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21. 9. 20. 04:47 산 그리고 사람

지금 억새가 한창 예쁠 때 입니다.
간월재 억새를 보기 위해 어떻게 가면 재밌게 갈 수 있을까?
신불산 복합웰컴센터에서 올라갑니다.
구언양 터미널에서 택시를 타면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까지 7000 원 내외입니다.

홍류폭포를 보고 험로로 계속 오릅니다. 신불산 칼바위 공룡능선 밑에는 몇개의 로프구간이 있었는데 전부 로프를 없애 폐쇄되었고 우회로로 안전하게 가라고 안내표지가 계속 서 있었습니다. 칼바위도 폐쇄되었을까 걱정하며 올랐더니 다행히 공룡능선은 갈 수 있네요. 사진도 찍고 동영상도 찍었는데 바위가 뾰죡뾰쪽 하니 셀카봉 세우고 찍다가 바람에 셀카봉 낭떠러지 갈 뻔...
다 챙겨 배낭에 집어넣고 신불산 칼바위 공룡능선을 갑니다. 예전에 왔을때 정말 무서워 했던 곳인데 오늘 날 이렇게 혼자 오를 수도 있게 되었네요. 자꾸 가면 익숙해지고 두려움도 극복이 되나봐요. 극히 조심해야 할 구간이니 초보자나 심약자는 가지 마세요. 우회로가 있으니 그쪽으로 오르면 됩니다.

청명한 날씨에 오르기 참 좋은 때 입니다. 파란 가을하늘, 시원한 바람이 엄청 좋았거든요. 칼바위 반쯤 오르다 평평한 바위에 앉아 신불재를 보는 것도 좋았고 차 한잔 마시는 여유도 좋았습니다.
프리즘라이브로 유투브 라이브 방송도 했었네요. 차한잔 마시고 다시 오르기 시작하니 더 웅장하고 재밌는 바위구간 공룡능선 입니다.
시원하게 조망이 펼쳐지는 공룡능선입니다.

신불산으로 올라 시원한 영축라인을 조망하고 간월재로 내려갑니다. 내려가는 내내 간월재 뷰와 간월산 건너편 천황산, 재약산 뷰도 좋습니다.
간월재 억새는 은빛물결입니다. 바람에 살랑이는 물결이 간질이듯 기분 좋습니다.

억새사이로 걸을 수 있는 데크길도 있으니 기분좋게 가을을 맘껏 누려 보세요. 간월재 억새를 보고 조금 아쉽다면 등산을 조금 더 간월산으로 해도 되고 바로 하산을 해도 되겠습니다.

간월산에 올랐다가 간월재로 다시 내려와 간월재 휴게소 앞 등산 표지를 보고 등억온천 쪽으로 임도를 따라 하산을 했어요. 임도를 계속 따라 내려오면 복합 웰컴 센터로 가는 하산로 표지가 하나 보이니 그때까지 계속 임도로 내려오다 표지를 보고 등산로로 들어서서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로 돌아오면 되겠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0. 28. 21:32 산 그리고 사람/경상도산

 

2012년 10월28일-주암마을 ~재약산 능선~사자평~천황봉~사자평~주암계곡으로 하산

주말 휴일 동안 열심히 운동한 기억밖에 안 남겠네요.

실은 토요일 너무 비가 많이 와서 산행을 가겠나 싶었는데, 일요일은 날씨가 너무 좋았어요.

다행이지요.

고속도로를 달려 주암계곡 주암마을쪽에 주차를 하고 바로 산행을 시작 합니다.

주암계곡에서 주차장 맨 아래쪽 직선방향으로 들머리를 잡습니다.

계곡과 만나는 지점에서 계곡을 건너 바로 산행 시작이랍니다.

단풍이 아주 이쁘게 물들어 수줍은듯 귀엽고 앙증맞게 산꾼들을 맞아 줍니다.

다른 산악회 분들은 계곡을 타고 많이 올라 가시는데, 우리는 바로 능선을 치고 오르기로 합니다.

호흡이 안 맞아서 상당히 고전하던 초반 산행이었습니다.

주계바위 (심종태바위)까지는 상당히 헉헉 거리면서 올랐답니다.

토요일 잠을 못잤더니, 상당히 고전을 하게 되네요.

호흡을 가다듬고 오르는길,요즘은 산에 데크를 깔아 놓은곳이 많으므로 아무데나 털썩 주저 앉기만 하면 밥상이 됩니다.

점심을 간단히 먹고,사자평으로 오릅니다.

다 세어버린 억새들이 홀씨처럼 바람에 날리기도 합니다.

사자평 데크에도 점심 먹는 사람들이 우글 우글 합니다.ㅎㅎ

가을빛 가득 담긴 품안에서 먹는 점심 맛 또한 별미겠지요?

우리팀은 바로우측 천황봉쪽으로 오릅니다.

이곳은 계단으로 이어지는 구간이라 지리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앞에 펼쳐진 바위와 뒤로 돌아 보면 넓은 영남 알프스 산자락들이 장관이라서 감탄에 맞이 안습니다.

고지가 얼마 안 남았다 싶으니  열심히 올라야 겠지요?

정상에는 산꾼들이 너무 많으니까, 서로 정상석 찍느라 야단입니다.ㅎㅎ

바람이 상당히 셉니다.  사진 찍으려고 서 있으며 바람에 밀릴 정도더라구요.

" 아우 춥다~~ 내려가자." ㅋㅋ바로 내려 섭니다.

올라 올땐 능선으로 왔으니까, 내려갈때는 사장평까지 백코스로 내려가서 주암계곡으로 내려 서려 합니다.

안부에는 단풍이 어느새 마르고 지고,,,,

아래로 아래로 기대를 걸면서 내려 옵니다.

가끔 만나는 빨간 단풍에 정신을 빼앗겨 보기도 합니다.5시간이 넘어 가니까 발에 열도 너무 나고,

우리 잠깐 발담구고 가자고~~~~산대장을 꼬득입니다.ㅎㅎ

일행이 뒤쳐져서 아직 오지 않으니까, 잠시 등산화도 벗고 물에 담가 봅니다.

"아 ! 발 시려 " 시원하다가 아니라 어느새 물이 너무 차서 발 시리다는 말이 저도 모르게 나오더라구요.ㅎㅎ

빨간 단풍빛이 물에 비치나 안 비치나 바라보다가, 얼른 신발을 신고 내려 섭니다.

어쨌든 산행 마무리가 되어야 부산으로 돌아 올 테니까요~

열심히 걸었더니 5시간 30분 만에 산행을 마무리 했네요.

물로 총 산행 시간은 더 걸렸지만, 점심 먹고 어정 거린 시간은 싹~ 빼버린 시간입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6. 07:37 산 그리고 사람

여수 영취산은 이번이 두번째 산행이다.

영취산 하면 진달래 축제에 빠지지 않는 산이라 봄철에 많이 산행을 하게 되는 산이다.

많이 높지 않으면서 양쪽으로 조망권이 확보되는 산중에 빠지지 않는다.

읍동 마을에서 출발해서 원점 회귀 하는 코스로 지난번과는 조금의 변화가 있었다.

정다운 돌담들이 아주 예쁜 집들을 지나 매화꽃 곱게 피는 밭 사이로 들머리를 시작한다.

이제 막 잠에서 깨어나듯 마삭 잎들이 햇볕에 부서질듯 반짝이고 있다.

가만히 보니 마삭 잎사귀 틈새에 빼꼼히 얼굴 내미는 산자고 꽃, 하마터면 놓칠뻔했다.

만나고 싶었다. 야생화 봄의 기운을 ....

얼마쯤 올랐을까 임도를 만났다. 임도를 지나며 보니 이른 벚꽃에 생강꽃,

진달래까지 부지런히들 꽃망울을 터뜨리고 있다.

반기는 봄 손님에 그저 기쁜 얼굴로 마주 할 수 있어서 더 좋은 산행이다.

임도에서 아래쪽은 진달래가 제법 피었는데 임도 윗쪽은 아직 좀 이르다.

2~3주쯤 지나야 더 만개해서 화려한 제대로의 영취산 맛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능선으로 올라설때는 아직 억새의 누런 빛에서 겨울빛이 보이는듯 했다.

시작해서 약 두시간만에 능선에 올라서며 점심을 해결했다.

이제부터는 능선만 가면 될것이고 양쪽으로 훤하게 내어주는

자연의 풍경에 빠지기만 하면 된다.

시원한 바람과 햇살아래 꿀맛같은 점심을 먹고 일어선다.

오늘의 목적지까지 무사히 걸어봐야지.

산에서 바라보는 진남 마을 일대의 풍경은 너무 아름답다.

정말 정답고 게으른 황소 울음소리가 울릴것 같은 고향, 곡선의 미가 이곳에 숨어 있었다.

요즘 농촌에 가보면 정말 네모 반듯 반듯 토지 정리가 되어 있어서

인위적인 풍경에 다소 당황할때도 있었는데,

이곳은 어떻게 이렇게 남아 있을까 싶을 정도로 예쁜 다랭이 논

모양들이 그대로 살아 있다. 아! 정말 예쁘다 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오게 된다. 저기 물이 대어지고 벼가 자라면

초록의 향연은 또 얼마나 아름다울까?

지금 저기 청보리가 심어져 있으면 얼마나 아름다울까? 상상만으로도 흡족했다.

비록 진달래 꽃망울이 아직 터지지 않아 회색빛인들,

저 아래 푸른빛 바다와 다랭이 논밭의 오밀 조밀한 풍경을 만난것만으로도 충분 하다.

영취산 정상에서 아연실색 할 일이 벌어지고 있었다.

 그냥 바위에 올라서기만 해도 양쪽 조망

이 다 되는데 따로 전망대가 왜 필요한지 모르겠다.

여럿의 인부들이 열심이 철땜을 하고 있었

다. 이럴때 정말 분노하게 된다. 자연 그대로 놔둬 주면 안되는걸까? 심각하다.

괜한 풍경에 화가 치밀지만 여기에서 분통 터뜨리고 앉아 있는들 무엇이 변하겠는가?

지나는 나그네는 갈길을 갈뿐.....참 분하다!

도솔암을 지나다 보니 귀여운 제비꽃들이 많이 자리하고있다.

호랑산 방향으로 걷는다. 진례산과 영취산으로 구분해서 부른다고 하는데

두 봉우리 정상엔 영취산으로 표기 되어 있다. 호랑산까지는 아니고

자내리 고개로 내려서서 다시 임도를 타고 원점으로 돌아 왔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