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6. 22. 05:30 풍경 기행

 

 

 

 


 

저위에 애처롭게 달려있는 토마토 한알.....대가 부러져서 어떻하지? 

 

지금 얘는 불그레 익어가고 있어서 너무 기특합니다. 

꽃이 잔뜩 핀 제일 윗순이 뚝 부러져 있어요. ㅜ,ㅜ

새벽에 눈뜨자 마자 하는일은 베란다에 가서 토마토와 상추들이 잘 있는지를 살피는 일이예요.

아기들한테 말 걸듯이 " 얘들아~~ 잘 잤어?" 하면서 다가 가거든요.

그런데, 오늘 아침에는 깜짝 놀라고 말았어요.

토마토 세그루 심어 놓은것중에 두개가 부러져서 척 꼬브라 져 있는 거예요.

그뿐이 아니예요.

가장 싱싱하게 키 크고, 가장 튼실하게 열매 맺는 토마토는 아예 제일 윗순 꽃이 잔뜩 피어 있는 순이 잘려져 있는 겁니다.

" 누가 이랬어 ~~!!! 내 토마토!!"

유진~~~~~~~~김유진!!!! 너지? 하면서 아들을 불렀더니, " 아니 !"

헉....그럼 누가 그랬단 말인가?

출근한 남편에게 전화를 걸어서 " 여보~~ 자기가 토마토 순 부러뜨렸어?"

남편은 " 아니!"

간단하게 대답합니다.

참놔~~간밤에 베란다에 무슨 태풍이라도 불었답니까?

잘 자라고 있던 토마토가 왜 뚝 부러져 있단 말입니까?

범인을 찾을 수 없는 토마토 사건은 이렇게 흐지부지 끝납니다.

"흐엉~~ 아깝다 내 토마토 " 이제 꽃이 잔뜩 피어서 방울 토마토가 조랑 조랑 예쁘게 달릴 참이구만,

순이 뚝 부러졌으니..돌이킬 수 없는 상태입니다.

다행히 아래쪽에 달린 토마토는 아무일 없는듯 불그레 익어 가고 있는데요...올해 이 작은 토마토 다섯개가 토마토 수확 끝이 되는건 아닐지....

매일 매일 살피다가 토마토 첫 수확하면 포스팅 하려고 아껴두고 아껴 두었건만...

 내 토마토에 무슨짓을 한거야?

알길 없는 답답함 미안하다 토마토야!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8. 8. 05:30 맛있는 레시피/무침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108년만에 가장 무더운 밤이라는 어마 어마한 소리를 듣는 부산의 밤입니다.

가끔, 저녁에 입맛 없다고 식사를 대충 한 후

뒤늦게 입이 궁금해서 뭔가 먹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우리가 야식을 찾는 거의 모든 분들의 이유가 되기도 합니다.

이렇게 되면 실컷 운동하고, 힘들게 다이어트를 했는데,

야식 한판으로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 수도 있습니다.

여성들에겐 가장 두려운 순간이기도 합니다.

이럴때 풍경이가 만들어 먹었던 오이국수.

ㅋㅋ 거창하지요?

이건 오이를 길게 채 썰어서 국수 면발처럼 만든후 새콤달콤 무쳐 먹는거예요.

간을 세게 하지 않고 홍초를 넣어 비빔국수 양념처럼 만들어 먹으면

칼로리 걱정없는 야식이 됩니다.

아마, 사진을 보시면 아~ 저렇게!! 하시면서 콧방귀를 끼실 겁니다.ㅋㅋ

간단하니까, 입이 궁금할때 만들어 드세요.

 재료   : 오이한개,홍초,식초,참기름,깨소금,간장,방울토마토,올리고당

 이 필러는 원래 양배추 채 설때 사용하는 필러인데요. 오이를 넓게 얇게 썰때 좋아요.

 오이가 커서 반으로 잘랐어요. 얇게 썬 오이를 채설어 줍니다.

 채썬 오이에 방울 토마토, 홍초, 사과식초, 올리고당 약간, 깨소금,간장약간 ,고추가루 넣고 무쳤어요.

짠~ 이게 풍경이표 오이국수예요.ㅎㅎ 아삭한 맛, 시원하게 드실 수 있습니다.

무더위와 폭염을 이기는 현명한 여름나기 하시길 바랄게요.

이웃님들 건강한 여름 , 활기찬 하루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