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거제섬꽃 축제의 이모저모!

이제 거제도 섬꽃 축제의 막이 내려졌네요.

축제의 이모저모 들러볼 곳들도 참 많았던 풍성한 축제였습니다.

아쉽게도 이곳을 놓쳤다면 구경 한번 해 보실까요?

종이일까? 나무일까?

네~ 한지공예입니다.

정말 정성을 다한 공예품들인데요, 정말 나무같은 느낌, 게다가 아주 섬세한 공예품이라, 보면서 감탄이 절로, 입이 떡 벌어집니다.

섬꽃 축제의 한 장면을 멋지게 장식했던 한지공예, 작가들의 자존심, 멋진공예품 같이 보실게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25. 08:54 산 그리고 사람

방문 당일날 어찌나 바람이 부는지, 그리 가볍지도 않은 풍경이 날아갈 뻔 했습니다.

대축마을(12:30)에서 들판을 걷게 되는데, 누런 황금색 밀밭, 보리밭이 반깁니다.(12:46)

논엔 모내기도 한창이구요!

아쉽게도 하동의 명물, 최참판댁이나, 평사리 들판은 빠졌네요. 속된말로 앙꼬없는 찐빵같습니다.

 입석 마을(13:13)을 지나면 산으로 들어 섭니다.

너른바위( 14:08)에 도착하면  나무그늘에 벤취와 평상이 있습니다. 낮잠자고 싶을만큼 시원한 그늘이었어요.

입석마을 가장 높은곳에서 잠깐 평사리 들판을 조망 할 수 있어요.

말바위를 깃점으로  펼쳐지는 산길, 바위들의 하모니 입니다. (사)숲길에서 바위들에 대한 설명을 듣고 출발 했는데도

불구하고, 도대체 어떤 바위가 상사바위인지, 좁새 바위인지,너럭바위인지 헷갈립니다.

설명서 없는 전자기기를 다루는 기분입니다.  이정표는 잘 되어 있어요. 그러나, 119 신고 표지석 같은 번호가 있었으면 더 좋겠네요.

여러가지 모양의 바위들을 보며 오르락 내리락 하동 형제봉 옆구리를 에둘러 갑니다. 마을부터 형제봉  둘레을 가자니 고도가 꽤 높은 편입니다.

바람도 심해서 준비를 단단히 하고 가야 골탕먹지 않겠어요. 여름으로 접어드는 이 싯점에 이렇게 태풍같은 바람이...만약 겨울이라면???하는 생각을 잠시 해봅니다.

조운사에 도착을 해요 (17: 48)

거대 바위위에 또 평상과 벤치가 있어요. 쩍쩍 벌지는 평사이나, 벤치는 지나올때마다 봐도 이제 개통하는데, 벌써 갈라져서, 부실해 보입니다.

수평이 맞지 않아 작은 돌을 평상 다리밑에다 받쳐 둔곳도 있었거든요.

여기서 보면 형제봉 구름다리가 올려다 보입니다.

원부춘 마을에 도착하니 (18:08) 경로당앞쪽으로 민박집들이 있습니다.  윗쪽으로 펜션이 많이 있어요.

지리산 하동 둘레길이라서 솔직히 기대를 좀 많이 했었습니다.

아쉬운점 가득 합니다. 이제부터 불만 폭죽 터뜨려 보겠습니다.

하동 지리산 둘레길이란 소리만 듣고, 경트레킹화를 신고 갔습니다.

여타~ 다른 둘레길을 여러차례 걸었던바,괜찮을줄 알았지요. 그러나  숲길로 가자~는 취지와 걸맞지 않은 참사를 겪게 하는 둘레길,

첫째,절대 트레킹화 신고 하동 둘레길 가지 마세요. 꼭 등산화 신으세요.

둘째, 하동의 자랑 , 하동의 명물 최참판댁이나, 평사리 들판이 둘레길에서 빠진점이 가장 아쉽지요.

그쪽으로 차밭도 멋지다고 들었는데, 이번 하동 대축마을~원부춘마을 둘레길 코스에선 제외되었습니다.

셋째,조망 할 수 있는곳이 거의 없다는점이 아쉽더군요.

넷째,물이 없어요.  가뭄에서 비롯된 물이 없다손 치더라도, 물내려 가는곳을 전부 돌로 정비를 했는데,

조금씩 흐르는 물은 틈새로 스며들어 손에 물한방울 묻힐 곳이 없었어요. 게다가 물이 고여서 썩은물 같이 날파리들이 들 끓어요.

탐방길에 갈때는 식수를 넉넉히 준비해서 가세요.

섬진강 아름다운 명품길이 지척인데, 하동 지리산 둘레길에선 그 아름다운 섬진강이 조각으로 일부분만 잠깐씩 보인다는 겁니다.

그래도, 이 구간은 원부춘마을~가탄마을 구간보다는 양반입니다.

 

밀과 보리가 자란다 밀과 보리가 자란다~ 노래소리 나오게 하는 들판 바람에 일렁인다.

 

 

 

 

너른바위 커다란 나무 아래, 꽃창포 군락

 

금낭화

1인 15000원 민박집 저녁상차림

지도와 교통편 :국제신문
◆ 교통편

- 하동서 악양행 버스 타고 대축마을서 하차

대축마을로 가려면 일단 하동까지 가야 한다. 부산 서부터미널에서 하동 가는 버스는 오전 7시부터 대략 1시간 간격으로 있다. 소요시간 2시간 30분, 요금 1만800원. 하동에서 대축마을을 가려면 악양행 버스를 타고 가다 대축마을에서 내리면 된다. 오전 7시40분에 첫차가 출발하고 이후 8시, 9시30분, 10시, 11시, 낮 12시40분 등에 출발한다. 소요시간20분. 원부춘에서 하동으로 가는 버스는 오후 3시5분 한 대밖에 없다. 시간 맞추기가 어려우므로 택시를 이용해 화개로 간 뒤 다시 하동이나 부산 가는 버스를 타는 것이 편리하다. 요금은 7000~8000원. 하동읍으로 바로 가면 요금이 배가량 나온다. 택시 화개면 (055)883-2332, 883-2240, 하동읍 (055)882-1111

사진이 부실해서 죄송합니다. 이웃님들~ 둘레길 다녀온 사진 파일을 날려 먹는 바람에.......부득이 하게 휴대사진 몇장밖에, 보여 드릴 수가 없다니....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8. 00:03 맛있는 레시피

 

삶아서 다듬은 머윗대입니다. 튼실하니 먹음직 하죠? 

쌀가루 인데요...친정 엄마께서 떡 먹고 싶을때 쪄 먹으라고 쑥하고 같이 갈아서 보내주신거예요.

 이것도 냉동 보관하니 필요할때마다 꺼내 씁니다.

들깨 가루는 냉동 보관해서 필요할때 사용하지요.

 

나물 하고 남았던 고사리 냉동 보관했던거였는데, 물에 담가두면 녹잖아요. 사용했어요.

 

 

 

 

 

 

 

어버이날을 맞아 어제 시댁엘 다녀왔어요.

많은 식구 나가서 먹기도 번거롭고 해서, 국이며, 풍경이표 다이어트 마늘닭구이,단호박 시루떡, 생선등등 반찬을 만들어 싸들고 카네이션 꽃바구니 하나 들고서 시댁을 다녀왔어요.

번거롭게 뭘 렇게 해왔냐는 시어머님 표정은 싫지 않으신 표정이셨지요.

시동생 내외가 올때까지 기다렸다가 저녁상을 차렸어요.

특히 머위탕을 어찌 알고 끓였냐고, 맛있네~ 땡초를 넣었나? 칼 칼 하니 맛있구나~ 하십니다.

으쓱 으쓱~~ 풍경이 기분 좋아 졌어~ㅎㅎ

하루 종일 장만한다고 약간의 수고를 하긴 했지만 좋아하시는 어른들 보니, 마음이 푸근하니 좋습니다.

언제 이런걸 다 했노? 하시며 좋아 하시니 말입니다. 다른 반찬이야 한번씩 포스팅해서 다 아시는 거라 생략하고

자~ 그럼 해물 들깨 머위탕 끓여 볼게요. 어른들이 아주 좋아해요. 저도 잘 먹지 않던 음식인데, 서서히 나이가 들어가면서 예전 어른이 해주시던 음식이 좋아 집니다.

각설하고, 이제 부터 따라해 보실까요?

굵은 머위대 요즘 딱 먹기 좋습니다. 너무 쓰지도 않고 말이지요. 섬유소도 많고 속을 편안하게 하는 해물 들깨 머위탕.

머윗대를 다듬어 삶든지, 삶아서 껍질을 벗기든지 하는데요~ 삶아서 하는걸 추천해 드릴게요. 손에 시커멓게 물드는걸 예방하기 위해서~

고구마줄거리 다듬듯이 하시면 됩니다.

무르게 삶아요.

그다음은 해물 손질을 해둬야지요.

해물은 오징어, 홍합, 새우,미더덕, 이렇게 넣었어요. 오징어는 잘게 썰어야 어른들이 좋아해요. 시 아버님도 맛있게 드셨어요. ^^

국물은 땡초를 넣고 끓여서 깔끔하게 먹기 위해 천일염으로 간을 했어요.

해물과 머윗대, 고사리를 넣고 끓인 다음 들깨 가루와 쌀가루를 분량만큼 넣어요.

기호에 따라 가감하면 되겠지요? 한소끔 끓이면 칼칼하고 구수한 해물 들깨 머윗탕이 되지요.

약간 걸죽하게 하면 아침 식사 대용으로도 좋아요.

일찍 출근 하는 남편이 좋아 해요.

요렇게 지인에게 끓여 먹는다는 법을 배우고 바로 실천하는 풍경이. 간단하게 준비해가서 모처럼 가족이 둘러 앉아 맛있게 드시니 너무 뿌듯합니다.

잠시의 수고가 온가족들의 풍성한 밥상을 마련했으니 말입니다.

시댁가서 이쁩 받고 왔어요~ 이웃님들도 한그릇 해보실래요? ^^

좋은 하루 보내셔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4. 12. 06:00 풍경 기행

얼마전 초대권이 생겨 서면의 롯데 시네마를 간적이 있습니다.

부산 서면 밀리오레점.

영화 시간을 앞두고 밥을 먹어야겠단 생각에 주변을 둘러 보았습니다.

거의 분식 종류가 있고, 그나마 칸이 처져 있는 돈가스 집이 있길래

남편과 들어갔습니다.

실내에 조용하니 아무도 없더군요.

식사를 시켰습니다.

 볶음밥과 돈가스를 시켜 봤는데요~

  

 

 

 부실 하기도 부실 하거니와 너무나 성의 없는 식사에

 이게 파는 음식 맞는지 의구심도 들었습니다.

적어도 음식점 이라면 만든 시늉이라도 해야 하는거 아닌가요?

가격과 상관없이 너무하다 싶은 생각이 듭니다.

제품의 돈가스, 제품의 스위트콘, 제품의 피클......한심 스런 밥상이었습니다.

시간이 넉넉 했다면 주위를 뒤져서라도 맛집을 찾았겠지만

시간없다고 간편하게 먹고자 했던 저녁은 이렇게 망쳤습니다.

 

휴가 나온 아들이 좋아 하는 돈가스 푸짐하게 만들었습니다.

 

 토마토쥬스, 당근쥬스,케찹,마늘, 등등...직접 소스를 만들었습니다.

과일과 함께 먹으면 채소 싫어 하는 아들에게 나을것 같아서요. ^^ 

 

 

 

군 복무 중이니까 한동안 못 볼것 같아 이것 저것 만들었는데,

 돈가스를 가장 많이 먹었습니다.

먹고 싶은 밥, 먹기 싫은밥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사먹는 음식 매번 만족 하시나요?

이런경우 때문에 사먹는 음식이 자꾸만 꺼려지는 이유가 됩니다.

파는 음식이라면 조금만 성의를 보여주세요. 네~~~~~~~~~

제가 차마 여기다가 그집 상호를 넣지 않았지만요.....

부산 서면 밀리오레점 가시면 딱 아실겁니다. 어느집인지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