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여수 영취산은 해마다 진달래 산행을 하는것 같은데, 올해도 영취산 산행을 합니다.

진달래 축제 행사장에서부터 산행을 시작해서 영취산 정상을 지나 중흥초등학교까지 내려옵니다.

시간은 네시간정도 잡았고, 그것보다는 짧은 산행인데 사람이 밀려서 뎌뎌졌습니다.

진달래꽃도 막바지고, 날씨는 안개가 잔뜩 낀 비오는 날씨.

최악의 꽃 산행이었던 걸로.

하도 사람이 밀려서 천천히천천히 거북이 걸음으로 올라가다보니 참 수월한 산행이긴 했습니다.

이런 궂은날에는 이것저것 반찬 집어먹는 도시락보다 하나씩 쏙쏙 집어먹는 주먹밥이 최고지요.

블로그 이웃 저녁노을님 블로그를 보다가 산행도시락으로 찜해놓았던 알록달록 도시락.

여수 영취산 산행 도시락으로 쌌습니다.

남편과 같이 가는 산행이니까 좀더 특별한 산행 도시락을 싸주고 싶었습니다.

재료 : 오이2개. 당근2개, 계란 6개, 소고기, 청양고추 2개, 참치 한캔. 파프리카 빨강, 노랑 각 1개씩, 참기름, 진간장, 깨소금

재료 준비는 당근과 오이는 껍질을 벗긴후 필러로 얇게 포뜨듯이 저몄습니다. 오이는 소금에 절여서 물기를 제거해주고, 당근은 한장씩 후라이팬에 구웠습니다.살짝 소금을 뿌렸어요.

계란은 소금을 넣고 풀어서 얇게 지단을 부쳐 줍니다.

밥은 고슬고슬하게 지어서 소고기와 참치, 청양고추를 다져넣고, 파프리카 노랑, 빨강 모두 다져서 볶습니다.

설탕을 약간 넣고 밥과 채소, 소고기와 참치를 같이 볶아 주었습니다.

풍경이가 항사 강조하지만, 산행에서는 지구력, 체력이 필요하므로 꼭 단백질을 섭취하도록 도시락을 싸는게좋 습니다.

계란지단은 손가락 한마디 정도의 넓이로 잘라주세요.

볶은밥을 오이와 당근,계란 으로 돌돌 말아 줍니다.

정말 알록 달록 예쁜 도시락이 됩니다.

정성을 만든 도시락이라 남편이 예쁘다고 좋아 합니다.

모처럼 산행 도시락 싸가지고 신나게 나선 산행, 날씨가 안 도와줬어요.

그리고, 여수시에 쓴소리 한마디 꼭 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가 하산한곳은 롯데 케미칼 있는쪽 중흥초등학교 주차장이었는데,  그 넓은 주차장에 관광 버스가 30여대쯤 주차를 했어요.

그럼 대충 한 차량에 40명정도만 잡아도 1200 명이 넘는 인원이 모이는 겁니다.

그 주차장에 화장실이 하나도 없습니다.

있긴 있네요. 건설현장에서 설치한건지 옆에 건설도고 있는 건물이 하나 있었는데, 그 뒤에 간이 화장실 하나가 있었습니다. 문도 안 닫히는.

그러니 여기 저기 노상 방뇨를 하게 만드는 현실이지요.

심지어는 그곳에 파출소가 하나 있었는데, 안으로 문을 걸어 잠그고 열어주지 않는겁니다.

물론 많은 인파가 화장실을 들락이면 번거롭겠지요.

하지만 그곳에 간이 화장실을 설치해 줬다면 이런 문제는 해결이 되었을 겁니다.

진달래 축제로 많은 인파가 몰릴것이라는 것을 여수시는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을 것입니다.

한두번 축제를 치룬것도 아닙니다. 그렇죠?

이미 4시간여 산행을 하고 하산했는데, 화장실이 없으면, 실로 난감합니다.

축제에서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도록 해결이 되려면 물론 먹거리 즐길거리가 있어야 하지만

기본적 생리욕구가 해결이 되야 하지 않겠습니까?

정말 어처구니 없는 현장에 머물다 왔네요.

내년 행사는 여수시에서 이런것은 해결을 할까요? 궁금해 집니다.

 

 

 사람이 밀려서 올라가는 사람도 정체, 내려오는 사람도 정체

 진달래 축제 행사장 -산행 들머리 입니다.

 알록달록 도시락, 한입에 쏙쏙 집어 먹기 좋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닭갈비 하면 어디가 떠오를까요?

다 같이 " 춘천!" 하셨을까요?

오늘은 좀더 특별한 태백시에 있는 송이닭갈비를 소개해 드릴게요.

닭 볶음탕과 아주 흡사 하지만, 국물을 닭발로 내어서 육수를 부어

조리하는 태백시만의, 닭갈비 송이 닭갈비 본점입니다.

주로 봉화에서 키운닭을 사용해서 조리합니다.

원래 본점은 이곳이 아니었어요.

이십년 넘게 해온 가게를 아들에게 물려주고 지금의 자리에서

다시 시작한 사장님.

그러나 원래의 손맛을 가진분이 사장님이시기에 20년 장사하던곳이 본점이 아닌

이곳 태백시

새송이버섯, 미나리, 파,부추,고구마등 싱싱한 채소와 육수가 어우러진 매콤하면서도 부드러운

송이 닭갈비.

쫄면이나 라면사리를 넣어 건져 먹는맛도 좋아요.

양념해서 재워놓은 닭고기를 닭발로 육수를 내어 육수를 붓고 끓입니다.

닭볶음탕의 화룡정점.. 역시 볶음밥 아닐까요?

볶음밥은 드시고 싶은 인원수대로 주문하시면

직접 볶아 주십니다.

춘천 닭갈비 말고, 이제는 태백 닭갈비 송이닭갈비도 기억해 주실때입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12. 06:00 풍경 기행

얼마전 초대권이 생겨 서면의 롯데 시네마를 간적이 있습니다.

부산 서면 밀리오레점.

영화 시간을 앞두고 밥을 먹어야겠단 생각에 주변을 둘러 보았습니다.

거의 분식 종류가 있고, 그나마 칸이 처져 있는 돈가스 집이 있길래

남편과 들어갔습니다.

실내에 조용하니 아무도 없더군요.

식사를 시켰습니다.

 볶음밥과 돈가스를 시켜 봤는데요~

  

 

 

 부실 하기도 부실 하거니와 너무나 성의 없는 식사에

 이게 파는 음식 맞는지 의구심도 들었습니다.

적어도 음식점 이라면 만든 시늉이라도 해야 하는거 아닌가요?

가격과 상관없이 너무하다 싶은 생각이 듭니다.

제품의 돈가스, 제품의 스위트콘, 제품의 피클......한심 스런 밥상이었습니다.

시간이 넉넉 했다면 주위를 뒤져서라도 맛집을 찾았겠지만

시간없다고 간편하게 먹고자 했던 저녁은 이렇게 망쳤습니다.

 

휴가 나온 아들이 좋아 하는 돈가스 푸짐하게 만들었습니다.

 

 토마토쥬스, 당근쥬스,케찹,마늘, 등등...직접 소스를 만들었습니다.

과일과 함께 먹으면 채소 싫어 하는 아들에게 나을것 같아서요. ^^ 

 

 

 

군 복무 중이니까 한동안 못 볼것 같아 이것 저것 만들었는데,

 돈가스를 가장 많이 먹었습니다.

먹고 싶은 밥, 먹기 싫은밥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사먹는 음식 매번 만족 하시나요?

이런경우 때문에 사먹는 음식이 자꾸만 꺼려지는 이유가 됩니다.

파는 음식이라면 조금만 성의를 보여주세요. 네~~~~~~~~~

제가 차마 여기다가 그집 상호를 넣지 않았지만요.....

부산 서면 밀리오레점 가시면 딱 아실겁니다. 어느집인지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