는데, 뜻하지 않은 극락전 앞에 피어 있는 백일홍 나무에 반해서

한참을 그 앞에서 서성였습니다.

500년 보호수라고 간판이 서 있더군요. 반야사는 그리 오래되어 보이지 않는데

나무가 더 오래된 이곳의 터주인것 같습니다.

보호수 지정 사유를 보면 반야사 건립 270년 추정이라고 하는데, 또 3층 석탑의 안내문에는 신라시대 반야사 건립당시 건축한것으로 써 있으니 고개가 갸우뚱해집니다.

어느 것이 맞는지는 모르겠고, 일단 저의 기억에는 배롱나무가 강렬하게 자리할 것 같습니다.

2그루의 배롱나무에서 피어낸 분홍꽃의 향연이 아름답고, 꽃이 떨어지면서 바닥에 깔리는 분홍빛 융단~도 굉장히 아름다울것 같거든요.

생각지도 않았던 반야사 배롱나무꽃의 아름다움에 반했습니다.

지금이 한창이니까, 바로 가보시면 볼 수 있어요. 조금 선선해 졌네요. 나들이 하기 좋을 것 같습니다.

 

 

호랑이 형상의 돌무더기가 유명한 반야사

 

극락전 앞 백일홍때문에 출사 오는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반야사 극락전은 창건연대는 정확치 않으나 조선 후기의 건축물로 추정되며 내부에는 중생에게 자비를 베푸는 아미타불을 모시고 있다.

원래 반야사의 대웅전을 건립된 건물이었으나 1993년 현재의 대웅전을 새롭게 건립한 이후 극락전으로 이용하고 있다.

현재 반야사 경내에서 가장 오래된 불전이다. (극락전 앞 안내문)

 

극락전 앞 3층 석탑

이 탑은 전형적인 신라 말고 고려 초기에 유행했던 단층 기단형 삼층 석탑으로

신라 문성왕 8년 반야사 창건 당시(846년 세워진 것으로 추정된다.

지대석 위에  1층 기단을 이루고 그 위에 탑 몸돌을 올리고 있으며, 상륜부에는 노반탑의 꼭대기 층에 있는 네모난 지붕 모양의

장식과 복발 노반위에 주발을 얻어 놓은 것처럼 만든 장식이 올려져 있다. 2층의 탑신은 1층에 비해 급격히 낮아지고 있으며

 1층의 지붕돌 받침은 5단인데2층과 3층은 4단으로 되어 있다.

탑은 부처님의 사리를 모신 곳으로 불상과 동일시되는 경배의 대상이다. (3층석탑 안내문)

보물 제1371호

 

보호수

배롱나무 

수령 500년

수고, 8미터, 7미터

나무둘레, 0.8미터, 0.6미터

지정번호 영동-13호

소재지 : 영동군 황간면 우매리 151-1번지

지정사유: 반양사(창립270년) 사찰내 생립하고 있는 희구 노거수임

나무특징: 사찰내 마당에 양측으로 생립하고 있으며 좌측나무는 지상 1.0m높이에서 흉고 20cm정도의 5개로 갈라져 자라고 있음

 

반야사의 명물, 호랑이 모양,  백화산 돌무더기가 선명하게 드러나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북 영동군 황간면 우매리 151-1 | 반야사삼층석탑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