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벚꽃과 진달래가 지천으로 피어 봄이다 매일이 룰루 랄라 즐거운 일상이었습니다.

4월6일 토요일은 전국 적으로 비가 내린듯 한데, 강원도쪽엔 눈이 온다는 예보를 저도 보았어요.

4월7일 산행을 나서야 하는 새벽.

도시락을 챙기는 새벽 시간도 아직 빗소리가 나는듯 해서 산행 나서야 할까 말까 잠시 망설이고 있었지요.

창밖을 보니 드디어 비가 그쳤습니다.

지난주에 하도 더워서 땀을 많이 흘렸던지라 이번주도 그럴가?

 "아니 아니야. 비가 왔으니 쌀쌀할거야. 산청이면 추우니까 그냥 얇은 겨울용 티셔츠 입자 여보 ~"

부부는 그렇게 옷을 챙겨 입고 여벌옷도 챙겨 넣고 새로산 신발을 나란히 신고 정답게 등산을 나섭니다.

차량 승차하는곳. 날씨는 쌀쌀한데 아직 차량이 안 옵니다.

드디어 시간이 되고 떠나는 산행.

산청으로 가는길. 하늘이 계속 찌푸리고 있어 마음이 좀 불편합니다.

고속도로를 가면서 점점 개이는 하늘에 감사한 생각을 합니다.

율곡사에서 출발 하는 산행입니다.

작은 암자처럼 마을 제일 꼭대기에 위치한 율곡사.

오르는 방향 왼쪽으로 산행 들머리 입니다.

산으로 들어서서 1시간 정도 지나면 새신바위라고  천질 바위마냥

상당히 크고 밑에서 바라볼때는 굉장히 높은 바위가 나타 납니다.

물론 이곳으로 오를 수 있는데 조망이 시원하게 펼쳐 집니다. 그런데 심술맞은 구름이 산세를 가려 버립니다.

 이제 이 능선으로 들어서면서 부터 바람을 그대로 다 맞아야 합니다.

눈이 와서 4월에 살짝 얼은 상고대를 볼줄은 몰랐습니다.

나무에 엉겨 붙은 눈도 아직 그래도 이구요. 정수산 정상으로 오르는 길은 계속되는 비탈길이지만 그렇게 험한길은 아닙니다.

날씨만 좋았다면 가볍게 진행하면서 멋진 산세도 실컷 구경 할텐데 말입니다.

계절 따라 피어난 진달래는 여간 고역이 아닙니다.

뚝 떨어진 기온때문에 꽃잎이 얼어 후두둑 떨어지고 있습니다.

정수산 정상에서 식사를 하려던 산악회  선두팀은 바람이 너무 불어 추워서 도전히 여기서 식사를 못하고 하산길에서

식사자리를 잡겠노라 무전 연락이 옵니다.

우리도 중간팀이라 식사는 해야겠는데, 도무지 바람피할 곳이없습니다.

여벌 옷과 장갑, 멀티 스카프등 채비가 있어서 추위를 면할 수 있었는데,

일행중 얇은 봄옷만 걸치고 오신 분들은 여간 고역이 아닐 수 없었답니다.

아무리 기온이 떨어져도 4월 기온이 영하로 떨어질줄 알았겠습니까?

가끔씩 날리는 싸락눈이 어찌나 얄밉던지요.

가까스로 좁은 양지바른곳에 자릴 잡아서 식사를 했지요. 이제부턴 하산길입니다.

비교적 가파르지만 미끄럽지는 않아서 다행입니다.

하산로는 아래로 내려 갈 수록 풍성하게 피어 있는 진달래를 볼 수 있습니다.

정상엔 아직 꽃봉오리조차 많이 안 나왔고, 일찍 핀 진달래는 얼어 죽는데 산 아래는 완연한 봄입니다.

날씨가 이렇게 변화 무쌍하다니....

역시 등산은 기본 채비가 중요 합니다. 늘 강조하지만, 체온유지를 위한 여벌, 꼭 준비를 해야 합니다.

오늘처럼 기온이 갑자기 뚝 떨어지는날, 사고가 날 확률이 많으니까요.

그래도 모두 무탈하게 하산할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열명이 넘는 분들이 아예 산행을 포기하고 산 아래에서만 살짝 걸으셨다던데, 차라리 오늘은

자신을 위해서 탁월한 선택이었다고 말해주고 싶네요.

기분좋은 산행. 언제나 변화 무쌍한 산행은 계속 되어 집니다. 쭈우우욱~

풍경이의 산행기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

 

 들머리 율곡사 앞 산수유나무꽃

 

 개별꽃

 산 아래서 바라본 새신바위

 

 새신바위

 

 소나무에 눈이 들이쳐서 얼어붙었다.

 봄이 얼었다. 진달래 꽃 봉오리도 꽁꽁!

 

 

 

 진달래도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꽁꽁 얼었다.

 

 

 노란 제비꽃이 얼어서 축 처져있다.

 

 

 

 

 

 소나무 상고대

 겨울과 봄이 공존하는 산행이었던듯~!

 

 4월에 눈을 다 보고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3. 7. 05:30 풍경 기행

산행 나가는날,

A.버스 정류장에서 새벽 6시 15분인데...어디다 전화를 겁니다.

남편: " 응~ 일어나서 준비해....준비해서 나와라. 산행가야지! "

풍경: 어디다 이시간에 전화를 하는거야?

남편: 응 . 아침에 못일어 난다고 모닝콜 부탁하길래 해준거야!

풍경: 왓(what?)......

(밖에 나가서 이런일 하라고 건강에 좋은거 챙겨 먹이며 떠받드는거 아니거든!)

B.산에 가서는...

남편 친구 : 친구야 나 컨디션이 안좋다....이거좀 넣어서 올라가주라~

남편: 응 그래. (분명 새벽부터 컨디션 안좋다고 엄살이더니....)

(밖에 나가서 짐꾼하라고 맛있는 챙겨 먹이고 싸서 산에 보내는거 아니거든!)

C.집에 와서는....

설거지는 싱크대에 퐁당

빨래감은 욕실앞에 수북히....

(밖에 나가서 엉뚱한데 친절 했으면, 와이프 한테 봉사 하란 말이얏!)

풍경이가요~~ 산을 무지무지 사랑하고 좋아해서 남편과 취미가 같아서

살아가는데 신나고 즐거움이 많지만요~

이 진상 삼종 셋트를 겪으면서 살고 있답니다.

위에 말한 A,B는 여친입니다.

제가 화를 내는 이유를 아직도 모르는 남편입니다.

건강에 좋다고 이것저것 챙겨 먹였더니,

산악회 여자회원 모닝콜에, 여자회원 짐꾼에.....그러면 집에 와서는 설거지나 빨래는 해줘야 하는거 아닐까?

풍경이의 욕심일까요?

휴!  오늘 다시 생각해도 머리에 스팀나올라 합니더. ㅠㅠ

여러분 진상 삼종 셋트 맞죠?

 

 

 

 

posted by 산위의 풍경

시산제는 산악회의 일년중 가장 큰 행사가 아닐까 싶습니다.

일년동안 산행 무사 안전 안녕을 빌어 봅니다.

부산의대표적인 산.

금정산에서 시산제를 했습니다.

일단 호포역에서 출발해서 고당봉 아래까지 올라갔어요.

시산제 장소가 고당봉이 올려다 보이는곳에서 했거든요.

금정산에서 올리는 시산제.

금정산님께서 함께 해주셔서 제게 더욱 의미 있고

감사한 하루였습니다.

산행 하면서 많이 배우고 우직하게 한길로 가시는 금정산님을 존경 합니다.

자리를 빛내 주셨습니다.

시산제후 식사를 제대로 못하고 가시게 되서 너무나 죄송하기도 하구요...

그래서 산행 팀에게 하산 하신다는 금정산 산대장님을 따라 하산하겠다고 알리고 같이 걷게 되었습니다.

금정산에 숨어 있는 남근석을 안내 해주셔서 처음으로 봤답니다.

왠만한 사람은 위치를 찾지 못해 못 볼것 같습니다.

음양의 조화로 수박샘쪽 여근석을 마주하고 자리 했다는 남근석이 신기합니다.

범어사쪽으로 걸어 내려 왔는데, 내친김에 노포역까지 걷습니다.

비가 온다는 예보 때문인지 살짝 우울한 하늘이 오늘은 참아 주길 바래봅니다.

살짝 추운 날씨, 그래도 걸어서 행복한 날입니다.

돼지 머리 대신 올린 돼지 저금통에 빵터진다.

돼지가 한입 가득 먹었다.

남근석에 손대고 있는 풍경이

노포역방향으로 가는길에 만난 대숲

노포 역으로 나가는 굴다리

posted by 산위의 풍경

화순 백아산은 오랫동안 별럿던 산행입니다.

개인적으로 무척 가보고 싶은 산이었습니다.

전라도 화순 백아산을 검색하면 흰백에 거위아를 써서 백아산이라고 나옵니다.

그만큼 바위들이 하얗게 거위들이 노니는것처럼 보였나봐요?

드디어 남편 산악회에서 산행이 잡혔네요. 신나게 따라 나섭니다.

덕고개에서 들머리를 잡습니다.

다른 산악회에서도 버스 한대가 산꾼들을 부려 놓았네요.

산행 준비를 하고, 엊그제 내린 비로 눈은 씻은듯 녹아 없어졌습니다.

날이 좀 흐릿 하니 비소식이 있긴 했지만 산행동안은 비가 안내렸음 좋겠네요.

산행시작 30분 내외면 왼쪽으로 마당바위가 보입니다.

웅장한 바위가 손님을 맞지만, 그곳으로는 산행이 불가합니다. 공사중!

우리는 마당바위를 지나서 진행합니다.

백아산 정상에서 바라보는 산은 정말 아름답네요.

산꾼이 산에 빠져드는 이유는 이래서인것 같아요.

굽이 굽이 산에서 산으로 이어지는 곡선.

그 곡선에 운무가 겹쳐서 섬을 만들기도 하고, 그 아름다움을 말로 표현 할수가 없네요.

정상에서 왼쪽으로 돌아 하산길로 내려섭니다.산불초소를 지나면 팔각정 공사중인곳을 지나요.

팔각정쪽으로 말고 왼쪽으로 두고 걷습니다. 암릉구간을 지나 자연 휴양림으로 내려섭니다.

노치리 저수지가 보이는 휴양림 입구까지 4시간밖에 안걸이네요.

좋은 조망으로 신나는 산행이었습니다. 생각보다 바위구간이 많군요.

겁쟁이 풍경이도 거뜬히 지나갈 수 있을 만큼 안전한 산행이었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지난 번 동강  잣봉 취재 산행을 갔을때  내려다 보이는  어라연 계곡에  래프팅 하는 사람들이 무지무지 부러웠습니다.

"하이고~ 날도 더운데, 저렇게 물에서 놀면 재밌겠다" 하면서

지나가는 래프팅 팀들에게 " 멋있어요~~~~~~~~~~~~~~" 하며 소리를 질렀었지요.

이번엔 풍경이가 직접 래프팅을 다녀왔습니다.

보통 짧게 영월 문산에서 출발하는 코스로 래프팅을 많이 선호 하신대요.

우린, 평창 마하리 어름치 마을에서  영월 동강 래프팅 주차장까지3시간 30분에서 4시간 걸리 긴코스를 택했습니다.

만약 땡볕이었다면  아주 힘들뻔 했겠습니다.

비가 오는 흐린 날씨 덕분에 많이 덥지 않고 시원한 래프팅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

급류를 넘을때는 짜릿함도 있지만, 잘못하면 바위에 걸릴 수도 있기 때문에 담당해준 강사말을 잘 들어야 겠지요?

산악회에서 서른 두명이 래프팅을 즐기기 때문에 보트 세개에 나누어 탔어요.

풍경이는 3호. 손발 척척 맞춰서 패들을 젓는 덕분에 우리팀은 무사히  목적지까지 왔는데,

다른조 보트를 기다리느라 중간 중간 많은 시간을 보냈어요.

물속으로 강제로 입수 시키지는 않았는데, 풍경이 자발적으로 강물에 풍덩.

들어가면서 구명조끼 입은 생각을 안해서 꼭 쳐 박히는 바람에 동강 물좀 먹었습니다. ㅜ,ㅜ

사래가 걸려서 위험순간..ㅋㅋ 일행분을 잡고 겨우 숨고르기를 한다음에 물놀이를 즐길 수 있었답니다.

정말 처음 가는 래프팅에 어떻게 하면 사진을 담을 수 있을까를 고민 해야만 했습니다.

출발 할때 비가 많이 오고 있었기 때문에, 또 래프팅은 물에서 하는 레포츠니까요~

지퍼팩이 아주 유용하게 쓰였습니다.

물이 묻기 때문에 선명하진 않지만, 그래도 이만큼 사진을 담아 올 수 있어서 저는 행복했는데, 보시는 이웃님들은

뭐 ~ 이런 사진을 게재 하는거야? 하고 야단하실지도 모르겠어요.

 모쪼록 이쁘게 봐주세요. ^^

 

 

 

 

 

 

 

 

 

 

 

 

 

 

 

 

 

 

 

 

*참고 * 동강 래프팅 대표전화 1544-7569

전화 033)375-9400

       033)375-9800

홈페이지 : www.orayon.co.kr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2 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