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tvn 텔레비전 프로그램중에 '알쓸신잡'이 있었습니다.

과거형이죠? 프로그램이 끝났기 때문에.

그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지식과 만나게 되고 관심과 호기심이 생겼습니다.

출연진으로는  김영하작가,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유희열, 유시민작가, 정재승 뇌과학 박사등이 있었습니다.

프로그램을 시청하면서 특히 김영하 작가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국문학도라는 필자가

김영하 작가를 모르고 있었다는게 부끄럽기도 하고 정말 무식하구나를 절감하였습니다.

그래서 여름방학동안 김영하 작가의 책들을 파보리라 생각하였습니다.

정말 열심히 독서 편식을 하였지요.

즐거운 편식이었습니다.  기장도서관에서 책을 빌리고, 기장군 디지털 도서관에서 빌리고 그러다가

없으면 아예 구매를 하고, 대출이 불가능 하면 또 구매를 하고 그렇게 김영하 작가의 책을 섭렵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김영하 작가의 페이스북을 보면서

"어쩌다 가게된 동네에 동네 책방이 있다면?"이라는 발상에서 시작한 이벤트입니다. 김영하 `× 동네책방 게릴라 사인회를 보았습니다.

이런 이벤트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굉장히 부러웠습니다.

우리동네에 오실 수 있을가? 계속 김영하 작가님의 페북을 보면서 만나게 되기를 기다렸답니다.

근데, 계속 서울, 경기지역이라 부산은 오시기 힘드실까 싶었는데, 7월29일 울산이 떠 있는겁니다.

달려가고 싶었지만, 선약이 있어서 약속을 깨기가 어려웠어요. 흑흑, 이대로 작가님을 못보는것인가?

" 우왓,,,울산..낼은 부산인가요? ㅎㅎ꼭 오실거죠 작가님?"이라고 남겼지요.

그리고 나서 7월30일 친정엄마가 오시기로 하셔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오후에 오실거라서 기다리다가 오후 1시 넘어서 문득 김영하 작가님 페북을 확인해 보고 싶었지요.

허걱! 부산 금정구.

시간을 보니 오전 8시59분에 게릴라 사인회 공지를 올려 두셨던데 필자가 확인했을때는 오후1시가 넘어서니 마음이 얼마나 바쁘던지요.

집에서 금정구 아스트로북스에 가기까지 1시간이 넘게 걸리는 곳이거든요.10분만에 부랴부랴 준비를 하고 집을 나섰습니다.

아스트로북스는 금정구 장성시장안에 있었습니다.

다음맵으로 검색을 해서 대중교통편을 알아보고 찾아갔지요. 기장에서 36번버스(안평역하차)-안평역 지하철 4호선 -동래역 지하철 1호선 환승 -장전역에서 하차후 3번 출구로 나오 길을 건너서 쭈욱 올라갔고 까치공원에서 왼쪽으로 한블록 올라가서 있었습니다.

금정구 수림로 61번길,53 6호라고 주소가 나오더군요.

어찌됐든 아스트로 북스에 도착해 보니 삼삼오오 젊은이들이 모여있었습니다.

역시 페이스북 이벤트라 참여자 연령이 젊군요. 여기서 제일 연장자?ㅎㅎ

책방안으로 들어가서 번호표를 받았더니 35번이었습니다.

조금은 안심, 만나뵐 수 있겠구나 싶어서 말입니다. 책방이 좁아서 냉방기를 켜 놓아도 굉장히 더웠습니다.

오후3시 조금 전 도착하셔서 작가님이 책방에 들어오셨어요.

와아~! 하는 함성과 박수가 쏟아졌습니다.

" 애들먼저 앞으로 와~ " 하시면서 어린이들에게 사인을 해 주셨습니다. "멋짐 폭발~"

차례를 기다려서 구매한 책에 사인을 받았습니다. 읽던 책과 구매한 책에 사인을 받았습니다.

"저 기장에서 왔어요" 했더니 " 기장 어디에서 왔어요?" 하고 물어 주시데요." 올여름 작가님 소설을 전부 읽고 있습니다. 이거  제가 해녀체험 하면서 만든건데요... " 하면서 소라향초를 내밀었습니다. 작가님은 " 진짜 소라로 만든거예요? 아.... 부산에서만 받을 수 있는 선물이네요" 하시면서 받아주셨어요.

물론 볼품없는 소라향초지만, 알쓸신잡에서 보니 김영하 작가님이 체험하시는걸 좋아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체험하면서 만든걸 가져다 드렸지요. ㅎㅎ

무튼 이여름 열심히 독서 편식했더니 이렇게 반갑고 즐거운 날도 있군요.

선생님 책에 사인 받은것, 우리집 보물로 보관해야겠네요. 무더운 날씨, 즐거운 체험이었습니다.

작가님 가실때까지 기다렸어야 하는데, 친정엄마가 오신댔는데 집을 비워두고 와서 급히 돌아오느라 작가님 마무리 하시는 모습을 못뵈서 죄송~ 그렇지만 정말 김영하 작가 소설 열심히 읽었다는 점, 출판 문화의 꽃은 책을 사는것이라는 알쓸신잡 방송에서의 멘트들이 기억납니다. 통학하는 학교가 멀기도 하고 여행을 좋아해서 항상 가방에 책을 넣어가지고 다니는데, 이번 여름처럼 이렇게 맹렬하게 독서를 해본적이 없는거 같아요. 뜨거운 여름 도서관으로 피서겸 독서하러 가시는건 어때요?

산문집: 보다, 읽다, 말하다, 굴비낚시, 랄랄랄하우스

소설 : 검은꽃, 무슨일이 일어났는지 아무도, 퀴즈왕, 아랑은 왜, 엘리베이터에 낀 그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호출,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옥수수와 나 외, 위대한 개츠비, 빛의 제국, 오직 두사람, 살인자의 기억법, 오빠가 돌아왔다(요건 지금 읽는중)

 

 

아스트로 북스로 들어서고 있는 김영하 작가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9. 28. 05:30 맛집

 줄서서 먹는 국수집.

손영환 비빔 칼국수 집에는 문전성시를 이룬다.

대체 그맛이 어떻길래?

저렇게 줄을 서서 국수를 먹는단 말인가?

시장기도 잊은채, 갑자기 궁금증이 생겼다.

꼭 줄서서 먹고야 말거야~!

남편과 번호표를 받아서 이집에서 젤 잘한다는 비빔국수 2개를 시키고 대기하는 시간 40분.

아 ~ 쓸데없는 호기심으로 시간을 버리고 있는건가?

살짝 후회하는 맘이 들때에 번호를 불러주는 센스.

안으로 들어가보니, 식탁이 몇개 없는 자그마한 가게.

밖에는 길게 줄을 서 있는 상황, 빨리 먹고 나가야 겠다는 생각이 스스로 들게 하는집니다.

기다리다 지쳐 가는손님도 부지기수.

일단 다시마 국물을 우려낸 육수가 나오고, 이어 비빔국수 2그릇이 나왔다.

첫맛을 달고, 그담은 얼얼하게 매워져간다.

그렇지만, 신경질적인 매운맛이 아니라서 자꾸 국수가 땡긴다.

아까, 기다릴때 손님들이 왜 사탕을 가지고 나왔는지 알것 같다.

매운걸 잘 못 먹는 풍경이, 서서히 입안이 달아 오른다.

맛있게 깔끔히 비우고 난 그릇~

괜히 줄을 선게 아니구나~ 뿌듯함이 생긴다.

금정 공원이나, 법기 수원지 가셨다 들르면 좋은 맛집일듯~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3. 3. 19. 05:30 맛집

막내 동생은 정말 막국수를 정말 좋아 합니다.

임신 했을때도 내내 막국수만 찾던 동생.

그 동생이 찾는 단골집을 엄마와 자주 간다길래 찾아가 봤습니다.

바로 엄마가 안내해 주셔서 말입니다. ^^

경기도 여주군 대신면 천서리

막국수집의 별천지이지요.

경기도 맛집이라 의외라고 생각 하실까요?

ㅎㅎ 이쪽은 풍경이 친정집 쪽이라 가끔 가더라도 정겨운 곳입니다.

평소엔 막내딸 내외와 찾는 맛집, 오늘은 둘째 딸과 사위와 같이 하셨네요. 울엄마~

엄마가 추천해 주신 막국수집입니다.

저는 이집 편육이 정말 맛있었어요. 백김치와 싸 먹으니 아주 별미더라구요. ^^

 

 

 밖에서 기다리시는 손님들~번호표 받고 기다립니다.

 

방송 3사에 다 출연 했구요

 

 육수예요. 노란 주전자에 가져다 줍니다.

 

 편육과 백김치-이게  맛있어요. ^^

 셋째 동생 꿈에 돌아가신 아버지가 고기좀 사온나~ 그러셨대요!  그래서 산소 갈때 요거 하나 더 시켜서 포장해서 가져 갔답니다. ^^

 

 

 

 

 

 엄마가 계란 싫다고 풍경이거에다 투척하셔서 야무지게....계란을 꿀꺽 한 풍경이ㅋ ㅋ

 

이렇게 많은 사람과.....이식당이 얼마나 크던지요. 집 두채를 채우고도 번호표 받아 기다린다눈.....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6. 10. 05:59 풍경 기행

120607

혼자서 차를 타고 가면서 두근 두근 했어요.

어디가서 헌혈을 해야 하는지도 모르겠고, 그래서 예전에 친구랑 갔다가 툇짜 맞았던 남포동 헌혈의 집을 갔어요.

그때도 헌혈 한다고 갔는데, 그 전날 너무 열심히 산행을 하고, 당일 아침에도 열나게 운동을 하고 가는 바람에

너무 피곤해서 헌혈이 안된다는 겁니다 ㅜ,ㅜ 굳은 결심을 하고 갔는데 못하고 오는...수모.

그 담번에 갔을땐 풍경이가 알레르기 약을 먹어서 안된다는...

그리고 헌혈이라는 단어는 제게서 점점 멀어지고 있었는데,

고3 아들이 O형 급구 라는 말을 보고 헌혈을 하고 왔다는 말을 들었을때, 아참! 예번에 나도 헌혈 하려다가 피로도가 너무 높다고 거부 당했는데,

"엄마도 꼭 헌혈 할께~아들 " " 너 되게 용감하다 무섭지 않았어?" "아니 괜찮았어. 검사한다고 손가락 끝 따는건만 따가왔어" 했었던 아들~

그래서 50키로 넘어야 한다는 아들의 말~

당연히 넘겨서 가야죠? 열심히 먹고 삼일 동안 운동도 약간만 하고 피로하지 않게 일찍 자고.

드디어 헌혈 하러 갔어요.

요즘 전자 시대예요. 헌혈의 집에 가면 들어서자마자 오른쪽에 유리화면 밑에 깔린 컴퓨터 자리들이 있어요.

전자 문진 하는곳이에요.

인적 사항 넣고 설문 조사하고 번호표를 뽑아요.( 번호표가 쭈우욱 밀려 있음 좋겠지만 그럴 확률이 거의 없어요. )

2차로 헐혈의집 근무자와 설문조사 확인을 하고 헌혈대에 앉아요.

두근 두근  두려웠는데, 막상 앉아서 헌혈 하고 있을땐 별 생각 없어요. 언제 끝나나??? 하고 있지요.

주먹을 폈다 쥐었다 하면서요.

헌혈이 끝나면 10분간 지혈 하라고 해요. 헌혈 기념물 선택 하라고 하죠? 당연히 영화 할인권 택했어요.

포카리스웨트 이온 음료 하고, 롯데 초코샌드~ 엄청 단 과자를 줍니다.

목은 말라서 음료는 마시고 과자는 가방에 넣어서 돌아왔어요. 3시에 또 설명회를 가야해서 후딱 나왔는데도, 좀 늦었습니다. ㅡㅡ

이렇게 아들때문에 했던 약속, 생의 첫 헌혈의 경험을 했습니다.

드물게  헌혈 하러 오는 사람들을 보고 있으니 거의 남학생들이에요.

학생들은 헌혈 1회에 4시간 봉사 시간으로 인정해 줘요.

건강한 청년들이 헌혈을 해주니 고맙지요. 실제로 우리나라 헌혈자들은 거의 대학생이나 군인이지요.

자발적인 헌혈로 이웃 사랑을 실천해야 할 것 같습니다.  시작부터 끝까지 30분 정도 걸렸어요.

작은 봉사의 하루 였습니다.  짠~

 

 

 이름과 주민 번호를 넣은 다음 설문 작성을 해요.

 문진결과 헌혈 할 수 있답니다.

전자  설문 조사 하는자리예요.

 휴게 시설이에요. 헌혈 대기자나 헌혈후 잠시 쉬도록 해요.

 

 제가 헌혈 할 동안 청년 세명이 하러 왔어요. 대견 했어요.

 

 흡~~ 헌혈 하고 있는 풍경이

 헌혈증과 영화 할인권(선택), 음료, 롯데 샌드 과자를 바구니에 줘요.

 

 

 가벼운 발걸음으로 헌혈의 집을 나설 수 있었습니다.

 영광의 상처

롯데 샌드, 돌아오는 차안에서 책보면서 냠냠~ 너무 달아서 먹다 포기한......흐흐흐흐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