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엄마 생신 덕분에 언니집엘 갔는데, 근 8년만에 언니집 나들이를 갔군요.

부산과 경기도 멀기도 하고 친정 일이 있을때마다 언니집 말고 거의 엄마가 계신

양평집에 모이다보니 언니집에 갈 시간이 없더라구요.

모처럼 가서 가족들과 유쾌한 시간을 보내고 1박을 했지요.

거실창으로 들어오는 맑은 햇살에 밖을 보니 산책로로 올라가는 사람들이 자꾸만 눈에 띕니다.

유혹을 받게 되는거예요.

" 언니야~ 산에 안갈거가? 산책가자. " " 엄마~ 산 좋던데, 산에 안가실래요?"

엄마는 집에서 쉰다고 하시고, 언니와 풍경이 내외 셋이서 길을 나서게 되었습니다.

전에 왔을때는 바빠서 바로 내려가는 바람에 산에 오르지 못하고 가서 아쉬웠었거든요.

언니는 무릎이 아프다고 무리하면 안된다고 합니다.

언니는 학창시절 잠깐이지만 배구를 했었는데, 아마 그때 무릎을 다쳤었나봐요.

나이들수록 무릎이 아프다고..ㅜ,ㅜ

저한테도 걱정 걱정 한걱정을 합니다.

너무 무리해서 산행하지 말라고 당부를 거듭합니다.

" 언니야 여기 진짜 좋다.  딱 산행하기도 좋구, 집에서 바로 연결되고,진짜 좋다~~~"

오를수록 산세도 뛰어나고 말입니다.

모락산은6.25때 치열한 전투고지였기에 최근에 국군 유해를 발굴한 곳도 있었습니다.

언니도 처음엔 무서운 생각이 들더니 요즘은 괜찮아 졌답니다.

도심에 이렇게 오를 수 있는 산이 있는것도 좋구, 산이 너무 힘들지 않으면서 적당히 걸을 수 있는 코스여서 맘에 들더라구요.

" 언니, 우리집옆에 이런 산 있음 난 맨날 오를 것 같아.  언니집 진짜 좋은곳에 있다~ "

저는 모처럼 언니와 산행을 하면서 쉴새 없이 조잘 조잘 수다를 떨어 댔습니다.

남편은 언니와 수다 떨라고 자리를 피해주는건지, 저만큼 앞서가 주니, 더러는 남편 흉도 보면서..ㅎㅎ 걸었답니다.

봄이라 이제막 피어나는 노란 생강꽃이 생기를 더해 줍니다.

언니집에서 산에올랐다 내려오는데 1시간 30분이면 충분한곳.

잠시 산책하는 모락산 참 좋아요. ^^

 

 

 

 

 

 

 

 

 

 평촌 아파트 단지

 모락산 정상에서 조망하는 언니~햇볕에 탄다고 마스크까지 철저히~ ㅎㅎ

 평촌

 

 뿌듯하게 정상에서 한컷~

 

 사진찍고 있는 풍경이 남편이 한컷~

 언니의 챙모자를 쓰고, ㅎㅎ 베낭 없이 여유로운 산행~

 

 

 

 

 

 

 

 

 

 

 

posted by 산위의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