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청라언덕에는 백합이 많이 피어 있었대요. 예전에.

동무생각 작사가 박태준님이 좋아 하던 여학생이 신명여고생이었는데,

백합꽃을 들고 고백을 하려 했는데,

" 고백을 했을까요? 못했을까요?"

당연히 못했으니까, 동무생각이라는 노래말이 나왔겠지요.

 

동무 생각 ---박태준

봄의 교향악이 울려 퍼지는

청라언덕위에 백합 필적에

나는 흰나리꽃 향내 맡으며

너를 위해 노래 노래 부른다.

청라언덕과 같은 내맘에

백합같은 내 동무야

네가 내게서 피어날적에

모든슬픔이 사라진다.

---------------------------------

동무생각이란 가곡의 배경이 되었던 청라언덕.

또 3.1 운동계단이 있는곳.

외국의 몽마르뜨 언덕이 있다면

이곳은 한국의 몽마르뜨 언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

 교회와, 그리고 선교사의 집들이 어울려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내기도 하는

청라언덕.

대구에서 가장 가볼만한 곳으로 꼽을만 합니다.

골목길 투어 시작점이기도 합니다.

 

무리지은 관광객들을 이끌고 바쁜 해설사들이 지나갑니다.

이렇게 많은 해설사가 있는줄 몰랐어요.

다른곳은 해설사가 있어도 관광객이 그냥지나쳐 가는데,

이곳 대구 근대길에는 해설사들이 부지런히 설명해 주시고, 관광객도 열심히 들으며 걷는 모습이 아주 이색적인 곳이었답니다. ^^

 

 

 

 

계산성당이 보이기도 한다.

3.1운동 계단 올라가는길 벽엔 옛사진들이 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아무생각 없이 떠나보는 여행. 혼자라도 좋습니다. 무작정 떠나다 만난 보림사. 연꽃지를 보고 달려가 보았습니다. 이제 연꽃은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는중, 봉오리 보다는 져가는 연꽃이 많아서 안타까웠던 보림사 연꽃지. 신도가 아니면 어떻습니까? 꽃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환영입니다. 연꽃의 푸근함, 우아함, 그속에 빠져 보고 싶었습니다. 보림사 뒤 후원에 피어 있는 백합 연잎위의 개구리~ 어울리는 그림같습니다. 보림사 신도님들이예요. 주지스님께서 연꽃차 만들 연꽃을 주셨대요. 연잎위에 떨어진 연꽃잎....인상적이었습니다. 연밭에 신발 벗고 들어가서 사진찍던 풍경이발~풉!!! 조용한 보림사의 모습 보림사 경내에 조용하니 잠시 명상에 잠길 수 있었습니다. 사찰내에 국기가 게양되어 있어서 특이했어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1. 06:00 맛있는 레시피

봄이 오면 상대적으로 활동량은 많은데, 입맛을 잃어 건강을 해치게 쉽습니다.

자꾸 입맛 없어 하는 남편을 위해 뭘 해줄까?

잠깐 고민좀 하다가 풍부한 조개를 이용해 보려고 했습니다.

피로 회복 원기 충전 되겠죠?

매일 무얼 사먹을까? 를 고민하다가

이제 무얼 해 먹을까를 고민 하는거 보니 제대로 아줌마죠?

특별할 것도 복잡할 것도 없답니다.

조개를 모듬으로 사서 깨끗이 씻고

냉장고에 남은 야채 있으면 좀 썰어 넣고

청량고추와, 마늘, 천일염 약간만 추가하면 기막히게 맛있는 조개 맑은탕 만들기 끝입니다.

전에 오징어 회 사다먹고 남았던 다리, 머리. 그런건 이럴때 사용해 보는거죠.

여기서 주의 할 점이라고는 조개에 간이 좀 있으니 간맞추기는 끓고나서 하는게 좋겠어요.

그럼 맛나게 먹기만 하면 되겠죠?

맛있는 식사 시원한 국물과 함께 하시길 바래요. ^^

 

 

 

 

 

 

 

 

 

 

 

 

 

만들긴 참 쉽고 맛은 끝내주는 조개 맑음탕.

오늘 저녁 어떠세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