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달맞이길은 친환경도로이면서 많은 관광객이나 주민들에게 각광받는 장소입니다.

주말이면 가족들이 함께 걷기도 하고, 연인들이 함께 걷는 길이기도 합니다.

봄이면 벚꽃이 어우러진 상춘객으로 넘쳐나는 길이기도 합니다.

미포에서 송정까지 걷는 길은 계속 이어지는 벚꽃나무길로 아름다운길 중에 손꼽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좋은 길중에 딱 한곳, 굉장히 위험스런 곳이 있었습니다.

바로 청사포를 잇는 다리구간인데요, 다리에 공간이 별로 없는길에 차와 사람이 같이 지나다니려니

지나는 사람들에겐 너무 위험한 곳이었거든요.

이길을 자주 걷는 풍경이도 항상 이구간은 위험스러웠어요.

하지만, 이제 안심할 수 있겠네요.

사람이 걸을 수 있는 작은 다리가 새로 생겼습니다.

올봄 벚꽃이 피면 안심하고 이길을 걸을 수 있겠네요.

이길이 새로생긴 기쁜 마음에 소식 전합니다.

봄맞이를 해야 하는데, 뒤늦은 동장군의 호령이 매섭네요.

감기조심하세요~

 

 

 

 이다리 아래는 청사포로 내려가는 도로입니다.

 달맞이길을 걸으며 송정방향으로 걷다보면 보이는 송정 해수욕장, 바다빛이 아름답습니다.

 

 

 위험한 구간에 다리가 생겨서 다행입니다. 인도로 새로 생긴 다리때문에

 올봄 봄맞이 벚꽃길이 더욱 신나는 길이 되겠네요.

 

 

 

 이 좁은 다리를 건널때는 다리 난간에 붙어서서 걷느라 긴장좀 했었지요. 달리는 차량은 쌩쌩 지나가니 말입니다.

이제 널직한 인도가 생겨서 안심입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한국 방송 통신대학에 입학 하고 나서부터는

언제나 시간에 쫒기는 일상입니다.

스터디 가는날 늦을까봐 차를 태워다 주던 남편

" 꽃길이 정말 예쁜데, 바람 쐬어 줄까?"

달맞이 길로 달려 줍니다.

화려한 봄밤의 벚꽃은 화려 하기도 하고 슬프기도 했습니다.

저렇게 아름다운데,  이밤에 공부 한다고 가고 있는 현실,

" 아~ 예쁘다. 저길 걸었으면 좋겠다....."

" 오늘은 스터디니까 가고, 내일 걸으면 되지, 내가 걸어줄게"

수요일 퇴근하면서 바로 해운대 달맞이 길로 갔지요.

천천히 사진도 담으면서 남편과 이야기도 하면서

봄밤의 추억을 쌓고 있었습니다.

역시 벚꽃 필때 가장 아름다운길, 문탠로드입니다.

연인들이 걷기 아름다운 벚꽃길이라서 너무 예뻐요.

이렇게 시간을 내어준 남편 때문에

시간에 쫓긴다고 아우성 치던 순간을 반성하면서

걸으며 행복해 합니다.

고운밤, 벚꽃 황홀히 피어 있는 이길에

둘이서 걸을 수 있는 시간이 행복합니다.

그대가 있어서 좋은 밤입니다.

여러분 곁에 누가 있어 행복한가요?

 

 

 

 

 

 

 

 

 

 

 

 

 문탠로드에도 이렇게 전망대가 생겼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작년엔 내맘대로 십리 벚꽃길이라 이름 붙이고 벚꽃이 흐드러지게 핀곳을 실컷 감상했는데

올해는 뭐한다고 시기를 놓쳐서 잎새가 무성한 시기에 걷게 되었습니다.

모두들 시간이 안 맞아서 혼자 나서는길.

일다는 새로 새긴 사라 수변공원을 한바귀 돌고 나서 수변 공원입구에서 오른쪽언덕길로 올라섭니다.

이길로 올라서야 산성산을 갈 수 있거든요.

푸르게 푸르게 어느새 잎새들은 무성한 잎을 달고서 봄날의 추운 날씨를 이겨내고 있더군요.

부울 고속도로 다리사이를 지나서 걷습니다.

개인 사유지라서 철망이 있습니다.

조경을 예쁘게 해놓은 나무들을 보면서 우측 좁은 길로 갑니다.

여기서 다시 임도를 만나면 우측으로 갑니다.

이제 이길을 따라가다가 다시 왼쪽으로 올라가는 양쪽의 벚나무가 마주서는 길을 걷습니다.

한적하게 걷는길, 오로지 생각은 걷는 나 자신에게만 쏠려 있습니다.

다니면서 두리번 되면 발밑에 야생화가 지천.

구슬봉이에 제비꽃에 솜방망이, 현호색에 괴불주머니 등등 많이도 있네요.

모두 모두 눈 맞혀 주면서 걷는길 .

이길을 따라 쭈우욱  40분쯤  걸으면또 철문이 나오지요. 이젠  해운대 안적사, 산성산 갈림길이에요.우측으로 올라가요

작년에 발굴한 산성 저수조가 있어요.

푸른 천막을 덮어 났지만 빗물이 고여있네요.

허물어지고 있는 발굴터....차라리 그냥 묻혀 있는게 나을뻔 했을지도?

생각난 김에 산성에서 사용했다던 우물터에도 가봤는데, 역시나 관리가 안되고 있어서 물은 더러워지고 있어요.

작년엔 군청 직원이 떠주는 물을 마시기도 했었는데....일년새 그냥 묻히고 있는게 아쉬울 따름이다.

정상에서 다시 우측으로 내려선다.

연분홍 철쭉이 곱게 피어서 맞이해주는 구간이다.

발밑엔 노랑 제비꽃들이 활짝~~ 웃습니다.

애기붓꽃들도 가까이 가까이 눈 마주치고 있고요.

아는만큼 보인다고 정말 야생화들이 많구나 싶은 생각이 듭니다.

산성을 넘어서 하산하는길.

오가는이 없는 길을 터덜 터덜 혼자 걷습니다.

꽃들에 눈마주치고 바람에 인사하는 산행.

조용하게  즐거운 잠깐의 휴식.

그런데 새벽에 수영을 너무 오래 했나봅니다.

세시간 수영하고 세시간 산행하고.....그러고 나서 어쨌냐구요?

들어가면서 약을 사들고 들어가서 세가지 약을 먹고 기절하듯이 잤지요......내내 아침까지.

지난주 일요일 산행기를 이제사 쓰는 풍경이 이번 한주는 유달시리 바쁜 한주 였습니다.

이제 주말 한숨 돌리면서 느긋하게 휴일 맞이 하렵니다. 고운 주말 보내셔요. ^^ 화이팅~~~~~~~~~~!!!

 

 

 

 

 

 

 

 

 

 

 

 

 

 

 

 

 

 

 

 

 

 

 

 

 

 

 

 

 

 

 

 

 

 

 

 

 

 

 

 

 

 

 

 

 

posted by 산위의 풍경

 남해.

보물섬 남해는 따로 벚꽃 축제를 하지 않아도 지금 섬 전체가 꽃 축제장처럼

가로수 벚꽃길이 너무 예쁜 곳이네요.

지나는 곳마다 온통 하얀 벚꽃이 팝콘처럼 팡팡 하얗게 예쁘게 피었네요.

길위를 달리를 사람이나

길위를 걷는 사람이나

설레는 꽃길은 나들이의 흥겨운 기쁨을 선물해 주네요.

해마다 남해를 찾지만 올해 만개한 벚꽃길은 길은 막혀 느리고 느리고 느리지만

오래동안 벚꽃을 볼 수 있다는 설렘으로 대신 합니다.

한국의 아름다운길.

 

 

 

 

 

 

 

 

 

 

 

 

 

 

 

 

 

 

 

 

 

 

 

 

 

 

 

 

 

 

 

 

 

 

 

 

 

posted by 산위의 풍경

휴일이라

가족 단위 나들이 객이 많은 휴일 입니다.

다시 찾은 해운대 문탠로드.

지금 딱 걷기 좋아요.

날씨도 좋은 봄날

벚꽃이 활짝 피어 맞이해 줍니다.

마음도 가볍게 , 기쁘게 걸을 수 있겠지요?

예쁜 벚꽃길, 같이 걸어 보실래요?

다음주가 절정을 이룰것 같습니다.

멋진 벚꽃길~ 여유롭게 천천히 걸어 보아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