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갈대님의 블로그에서 퍼온 지도 입니다-

경로 : 생달마을(11:30분)~늦은목이(12:35)~선달산(14:15)~박달령(16:15)~오전약수터주차장 (17:00

토요일에 산행을 하고 왔기도 하고, 일요일 수영장 접수건 때문에 갈까 말까 망설이다가 인원이 별로 없다는 남편 말 때문에

산악회를 따라 가기로 결정했지요.

영월과 봉화 영주시에 걸쳐져 있는 산행지 선달산을 가기 위함입니다.

제대로 겨울 산행을 맛 볼 수 있는 숨은 명소가 아닌가 합니다.

안개와 눈꽃으로 뒤덮인 산행, 어제의 산행 피로도를 싹 없애주는 산행이기도 합니다.

생달마을에서 포장도로를 따라 30분쯤 올라가면 이정표가 보이면서 왼쪽으로 산행길을 들어섭니다.

살살 눈발이 날리기 시작하네요. 좀더 눈이 와서 쌓여 있음 좋겠다 싶었어요.

늦은 목이를 지나서 안개가 끼면서 어렴풋한 나무들 모습이 몽환적 분위기 그대로 입니다.

아~! 좋다!  그런데 부산에서 달려오기 시작했으니 시간은 이미 열두시를 지나 한시가까운 시간.

양 산행 대장은 정상에 가서 식사 한다고 더 올라오라는 무번은 계속 되는데, 배고프고 춥기도 하고,

일단 배부터 채우고 오르자 싶어서 적당한 장소에 점심을 펼쳤어요.

아~! 추워. 그래도 식사는 해야지요, 가지고 있는 내피와 바람막이. 고어텍스 삼중으로 껴입고

식사를 입으로 하는지 코로 하는지 모르는 시간을 보냈습니다.(여기에 너무 깊은 사연이 있어서 다음회에 말씀 드릴게요.)

산행은 계속 되지요. 점점 위로 올라 갈 수록 눈꽃은 더 많이, 산에 눈도 더 많이 쌓여 있네요.

생각도 못한 눈산행 제대로 입니다.

선달산1236m 계속되는 오르막에 다달았네요.진행방향 직진으로 하산을 시작합니다.

박달령에서 오전 약수로 내여서야 합니다.

박달령까지 가는 코스는 바위도 많고 눈이 와서 미끄러운 구간도 있어요.

후다다닥 내려가면 좋은데, 자꾸 위로 올리는 산길입니다.

기분은 어째 하산길이 아니고 더 산을 오르는 느낌입니다.

" 올리지 말고 우린 내려가고 싶다고요.~~~!"

산길은 박달령에서 진행방향 우측으로 7-8미터쯤 내려설까? 다시 우측으로 빠지는 구간입니다.

여기서 부터는 눈길 보다는 낙엽길이었습니다.

이제 아이젠을 벗고 내려서는길.

시간이 어릴수록 점점 시야가 흐려지네요.

참~! 나 안경 안쓰고 산행했네!

시력이 좀 좋아진것 같아요.

산행 하면서 습도와 체온때문에 안경앞이 안보여서 아예 안경을 벗었는데, 전에 같으면 어릿어릿 거려서 안경벗고는 헛다리만 짚어싸서

귀찮아도 계속  안경을 닦으면서 산행을 했는데, 오늘은 ...안경을 벗고 산행을 했으니 말입니다.

점점 시간이 가면서 약간 어두워 지기도 하지만 낙엽들이많이 쌓여서 더 어두워 보이는 탓에 이제 어릿 어릿거리기 시작하네요.

조심조심 오전 약수터까지 내려옵니다. 산행시간 점심 시간 포함 5시간30분. 좀더 짧게 내려올 수도 있었지만 지체된 사연이 있답니다. 다음 기회에....

즐거운 월요일 활기찬 하루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7. 31. 01:23 산 그리고 사람
현불사 들어가는길 다리에서 우측길로 15분정도 가면 조록봉가는길 안내판이 붙어있다.
들어서면 작은 계곡길로 올라가는데 언제 큰 비가 내렸었는지 길이 많이 유실되어 오르기 약간 불편하다.
시그널도 중간에 끊겨 우린 무조건  우측 주봉으로 차 올랐다. 주능선에 올라설때 그 시원한 조망....눈앞에 택백의 기운이 펼쳐진다.
사실 드물게 블로그나 카페에 올려진 글들이 있지만 이렇다할 산행지도 변변한게 없다.
딱 한곳 있긴 한데 드레그 금지인곳이라 산행도를 퍼 올수 없다.
산을 오를때 지도 없이 오른다면 약간의 불안감,,,, 못내 아쉬울뿐이다.
우리 대장님 한번 가셔서 지도한번 전국적으로 펼쳐주심이...헤헤~(개인적 소망)
잘 알려지지 않은 계곡중 하나인 백천계곡은 열목어 서식지라고 안내판이 여럿 붙어있다. 물이 많아서 그런지 열목어는 단 한마리도 구경하지 못했다. 백천계곡을 옆으로 끼고 오를수 있는 봉우리, 쪼록봉 일명 쫄병바위~
아기자기한 암봉이 4개 나란히 있다.
올라서서의 풍경은 태백산 문수봉 능선들을 감상할수 있는곳, 현불사가 눈아래 펼쳐지는곳
태백산 줄기 사이사잇길을 휘돌아 나오는 백천계곡.
비가 살짝 내리니 운무가 아름다운 그곳에 야무진 산행을 할수 있는 미지의 세계
살짝 발 디디고 내려왔다.
야생화들도 눈에 띄어 열심히 담았다.
왕복 4시간 야무진 산행은 산행의 묘미를 뼈속까지 스미게 하는 매력~
 봉화까지 가는데 4시간 오는데 4시간 산행시간 4시간...
단 3명의 정예 산꾼.ㅋㅋ(이래야 나까지 정예대원이 되니까)
부산까지의 길~ 좀 멀긴 하다. 집에오니 12시땡~
난 오늘 신데렐라가 됐다.(12시면 마법이 풀릴라나...ㅋㅋ 미인으로 변할까나?)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