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1. 31. 10:07 풍경 기행

아들이 입대한지 어느새 일년이 훌쩍 지나갑니다.

오늘 상병을 달게 됩니다.

가슴졸이며 입대시킨지 어언 일년.

입대한 아들의 시간도 국방부 시계는 참으로 늦게 간다하겠지만

아들 입대 시키고 생활하는 엄마의 마음시계도 거북이 시계이긴 마찬가지입니다.

그래도 휴가올때마다 아들의 입맛에 맞는 요리를 해주려고 엄마는 바쁜 마음입니다.

그런데 이번에 5박6일 휴가를 나와서는 엄마를 멘붕시키는 아들입니다.

하루에 한끼 먹을까 말까 하면서 내도록 잠만 자는 아들.

뭐 먹고 싶은건 없느냐? 오늘 스케줄은 어떻게 되느냐?

물어도 시크한 대답뿐입니다.

" 먹고 싶은거 없어요.  오늘은 나가서 밥만 먹고 들어올겁니다."

" 배 안고프니? 그만 자고 밥먹자!" 하면

"안 움직이니까 배도 안고파요. 먹을 이유가 없는것 같아요."

" 너 왜그래? 누가보면 너 거식증 환자인줄 알겠어.  때가 되면 식사를 해야지 왜 밥을 안먹어?"

" 엄마 알아서 먹을게요. " 한마디뿐입니다.

배치기를 좋아 하는 울 아들은 휴가나와서 제일먼저 한일이 배치기 시디구매입니다.

그러고는 정말 내내 하루에 한끼 먹는것 같습니다.

군에서 힘들어서 그런가 싶어 자는걸 깨우기도 안쓰럽고 말입니다.

저때문에 나가지도 않고 신경쓰고 있는 엄마를 할일 없게 만드는 아들입니다.

무엇이든 맛나게 잘 먹던 아들이 왜 그런지 모르겠네요.

휴가가 끝나서 들어가는 아들 뒷모습은 항상 안스럽습니다.

휴가나올때마다 늘 아빠가 진해까지 데려다 줍니다.

이것이 말없는 아빠만의 사랑표현인걸 아들은 아는지 모르는지.

군생활동안 내내 건강하게 무사히 지내기를 오늘도 기도합니다.

이번 휴가때는 엄마를 멘붕시키고 들어가는 아들입니다.

 

 큰아들이 좋아 하는 배치기 시디들~

 휴가 기간 내내 하루 한끼 라면만 먹으려는 아들~ 엄마를 멘붕 시킵니다.

 

큰아들에게 밥상 차려줘도 손도 안 대는 밥상 ㅜ,ㅜ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2. 26. 05:30 맛있는 레시피

 

 

 

 

 

 

 

 

 

 

 

 

 

 

 

 

 

안녕하세요?

풍경이가 소개하는 양푼이 찌개마을.

이집은 해운대 좌1동 1295-1번지 양푼이 찌개마을입니다.

주변 분들은 무지무지 행복하실것 같아요.

슬리퍼 질질 끌고 나가서 편안하게 가볍게 한잔 하실 수 있는 공간.

찌개맛도 얼큰하니 좋았습니다.

찌개류, 탕류가 또 소주 안주로 그만이잖아요?

남자, 여자를 떠나서 누구나 좋아하실것 같더라구요.

제가 갔을땐, 남자분들만 삼삼오오 약주 한잔씩들 하고 계시더라구요.

요즘 음식점에서 담배를 안피우니까, 너무 행복해요.

다른사람이 담배피면 인상이 저절로 써졌는데요, 그러면 밥맛도 약간 없어지는듯 하고 빨리 이공간에서 벗어나고 싶다 이런 생각을 하게 되는데,

요즈음 음식점에서 금연 이니까 맑은 공기 마시면서 음식맛도 제대로 즐길 수 있으니까 좋았거든요.

어느 애연가분은 추운데, 겉옷도 걸치지 않으시고 나가서 담배를 피고 오시데요~ ㅎㅎㅎ 조금 안 쓰러워 보였답니다.

맛있는 양푼이 찌개집. 공기밥 추가하셔서 식사 하시면 됩니다. 얼큰한 음식으로 속 든든히 채우시구요~

고운 하루 보내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8. 21. 05:30 풍경 기행

어느날 볼일을 마치고 점심을 해결 하려 하니, 너무 늦었어요.

간단하게 국수나, 김밥을 먹으려고 분식집엘 들어갔지요.

혼자서도 잘 가는 풍경이니까요.

국수와 김밥을 시켰어요.

식사를 하고 있는데, 어떤 아주머니가 들어 옵니다.

다른 자리도 많았는데, 제 테이블에 앉습니다.

물론 어떤 양해를 구한것도 아닙니다.

그렇다치고, 식사를 계속 하고 있는 풍경.

그분 보험 회사를 다니는지, 뭔 서류같은걸 주섬 주섬 꺼내더니,

 그사람 보험료는 얼마고...큰소리로 통화를 시작 합니다.

 전화를 끊더니, "에헤~에취 "

기침을 합니다.

식사하는데서 양해도 안하고 앞에 앉아 큰소리 통화 하는것도 살짝 언짢은데, 기침까지?

'그래~  한번 실수를 하셨겠지 ' 하면서  식사를 하려는데, 또 통화를 하고 기침을 하는거예요.

연달아서....

심정이 상하더라구요. 고개를 돌리는것도 아니고, 입을 가리는것도 아니고..

" 저기요~! 아주머니. 식사하고 있는데 그렇게 기침을 하시면 어떻해요?"

" 아구 참내 기침 한번 한걸 가지고 뭘그래요? " 하는 아주머니 답변에 황당하기 그지 없네요.

" 아주머니, 아무리 그렇지만 남의 테이블에 앉아서 식사하는대 대놓고 기침 하시면 그렇잖아요?"

언성이 높아 졌어요.

그 아주머니 답변이 가관입니다.

" 아니, 기침좀 하면 어때서 ! 내가 뭔 전염병이있나? 뭐가 있나? 뭘 그런거 가지고 그러냐구!"

" 이것보세요~ 식사하는데 대놓고 기침 하면 누가 좋아 합니까?  고개를 돌리던지, 입을 가리던지 하는게 기본 예의 아닙니까?  "

이렇게 말다툼이 오자 분식집 주인이 주방에서 나옵니다. " 왜들 그러세요?"

그 아주머니 위풍 당당하게  이릅니다. " 자기 밥먹는데, 내가 기침좀 했다고 이 난리다. 내가 병이 있나 뭐가 있나? 기침좀 한걸 가지고..."

아 황당~~~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이럴때 어떻게 대처 하시나요?  화가 난 풍경이 밥 먹다가 계산해 주고 나왔습니다.

아주 언짢은 기억입니다. 나이가 들더라도 잘못은 인정하고, 사과 할줄 아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구글 이미지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7. 23. 16:27 풍경 기행

완도 지역에 등산을 갔다가 돌아오는길 입니다. 6시간정도 걷고  하산을 하게 됐어요.

남편에게 전화를 하지요. " 이제 내려 왔어요. 저녁 먹고 출발 할것 같습니다. 출발 하면서 전화 할께요~ "

근처에서 식사를 한후 또 전화를 합니다.  " 응~ 이제 식사하고 출발합니다. "  " 알았어. 데리러 갈게. " 부산으로 돌아오는 길입니다.

매번 늦을때마다 남편이 데리러 옵니다. 미안 하기도 하고 참 감사하지요.

일 때문에 가는것도 아니고 매번 취미 생활로 등산을 가면서 또 저녁에 데리러 나오기까지 하니까....

어김없이 데리러 온 남편차에 오르니 앞자리에 파란 통이 보입니다.

" 이게 모야?"

남편은 말을 안해주고 " 뭔지 보라메~!!"

" 뭐지? " 뚜껑을 열어본 순간 저는 빵~!!!터졌습니다.ㅋㅋ

등산 갔다온 와이프 목마르다고 서비스로.

세상에나!

풍경이가 다른 술은 잘 안 먹는데, 가끔 시원한 맥주는 한잔씩 마시는걸 좋아라 하는데요,

다이어트때문에 되도록이면 참고 있는데....

파란 통 안에다 얼음을 채우고

 거기다가 맥주 한캔 얌전하게 띄워 놓았네요.ㅋㅋㅋㅋㅋㅋ

" 오늘 날이 무지 더워서 자기 더울까봐 내가 시원하게 가져왔다! "

 이남자를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오늘만큼은 다이어트 포기해 버릴랍니다.ㅋㅋ

맥주 얼마나 시원한지요.

사랑하는 이남자의 가슴을 마시는것 같은 시원함!!! 더위에 지치고 힘들던것은 한방에 다 날린것 같습니다.

이런 마음 씀씀이가 저를 너무 감동시키네요. ^^

 

 

 

 

 

 

 저녁 먹던집에서 판매하던 두부 도넛츠, 남편 준다고 저도 사왔는데....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6. 30. 08:30 맛있는 레시피

목감기도 오고 산행후 피부 알러지가 심해서 병원도 다녀오고, 지인분들이 식사하러 가잔 말에

몸보신 하러 가야겠다니까, 이집에 데려가 주십니다.

맛있는 전복 죽 한그릇이면 아픔도 잊고 기운 번쩍 납니다.ㅎㅎ

울 아들이 좋아해서 그녀석 아프면 한번씩 가서 죽을 사오는 집이거든요.

해물이랑 전복 죽이랑 알뜰하게 먹고 왔습니다.

죽 1인분 10000원

해물 20000원 한접시.

죽 끓이는데 약간 시간이 걸리니까, 기다리기 싫으시면 전화 주문후 가시면 됩니다. 011-9558-7339 연화리에 있습니다.  죽도앞.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