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2013. 7. 16. 08:35 풍경 기행

오늘은 작은 아이 생일 입니다.

곧 군대 갈 거라 생각하니 마음이 짠합니다.

며칠동안 큰 아이가 휴가 나와 있어 모처럼 가족이 모두 모였었지만, 

올 연말이면 부부만 남을것 같아요.

간단히 음식을 장만해서 생일 상을 차려줘야지요.

나물 세가지, 아들이 좋아 하는 불고기. 생선도 좀 굽고 말이지요.

미역국을 끓여서 상을 차렸답니다.

아들이 맛있게 먹어주니 마음이 좋아요.

밥 먹으며 그랬지요~

"94년 여름 정말 더웠단다 아들아~ 엄마가 그땐 안 나던 땀띠가 온~몸에 났었지..."

옛이야기 하며 맛있게 밥을 먹고, 케익에 불을 붙이려는데,

헉.....!

울 남편님 케익에다가 긴초두개, 짧은초 한개...스물 한살로 꽂아 놓았습니다.

" 아들~~ 이리와 케익 불 켜야지.  케익도 먹자 " 아빠가 소리쳤더니

아들이 한마디 합니다.

" 아들~~ 나이도 모르는 아빠랑 케익 안 먹을거야~! "

우리는 막 웃으며 초 하나를 얼른 뽑았습니다.

켁익에 불을켜고, 생일을 축하했습니다.

" 아들~~ 사랑한다 . 사랑하다 아들 생일 축하해. 늘~ 건강하게 잘 살자! "



아들은 조개로 끓인 미역국보다 소고기 미역국을 좋아 해요. ^^



오이소박이

상큼하고 맛있는 복숭아 자두 샐러드

생일에 조기 빠지면 섭섭하지요~

나물은 간단하게 세가지만 했어요~


가지나물

불고기






보이세요?  초 세개 꽂아둔 남편! ㅜ,ㅜ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12. 2. 05:29 풍경 기행

사랑 합니다. 사랑합니다.

참 고마운 당신, 참 미안한 당신.

당신의 생일을 축하 합니다.

 

"자기야~ 토요일날 당신 생일 이잖아요~?"

 

응 ~ 왜에? 하고 대답 하는 남편님입니다.

" 그날 이대장님 취재 산행 가신다는데, 따라가도 되요?"

갔다온나~! 나도 출근하는데 집에 있음 뭐할꺼고?

이런 대화가 오가고 저는 마음이 바빴습니다.

장을 봐다가 요리는 해놔야겠고, 하루 6시간 수업이니 시간이 빠듯합니다.

금요일은 남편과 둘이 영화를 보러 나가기로 했거든요.

쿨하게 대답하는 남편에게 정말 감사했습니다.

음음 ! 그렇다면 어쩐다?

금요일 새벽에 시장을 보러 갔지요.

어두 컴컴한 시간 5시 40분....

기장 시장의 새벽 시장 이제 막 잠에서 깨듯 상인들도 장사 준비를 하는 이른 시각입니다.

일단 나물거리를 사왔어요. 주부들은 아시겠지만, 정말 손이 많이 가고 시간이 걸리는데, 막상 차려놓으면

별거 없는거 같은게 또 나물이지요. 다섯가지.

고기랑도 사야 하는데 살짝 마른고기 파는집이 아직 문을 안 열었어요..어흐~ 시간 없는데,

일단 돌아와서 불이나게 나물을 다듬고 삶고 무치고. 수업받으러 가야죠~!

6시간 꼼짝없이  수업을 받아야 하지요. 다음주면 시험이니 빠질 수도 없구요.

마치자 마자 다시 시장으로 달려가 생선이랑 고기랑 더 사다가 양념에 재워 놓았습니다.

남편 퇴근 시간에 맞춰 다 마무리 짓고, 유유자적 영화를 보러 갔습니다. 아무일 없듯이.ㅋㅋ

함께 저녁을 먹구요. 금요일은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토요일 새벽, 저는 7시 30분까지 산행약속 출발장소에 나가야 합니다.

3시 ....띠디디딕! 띠디디딕 알람이 울립니다.

얼른 일어나 미역국 끓이고 생선 굽고 열심히 아침 준비를 합니다.

" 자갸~ 일어나세요. 생일 축하해요."

눈 뜨자마자 새벽에 뭔 밥 맛이 있겠어요?

" 언제 차렸어? ㅎㅎ 고마워요" 하는 남편님. 제가 더 고맙습니다.

그리고 산행을 위해 출발 했는데 뭔가 알림음 ...남편이 카카오 스토리에 올린글이 뜹니다.

 

 

 

 

 

 

아..............제가 더 고맙습니다. 당신 생일 축하 합니다. 난 참 행복한 사람입니다.

착한 당신 때문에 난 오늘 나쁜 아내가 되었습니다. ^^ 사랑합니다. 오늘은 남편에게 이글을 바칩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8. 30. 06:31 맛있는 레시피

아무래도 기장은 바다가 가까워서 해산물이 풍부합니다.

특히 특산물 미역의 품질은 매우 우수해서 많이 끓여도 너무 풀어지지 않는 쫀득한 맛이 일품입니다.

미역국을 해장국처럼 먹을 순 없을까?

초간단 레시피 입니다.

국 끓이는게 이보다 쉬울순 없을것 같습니다.

재료  미역, 홍합, 땡초, 천일염, 참기름, 또는 들기름

말린 미역은 물에 불립니다.

홍합은 불순물을 깨끗이 제거 해야겠지요. 요즘 깐 홍합을 보면 가운데 부분에 뿌리처럼 질긴게 있어서 떼어내야 합니다.

땡초는 반쯤 뚝 뚝 부러뜨려 넣어도 됩니다.

자 그럼 해장국처럼 시원한 미역국 끓여 볼까요?

우선 불린 미역과 홍합을 넣고 참기름, 또는 들기름을 넣고 약간 볶아 줍니다.

물을 부은다음 끓여 줍니다.

천일염으로 간을 맞춰 끓으며 나오는 거품을 제거 합니다.

그럼, 처음 볶을때 넣었던 기름기는 거의 제거가 되고 국물은 뽀얗게 사골 국물처럼 완성 됩니다.

땡초를 넣어서 약간 매콤한 홍합 미역국 탄생이지요.

간단하게 속풀이 할때, 아주 유용한 국입니다.

만들기 너무 간단한 레시피죠?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23. 06:00 풍경 기행

 

다음 뷰에 뜨고나서 풍경이 블로그

티스토리메인 화면에 올랐을때

5월 21일 다음 메인에 뜬 뒤

외출 하다가 휴대전화로 블로그를 보았는데, 메인에 뜬것 같다는 댓글이 보였습니다.

헉?  내가 왜?

특별한걸 올린게 없단 생각으로 포털 사이트 다음(daum)을 검색해보니 veiw에 20년 된 부부의 문자

라고 떠 있더라구요.

 

그렇구나~ 무심코 지나면서, 처리 할 일들을 마무리 하고 돌아왔는데

매일 방문자가 많아봐야 5,000 작으면 100여명이던 풍경이 블로그였습니다.

블로거로 5년차였지만, 특별할것도 없는 일상의 산이야기,야생화이야기, 요리이야기 ,영화, 아이들이야기 등등

소탈한 생활이야기를 올리던 공간에 갑자기 10만 대군이 몰려들줄 몰랐습니다.

깜짝 놀랄일이지요.

아니? 부부 문자가 어때서? 나만 그런가?

남편에게 전화를 했어요. " 여보~당신하고 내 문자 다음 메인에 떴어요? ㅎㅎ"

다음 뷰에 떴던 문자 사진

남편은 막 웃으며 메인에 뜰게 뭐가 있어?   하더니 저녁에 이야기 하자는 거예요.

영화라도 한편 보러 가려던 풍경이.....남편의 야근으로 무너졌습니다.

" 여보 느낌이 어때요? 메인에 떠서 공개 됐는데?"

남편은 " 그냥 일상이잖아, 그게 뭐가 이상해? "

당신 문자가 베스트를 만들었다는 말로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처음으로 악성 댓글이란것도 경험해 보고 색다른 하루였습니다.

그럼 그동안 방문해 주신 고마운 이웃 블로거님들에게 푸짐한 비빔밥 한그릇 올릴까 합니다.ㅎㅎ

사진이라 죄송하지만요~ 의미가 있는겁니다.

군대간 아들 5월 20일 생일이었습니다.

다행이 아들에게 전화가 와서 통화를 했어요.

" 아들 생일 축하해~ 건강하고, 사랑한다. 아들~ 다음주 휴가 나오면, 엄마가 나물이랑 미역국, 다시 해줄게.

엄마 생일이랑 같이 하자~ "

"네, 엄마 고맙습니다. 건강하세요. 저는 잘 있으니까, 다음주에 뵈요 "

군대간 아들 생일을 그냥 보내려니 안쓰러워서 나물이랑 미역국이랑다 끓였는데......같이 먹을 수 없어 안타까운 마음에

나물이랑 모두 넣고 비빔밥 인증샷을 남겼습니다. 성인의 날 성인식도 해야는데, 군대가서 아무것도 받지 못할 아들을 위해 이쁜장미를 담아 보았습니다.

한그릇 드시면 기운나게 생긴 비빔밥, 서로 서로 어울려 행복하게 사는 풍경이 모습 이쁘게 봐주세요 ^^

그럼 오늘도 행복하루 보내시길요. 이웃님들 고맙습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