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손녀'에 해당되는 글 2

  1. 2012.11.06 어떻게해~~ 눈물 글썽이며 보게 한 영화- 늑대소년27
  2. 2012.07.09 내 마음 속의 비48
2012. 11. 6. 05:30 영화in screen

늑대소년, 요즘 대세 착한 남자 송중기가 주연이기 때문에 많은 누나 팬들이 기다려 왔던 영화 이기도 합니다.

물론 소녀들도 기다렸겠지만요.

주말에 잠깐 영화를 봤습니다.

주연 : 송중기, 박보영

출연 : 장영남,유연석,김향기

감독: 조성희

이 영화는 소설 소나기 같은 여운이 있는 영화 입니다.

소녀적 감성이 이가을 눈물 지으며 영화를 볼 수 있게 하는것 같습니다.

이 영화는 할머니가 전화 한통을 받으면서 시작이 됩니다.

외국에 살고 있는 할머니는 한국에 유학가 있는 손녀 걱정을 하면서 지내다가 전화 한통을 받고 한국으로 오게 됩니다.

손녀와 함게 나서는길 강원도까지 가지요.

" 할머니 여기가 할머니가 사시던 곳이예요?"

"괴물이 나올것 같아요. " 말하는 손녀는 이곳이 싫은 눈치 입니다.

할머니는 이곳에 하룻밤 묵고 싶어 합니다.

침낭에서 할머니의 이야기가 펼쳐 집니다.

가장의 죽음으로, 또 딸의 요양을 목적으로 산골로 들어오게 되는 세모녀.

엄마와 순이와 순자

첫날 순이 (박보영)은 괴물을 봅니다.  어둠속에서 후다닥 지나가는 괴물에 놀라 소리칩니다.

엄마와 동생이 뛰어 나오지만 괴물은 흔적이 없습니다.

다음날 빨래를 널던 엄마와 딸

어두운 그늘에 생명체를 확인하지요.

인간이지만, 거의 짐승같은 한 소년.

먹을 것이라면 환장하듯 달려 드는 소년입니다.

그동안 얼마나 굶주리고 살았는지 가엽네요.

순이는 폐병으로 굉장히 염세적입니다.

항상 우울 하고 죽음을 생각하는 어두운 소녀였거든요.

밥상에서 그 소년이 함께 하면 밥을 먹지 않는 순이입니다.

엄마는 소년을 다른곳으로 보내기 위해 애써 보지만, 경찰이나, 군청이나 너무 나이가 많은 소년은

고아원에서 받아주질 않는다며 당분간 보살펴 달라고 합니다.

순이는 책 뭉치에서 발견된 개를 훈련 시키는 책을 보며, 이 짐승같은 소년을 훈련 시킬 결심을 합니다.

처음엔 먹을걸 보면 득달같이 달려 들던 소년도, 점점 순이의 "기다려 ! " 라는 말을 알아 들으며 밥상에도 같이 앉아 식사를 할 수 있을 정도가 됩니다.

평화롭게 살아갈 이집에 어두운 그림자가 비친것은 삐뚤어진 순이에 대한 집착남 지태(유연석) 때문이지요.

어떻게든 순이를 넘보는 지태, 그런 그를 경계하는 소년(철수라고 이름붙여 줬습니다. 엄마가 )

철수는 순이를 위해서라면 뭐든지 할 기세입니다.

철수를 없애기 위해 지태는 함정을 파고 모두 철수의 짓이라며 꾸밉니다.

사살하려는 군과 그를 지키려는 교수, 그리고 순이.

결국 순이까지 헤치려는 지태의 행동에 동물적 본성이 들어나고 마는 철수.

순이를 발로차는 지태를 짐승으로 변한 철수 .

순이를 안고 숲으로 도망칩니다.

순이는 철수를 위해 자신은 돌아 갈거니까, 따라오지 말라며 돌을 던집니다.

그렇게 공부시키고 말을 걸어도 한마디도 하지 않던. 철수.

떠나가는 순이에게 한마디 말을 하게 됩니다. "가지마!"

왜 그리 슬플까요?

눈물이 날것 같습니다.

순이는 가족의 이사로 이집을 떠나가면서 쪽지 한장을 남겨 두고 갑니다.

 밖에서 이상한 소리를 듣고 나간 할머니.....창고쪽으로 가는데 그 옛날 냄새나던 그 창고에 화원이 만들어져 있네요.

그오랜 시간, 그 쪽지 " 나 다시 돌아 올거야, 기다려 "

철수는 그곳에 순이를 기다리고 있네요.

너무나 늙은 할머니를.......

철수는 그 옛날 순이가 주었던 책한권을 읽습니다.

 

 

 

늑대 소년, 이 영화는 온 가족이 봐도 상관 없을것 같습니다.

가끔 어이 없이 터지는 웃음에 또는 너무 짠해서 눈물나게 하는 모습들 조차도 너무나 사랑스러운 영화 입니다.

이가을 놓치지 말고 보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7. 9. 06:26 풍경 기행

 

120707

 만나는 편백나무는 시원스런 자태에 마음까지 곧고 바르게 펴지는듯한

시원함이 있습니다.

이 사진을 담을때만 해도  참 좋았습니다.

제가 좋아 하는 숲길을 한참을 걸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철 없는 아이처럼 폴짝 대면서요.

한치 앞을 못보니 사람이겠지요.?

산행하구 일찍 돌아와 다음날 산행준비를 하려는데, 전화벨이 울려서 너무 불안했어요.

불행한 예상은 항상 적중하잖아요?

병환중이시던 외할머님이 가셨습니다.

장맛비가 여러날 내리던중 모처럼 해가 반짝 나는날,

손주 손녀들 모두 시간좀 여유로운날,

농사철에 딱 지금 비교적 바쁠것 없는 삼촌들

삼주동안 병원에 계셨고, 일주일동안 주무시다가

돌아가시기전 눈을 뜨시고 주위를 둘러 보시고

우리엄마, 많은 사촌들중 딱 한 사촌 내외, 그리고 외삼촌들.....보시면서 편안히 눈을 감으셨습니다.

올해 94세 외할머니.

어릴적 모처럼 우리집에 오셨을때, 학교갔다 오면

" 오메메메~~ 울 강아지 갔다왔냐? "

따뜻하게 안아주시고, 보듬어 주시고 챙겨주셨던 그 며칠이

정말 행복한 어린시절의 추억이었습니다.

외 할머니, 할머니가 내 할머니라서 좋았습니다.

행복했습니다.

외가가 있는 목포에 한번도 가보지 않았었습니다.

고향 양평에서 목포까지 가기에 너무 먼 거리였습니다.

자매가 많아서 엄마가 데리고 가실땐 한 아이만 데리고 가셨습니다.

그중 풍경이는 단 한번도 엄마를 따라서 외가에 가보지 못했습니다.

맞이였던 오빠가 갑자기 돌아가시고,

다음해 늦둥이로 태어난 울집 막내, 아들을 바라셨지만 또 역시나 딸이었습니다.

그때 외할머니가 집에 오셨습니다.

인자하고 따뜻한 할머니.

늘 학교갔다오면 빈집이었는데,

할머니가 " 어메메메~~ 내 강아지 " 이렇게 안아 주시니 어린맘에 얼마나 좋았는지요.

제손으로 밥 챙겨 먹고 마당 쓸고 엄마, 아빠가 돌아오길 기다리던 그시절에

할머니가 계신 집은 천국 같았습니다.

엄마가 며칠 조리 하시고  할머니는 떠나셨습니다.

많이 울었던 기억, 따뜻했던 기억 한편입니다.

아버지 돌아 가셨을땐, 할머니가 요양 병원에 계서서 오지 못하셨지요.

사실, 아버지 기일에 마음속으로 빌었는데, 할머니 외롭지 않게 아빠가 모셔 가세요.

할머니

좋은 곳에 가셨지요?

외가가 있는 목포에 이렇게 다녀오게 됐네요. 할머니를 떠나보내기 위해.

 

편백 나무의 시원함이

오늘은 마음속에 빗줄기 내리듯이

흐릿한듯 멍한 기분이

점점 뚜렷하고, 굵고 짙게 빗줄기처럼 내립니다.

사랑합니다. 할머니

 

 

 

 

 

 

 

 

 

 

 

 

 

 

 

 

 

 

 

 

 

 

이틀동안 목포에 다녀와서 답방 못드려서 죄송했습니다.  방문해 주셨던 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