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가장 좋아하는 여행지중에 제주가 손꼽힙니다.

제주에 가면 갈수록 다양한 볼거리와 가볼곳들의 색다른 매력들이 많은곳이라

매번 갈때마다 감탄을 하면서 또 제주를 향하게 되는데요

언니와 같이 간 여행중에 좋았던 숙소, 서귀포 칼호텔에 대해 쓰려고 합니다.

제주칼호텔의 편안함도 좋았는데, 제주칼호텔은 서귀포 칼호텔만큼 조경이 잘 되어 있진 않은듯 했어요.

그만큼 서귀포 칼호텔의 조경이 정말 아름답게 잘 되어 있어서

마음에 들었어요. 연말에 이용한 곳이라서 반짝반짝 조명들도 예뻤고 아침 산책길은 정말 마음에 들더라구요.

수영장은 작은데, 가격은 저렴해서 아주 잘 사용하고 왔네요.

조식도 아주 맛있게 잘 먹구요~

언니는 칼로리 낮은 음식들로, 예쁘게 담아 먹는걸 좋아했어요.

맛있게 먹고나서 산책으로 호텔주변을 걷기로 했는데, 한참 걸을 공간이 있어서  언니랑 재밌게사진도 찍으면서

돌아다녀봤네요. 처음에 나갈때는 날씨가 흐려서 사진이 안 예쁜데, 점점 하늘이 개면서 예쁜 사진을 남길 수 있었네요.

수영장도 같이가서 언니의 수영하는 모습을 보면서 이것 저것 가르쳐 주기도 했고요.

객실도 조용하고 편안히 사용할 수 있었구요.

언니와의 제주여행 추억 가득 담을 수 있었던 서귀포 칼호텔이었네요.

여행지 주변에 호텔을 잡는편이라 서귀포 칼호텔을 예약했는데 잘 한것 같아요.

다음에 남편하고 꼭 다시와야겠다고  언니한테 얘기 했어요. 호텔아래쪽으로 내려가면 캠핑장도 있고 바다풍경도 보이고

돌담 넘어로 동백꽃도 보이고, 나무 한그루가 엄청 많은 꽃을 피워 낸 동백꽃이 기특해요.

편안하고 조식도 맛있고 조경도 예쁘니까 남편과도 산책하며 다시 머물고 싶은 호텔이에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수우도는 삼천포에서 배를 타고 35분쯤 들어 갑니다.

원래 정기선은 아침 7시 30분에 있대요.

저희는 산악회에서 예약을 해서 정기선 아닌 배를 이용하게 됐어요.

70명쯤 갔거든요.

수우도는 소가 앉아 있는 모양의 섬에 나무가 많아서 수우도라고 불렸대요.

일명 동백섬이라고도 불린답니다. 샤량도가 건너편에 보여요.

가서 보니까 정말 동백 나무가 많이 있었어요.

수우도 산행은마을 입구 선착장에서 바로 올라서서 걷게 돼요.

코스가 길진 않지만 기암 괴석이 많은 뒤편으로 갈 수록 볼거리가 많았어요.

물론 바위구간은 햇볕을 받아서 더욱 덥기도 했지만요, 멋진 바다 풍경을 보면 또 잊을만 했습니다.

점심을 먹고 걸어도 짧은 산행시간이기때문에 휴가처럼 여유로운 마음입니다.

은박산쪽으로 가면서 고래바위 해골바위를 지나 갈수 있어요.

바로 옆이 아니라 수십미터씩 갔다가 원점으로 와서 산행을 이어가야 합니다.

수우도 몽돌 해수욕장까지 내려오는데, 2시간 30분정도 밖에 걸리지 않아요.

산과 바다를  다 즐길 수 있는 수우도 산행은 요즘 딱 어울릴만한 곳입니다.

나갈배는 4시라고 했어요.

이제 신나게 몽돌 해수욕장에서 놀기만 하면 됩니다.

햇볕에 반짝이는 물빛이 너무 맑고 이쁜곳입니다.

작지만 우리끼리의 휴가 산행으로 수우도 대 만족입니다.

한시간이 넘게 등산복 입은채로 입수 퐁당거리고 놀았어요.

어린시절 처럼말이예요.

파도가 있으니까 원하는 방향이 아니라 해수욕장 가로 밀려 나기도 합니다.

파도 때문에 꿀걱 물이 입안에 들어오면 " 아~~~~~~짜!!! " 역시 바닷물이네요.ㅋㅋ

어릴때 강물에서 많이 놀았는데, 제가 살아 오면서 바닷물에서 이렇게 수영하며 노는건 최고 기록이었던것 같습니다.

아이들 데리고 바다에 가도 항상 그늘에 앉아 있거나, 안그러면 잠시 튜브를 잡아 주느라 들어간것 외에는

제가 이렇게 수영하며, 아이들 걱정없이 놀았던 기억이 없네요. 해변가에 샤워장도 있습니다.

모처럼 자유롭게 나만의 휴가처럼 산행과 바다 물놀이를 즐겼던 날이었습니다.

 수우도 몽돌 해수욕장에서 여름 휴가겸 산행 어떠실까요?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