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가을이 다가기전에 단풍산행 한번은 가야 한다고,

가까운곳에 산행 간다기에 따라 나선길.

수태골에서 버스를 내렸을땐 울긋불긋 단풍이 고와서 신났다.

바람이 몹시 차다.

부산에서 대구까지 달려오는동안 짓궂은 날씨 덕분에 걱정을 엄청 했는데,

다행히 비가 내리지는 않는다. 그것만 해도 감사해야지.

산행은 바로 시작한다.

산으로 들어서자마자 단풍은 없다.

기대한것보다 날씨는 더욱 차고, 단풍은 벌써 말라 버렸으며, 산 능선으로 갈수록 헐벗은 나무는

벌써부터 이미 겨울차림새다.

나도 나무처럼 단단히 겨울채비를 해가지고 올것을.

수태골 폭포를 지나고 계단 계단 산꾼들이 싫어하는 계단이 이어진다.

폭포를 지나고 석사여래상이 있다는 표지판이 보이는데 발걸음을 떼기도 싫다.

가보고 싶긴한데 춥기도하고 컨디션이 좋지 못해서 힘을 아껴야 할듯 하다.

산세는 훌륭하다. 바위들이 능선을 이룬 동봉쪽으로 풍광이 아주 멋들어지게 펼쳐져 있다.

계단오르느라 용쓰던 힘겨움이 사라지는것 같다.

서봉 앞 헬기장에서 점심을 먹었다.

여럿이 둘러앉으니 진수성찬이다.

요즘 산행하면서 아주 간단식만 가지고 다녔는데, 모처럼 남편 산악회를 따라오다보니

이것저것 조금 챙기게 된다.

점심을 먹는데, 점점 서늘해지는 체온.

바람막이를 덧입어도 땀에 젖은 몸은 점점 추위에 약해진다.

따근하게 오미자차를 한잔 마시고 바로 출발한다.

20여분은 내리막길이라 잘 내려갔는데, 조짐이 이상하다.

점심먹은게 체했는가보다. 다리에 힘이 풀리면서 정말 한걸음도 떼기 싫다.

그래도 산꾼인데, 이런것도 견디어 내야지, 여기서 멈출수는 없다.

조금 느리게 걷자. 남편이 든든하게 옆에서 보조를 맞춰주고 있으니 이겨내야 하다는 마음속 다짐을 수없이 했다.

가도 가도 파계봉이 안나올것 같은 막막함.

이곳에는 조난신고용 표지는 정말 훌륭하게 잘 해 놨는데, 수태골부터 서봉 거리, 서봉에서 파계봉까지 거리, 파계봉에서 파계사까지 거리, 또는 파계봉에서 한티재까지 거리가 나와있지 않다.

그게 산행하면서 제일 갑갑했다.

산행 안내를 받을때는 4시간 30분짜리라고 했는데, 원래의 계획대로라면 한티재까지 가는 시간이 그렇게 시간이 걸린댔는데,

한티재로 갔다면 여섯시간은 족히 걸리겠다.

파계봉에서 파계재까지 갔을때 빗방울이 들기 시작해서 선두 산행대장이 파계사로 내려가라는 전갈이 왔다.

선두산꾼들은 이미 파계재를 지났지만 도로 돌아와 파계사로 향했다.

조금 느리게 걸었더니, 이럴땐 이득이구만.

비옷을 꺼내입고 파계사로 내려가는길, 단풍이 곱다.

드디어 가을다운 단풍빛을 이제사 만났다.

그래 이런 가을을 느끼고 싶어서 이곳까지 왔지.

멋진 능선의 바위 암벽도 좋지만, 아직은 가을을 느끼고 싶었다.

겨울처럼 이른 쌀쌀함에 절망하다가 비까지 만나서 더욱 깊어지는 한숨이었지만 파계사 내려서는길의 단풍과 낙엽은 낭만적이었다.

그래, 이런 위안으로 우린 산행을 멈출수가 없다.

계획보다 힘들고 고된 산행이었지만, 그래서 이런 즐거움이 크고 더욱 감격하게 되지.

좋은산행 마무리 잘했다. 담주엔 또 고흥으로 떠나보자.

 

 

 

 

 

 

 

 

 

 

 

 

 

 

 

posted by 산위의 풍경

좌천역에서부터 걸어서 옥정사까지 들어갔습니다.

옥정사가 꽤 커졌네요. 절내를 두루 살피고 진행 방향으로 올라 갑니다.

바로 산으로 들어서지요. 작은 실개천 같은 계곡을 옆에 두고 걷습니다.

달음산으로 오를때는 눈발까지 날려서 시야를 가려 버리네요. 동해를 조망하는 달음산인데,

그마저도 오늘은 여의치 않습니다. 달음산 정상에서 내려서서 올라 오던 방향에서 우측으로 걷습니다.

 여기부터는 굵은 소나무가 들물게 반깁니다. 아주 오래 묵은 소나무 같습니다. 곰내재를 건너서 문래봉을 오릅니다.

지난 여름 제가 포스팅 했던 하체 강화 훈련장 말입니다. 수없이 많은 계단을 올라야만 합니다. 좀 괴롭지요.

문래봉을 오른다음에는 망월산쪽으로 가야 합니다. 진행 방향에서 우측입니다.

 이제는 조망이 거의 없습니다. 길을 따라 내려서면 마을길과 마주 합니다만 마을을 왼쪽에 두고 거문산 방향 말고 망월산 쪽으로 향합니다

. 이제 슬슬 가파라 집니다. 숨을 고르며 올라가야 합니다. 철마산까지는 꽤나 긴 코스였기때문에 체력 안배가 중요 합니다.

이날은 새벽에 수영도 한시간 하고 와서 출발을 해서 몸 상태가 좋진 않습니다.

3시반에 일어나서 도시락 싸 놓고 5시 30분엔 수영장에 가서 1시간 운동 한후 베낭을 꾸려서 산행을 나섰으니 열정은 자신이 생각해도 남다른것 같습니다.

 능선에 올라서면 망월산은 우측으로 철마산은 진행 방향에서 왼쪽으로 향합니다.

겨울산이 그렇듯 지나는 사람없이 을씨년 스러운 풍경입니다. 철마산에 다다르면 이제는 내려서는 길이다 안심 할텐데, 또 이 하산 코스가 예사롭지 않습니다.

경사가 심한곳도 있고, 잔 자갈이 미끌거리는곳도 있고, 숨어 있는 빙판도 있으니 말입니다. 입석 마을까지 하산합니다.

 오늘 산행만 15키로를 걸었는데, 좌천역에서 부터 옥정사까지, 또 입석 마을에서 송정버스 정류장까지 걸을걸 포함하면 17키로 미터 이상 걸었습니다.

꽤 피곤한 산행이었습니다. 8시간 이상의 산행, 겨울 산행으로는 너무 긴 코스입니다. 체력 안배를 잘 하시고 걷길 바랍니다.

옥정사~달음산~삼각점봉~천마산~치마산~곰내재~문래봉~소두방재~당나귀봉~철마산~서봉~입석마을

카메라로 셀카 놀이

posted by 산위의 풍경

 

 

 

 

 

지난해 여름 연석산에서 바라본 운장산-그때 참 가보고 싶었던곳.

 

 

 

 

 

 

 

이틀 연속 눈산행을 다녀오게 됐네요.

지난해 여름 완주 연석산을 올랐을때 빤히 보이는 운장산을 시간 관계상

오르지 못하고 돌아올때, 기라려라 운장산~! 곧 갈게! 했었는데요

마음속의 바램은 몇개월만에 이루게 됐네요.

겨울산으로 떠나보는 운장산 산행.

처음 시작부터 끝까지 눈을 안밟고 걸을수 없는 산행.

눈에 수분이 없는 그런눈이어서 뭉쳐지지 않고 주르륵 미끌리는 눈.

아이젠을 착용하고도 미끌거리는데, 아이젠을 착용하지 않고 산행을 하다니...

제발 말좀 들어줬으면 좋겠는데, 말 안듣는사람은 끝까지 말을 안듣고!

겨울 산행엔 항상 안전제일 안전을 위한 채비를 하는것은 나를 위한일인데 말입니다.

제발~ 다치고 후회하지 말고, 꼭 채비를 챙겨 주길...

멋진 풍광에 감탄하는 그런 산행이었는데요, 사실 광주 무등산을 전날 산행하고

완주 운장산을 가서, 약간은 피로도가 있는 산행이기도해요.

자꾸 미끌 거리니까 걱정이 되기도 하구요~~

산행 코스는 내처사동

 

 

 

 

 

 

 

 

주차장-동봉-삼장봉-운장대-칠성대(서봉)-활목재-피암목재 주차장

겨울 산행으로 운장산 멋진 산능선을 조망하기에 딱 좋군요.

이틀간의 피로도, 이 조망을 바라보면 아무것도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

그래~ 이정도면 충분히 보상 받은거야, 뿌듯함으로 하산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