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좌천역에서부터 걸어서 옥정사까지 들어갔습니다.

옥정사가 꽤 커졌네요. 절내를 두루 살피고 진행 방향으로 올라 갑니다.

바로 산으로 들어서지요. 작은 실개천 같은 계곡을 옆에 두고 걷습니다.

달음산으로 오를때는 눈발까지 날려서 시야를 가려 버리네요. 동해를 조망하는 달음산인데,

그마저도 오늘은 여의치 않습니다. 달음산 정상에서 내려서서 올라 오던 방향에서 우측으로 걷습니다.

 여기부터는 굵은 소나무가 들물게 반깁니다. 아주 오래 묵은 소나무 같습니다. 곰내재를 건너서 문래봉을 오릅니다.

지난 여름 제가 포스팅 했던 하체 강화 훈련장 말입니다. 수없이 많은 계단을 올라야만 합니다. 좀 괴롭지요.

문래봉을 오른다음에는 망월산쪽으로 가야 합니다. 진행 방향에서 우측입니다.

 이제는 조망이 거의 없습니다. 길을 따라 내려서면 마을길과 마주 합니다만 마을을 왼쪽에 두고 거문산 방향 말고 망월산 쪽으로 향합니다

. 이제 슬슬 가파라 집니다. 숨을 고르며 올라가야 합니다. 철마산까지는 꽤나 긴 코스였기때문에 체력 안배가 중요 합니다.

이날은 새벽에 수영도 한시간 하고 와서 출발을 해서 몸 상태가 좋진 않습니다.

3시반에 일어나서 도시락 싸 놓고 5시 30분엔 수영장에 가서 1시간 운동 한후 베낭을 꾸려서 산행을 나섰으니 열정은 자신이 생각해도 남다른것 같습니다.

 능선에 올라서면 망월산은 우측으로 철마산은 진행 방향에서 왼쪽으로 향합니다.

겨울산이 그렇듯 지나는 사람없이 을씨년 스러운 풍경입니다. 철마산에 다다르면 이제는 내려서는 길이다 안심 할텐데, 또 이 하산 코스가 예사롭지 않습니다.

경사가 심한곳도 있고, 잔 자갈이 미끌거리는곳도 있고, 숨어 있는 빙판도 있으니 말입니다. 입석 마을까지 하산합니다.

 오늘 산행만 15키로를 걸었는데, 좌천역에서 부터 옥정사까지, 또 입석 마을에서 송정버스 정류장까지 걸을걸 포함하면 17키로 미터 이상 걸었습니다.

꽤 피곤한 산행이었습니다. 8시간 이상의 산행, 겨울 산행으로는 너무 긴 코스입니다. 체력 안배를 잘 하시고 걷길 바랍니다.

옥정사~달음산~삼각점봉~천마산~치마산~곰내재~문래봉~소두방재~당나귀봉~철마산~서봉~입석마을

카메라로 셀카 놀이

posted by 산위의 풍경

다리 강화 훈련 하려면 이곳을 강력 추천합니다.

곰내 터널앞 왼쪽에서 출발해서 오르면 임도처럼 넓지만 돌이 패여 울퉁 불퉁한 길을 올라가게 되는데요.

 5분정도 올라가면 문래봉 올라가는 삽십분정도의 길이 모두 계단...

올라가면서 남편에게 말했지요.

" 여보~ 나 여기 올라갔다왔서 산행기 쓸 제목 생각났어요!"

남편은 " 뭐라고 쓰려고? "

" 응~ 하체 강화 훈련장"

계단이 많아서 다리가 뻐근하도록 오르는 511m산. 하도 많아서 제가 내려오는 중간에  270개 세었으니까

전부세면 더 많겠죠? 왕복하면...그리고 용천 지맥 451m쪽 갈때도 있었던 계단.

혹시나 건너편 철마산쪽으로 이어질까 싶었는데, 가다 중간에 만난 송전 철탑에서 왼쪽으로 들어서서

걸으면 용천지맥 451m(준희) 나무에 묶어진 알림판을 볼 수 있습니다.

거대한 소나무쪽으로 걸어 내려오면 산행길이 또렷해서따라 내려오는데, 다시 아까와 다른 철탑을 만나게 됩니다.

여기선 길이 딱 끊겨서 원점 방향 산행길이 사라졌습니다.

어림잡아 곰내재 방향으로 산 옆구리를 휘돌아 걸었지요.

다른사람과 갔다면 걱정도 됐겠지만, 남편과 둘이니까 내맘대로 산행을 할 수 있었습니다.

충분한 물과 간식이 있으니까, 좀더 걸어도 상관없다고 생각 했기 때문에 이렇게 걷지만

혹시, 산행에 자신이 없거나 방향을 잘 모르는 분이라면 무모해 보이는 산행이랍니다.

이렇게 해서 결국은 문래봉 오르는 계단과 마주하는 등산로.

어찌나 반갑고 기쁜지요..ㅎㅎ

" 여보야~~ 내가 찾아 왔다.ㅎㅎㅎ나~ 산에다 못버리겠지?"

남편은 웃음보를 터뜨립니다.

"자기는 시내에선 그렇게 길치면서 산에서는 진짜 잘 찾아 온다! " 간만에 남편이 감탄을 합니다.

집 가까운 철마에 가서 가볍게 세시간 30분 걷고 왔습니다.

내려오다가 엄마가 찾으시던 개똥쑥을 봐서 뜯어 왔습니다.

다음번엔 개똥쑥 포스팅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이웃님들!

 

기장 팔경중 하나인 홍연폭포

도라지 꽃이 곱지요?

곰내터널 입니다. 바라보는 왼쪽으로 올라 갑니다.

 

등산로에 우뚝 솟은 버섯

하체 강화 훈련장이라고 이름붙인 등산로

 

철마산 과 가까운 정관 신도시 언저리~ 문래봉.

 

 

길을 잘못 들어 돌아오던길 만났던 영지 버섯

 

남편이 이겼을가요? 버섯이 이겼을까요?  실은 버섯 크기 보여준다고 저러고 있었어요. ㅡㅡ

 

 

 

 

참꿩의 다리 이쁘죠?

 

 

등산로를 지키는 거대 소나무

 

 

월요일 발행예정이었으나, 시아버님의 부고로 인해 발행을 비공개로 바꾸었다가 오늘 재발행 합니다.

위로해 주신분들 일일히 답변 못드려 죄송합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고개 숙여 감사인사드립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