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안적사 주차장에서 올라가는 코스로 시작되는 산행입니다.

주차장 입구에서 바로 우측으로 올라가는 길.

가섬암-의상암-갈림길-벽방산-안정치-은봉암, 안정사-주차장 순입니다.

의상암에 있는 느티나무, 1000년을 추정한다고 해요.

들어가ㅡ는 입구의 안내판은 1400년의 부처님 도량이라니

오래된 암자입니다. 의상암을 지나면서 부터는 본격적인 산행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생각보다 날이 더워서 땀꽤나 흘렸습니다.

오랫만에 산행을 하니 땀 흘리면서 점점 개운해 지는 몸.

맑아 지는 머리.

능선으로오르면 통영의 시원한 바다가 보입니다.

오밀 조밀한 작은 섬들이 떠 있는 바다에 홀릭하게 될거예요.

벽방산까지 올랐다가 벽방산 정상석에서 왼쪽으로 하산길을 잡습니다.

10분정도 내려서면 산죽 숲이 있는데, 아마도 옛 절터인 모양입니다.

거뭇한 기왓장이 여럿 구르고 있던데....이곳에서 식사하고 내려 갑니다.

내려서는길은 안정치까지 무난하게 내려서고 안정치에서 왼쪽으로 꺽어 바로 우측 하산길입니다.

느슨하게 때론 가파르게 걷는길이지만 안적사까지 시간이 30-40분이면 도착이니까 짧은 코스입니다.

세시간도 안걸린 짧은 산해 왜?

오늘은 남편 산악회 시산제가 있는 날이라 같이 참석을 하게 됐습니다.

일년동안의 무사 산행을 기원하는 축제같은 것이지요.

짧게 산행을 마치고 시산제를 올렸습니다.

 

 

안개가 껴서 시야가 깨끗하진 못하다.

안개 때문에못내 아쉬운 통영 앞바다 조망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11. 05:40 산 그리고 사람

양산 정족산, 이미 여러차례 가 보았던 산,

이번엔 철쭉을 보러 갔는데, 아직 덜 피워진 철쭉에 아쉬웠던 산.

매번 산에 갈때마다 좋은 이유는 다양하다.

야생화가 많아서, 연초록 새싹이 좋아서, 풍경이 좋아서, 조망이 좋아서, 물소리 좋은 계곡이 좋아서,

궂이 이유를 대지 않아도 좋지만, 양산 정족산은 부산에서 근접하기 좋은 산이라서 더 좋다.

온천장역 앞에서 대중 교통12번 버스를  이용해 양산 내원사 앞에 하차해서 내원사에 입장료 \2,000원을 주고 입장한다.

제일 위쪽 노전암앞에서 다리를 건너 들머리를 잡는다. 오르는 내내 물오른 초록 잎사귀에 둘어쌓여 걷는데, 다소 경사가 있는 들머리다.

비온다는 예보는 어김없이 맞아 떨어져, 아직 정상도 못갔는데, 후두둑 댄다.

후덥지근한 기후로 땀을 후끈 내더니, 빗소리 시원하니 좋다.

다른건 다 괜찮은데, 카메라와 휴대전화 때문에, 배낭에 모두 집어 넣고, 배낭 쒸우개를 했다.

정상에 도착하진 않았지만 이미 12시가 넘은 시간이라 점심을 먹는다. 다행히 비가 조금 잦아 들어 먹을 수 있었다.

점심은 쌈이 있어  비가오면 난감했는데, 다행이 멎어서 지난주 백구를 구해준  좋은일 덕분이라며 웃었다.

다시 걷기 시작할땐 또다시 비가 후두둑 된다.

정상 가까이에 갈때, 저 밑의 구릉에 보이는 철쭉, 등산로 가까이에 있어야 사진도 담고 할텐데 안타까워 했는데, 그리 안타까워 할것도 없었다.

정족산 정상쪽으로 갈수록 비가 멈추어 점점 운무가 드리워졌다.

아~ 어서 정상에 가서 운무의 멋진 모습을 보고 싶었다.

철쭉도 조금은 피워 산꾼을 맞아 주니 기쁜데, 운무도 보고 싶다고 급하게 올랐다.

기압이 운무를 누르지 못하는지, 구름이 떼로 올라가듯 한꺼번에 올라간다.

아쉬웠다.

정상에서 펼쳐진 철쭉 군락은 활짝 펴 있지 않아서 이번주도 예고편이었다. 

 우리가 갔을땐 예고편이지만 이번주 주말에 가면 화려하게 맞아 줄듯 하다.

이쪽 저쪽 철쭉따라 걷다가  하산을 한다. 하산길에 만난 활짝핀 철쭉이 무척이나 반갑다.

내내 철쭉들을 보며 걸었다.

하산길은 어려운곳 없이 무난하게 걸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돌아와야 하기에 버스 정류장까지 오롯이 걸어야 하므로 상당한 시간을 필요로 했다.

총 산행시간 8시간이 넘었다. 너무 겁먹지 말고 오르길. 오로지 산행을 한 시간이 아니라 사진 찍느라 여기저기 돌아보고, 여유롭게 걸어서 그런것이니까, 그래도 족히 7시간은 각오해야 할것만 같다. 웅촌까지 걸어와 대중 교통을 이용해야 한다. 산악회로 가는 사람은 요시간은 덜 걸릴듯~

 

 

 

 

 

 

그러나, 대중 교통을 이용해서 들머리로 들어왔으니, 날머리 또한 대중 교통을 이용해서 돌아가야 하니 시간이 꽤 오래 걸렸다.

들머리 부터 날머리 까지 9시간 넘는 시간이 걸렸지만, 사실 산행 시간이라기보다 철쭉따라 구경하느라 꾸물대서 그런것이니까 겁먹지 말고 오르시길 정족산,

오월 둘째주 이번주엔 장관으로 펼쳐져 있을 철쭉이 아름다울 것이다.

산은 늘~ 산이라서 좋다.

 

 

 

cjf

 

ㄹ쭈

 

 

 

 

 

 

 

=국제 신문 산행도=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2. 5. 3. 05:30 풍경 기행

중독.

좋은 의미 보다는 부정의 의미가 가득 담긴 말.

사전적 의미:

술이나 마약 따위를 계속적으로 지나치게 복용하여 그것이 없이는 생활이나 활동을 하지 못하는 상태, 빠져 계속적으로 지나치게 복용하여 그것이 없이는 생활이나 활동을.. 뜻(6개) 더보기

그러나 운동 중독.

이건 중독 되어도 좋은일 인 듯 하다.

남들은 지속을 못해 안달인데, 즐기다 못해 중독이라면 기쁜일이다.

많은 시간을 해서가 아니라 매일 꾸준히 빠지지 않고 운동하는 습관도 중요 하지만

온몸에 땀이 흘러 바닥에 고일때까지 운동을 하고 확 씻어 버리면, 완전한 자유로움을 느낀다.

다이어트후 유지하면서 운동이 지겨울때도 있지만 이제 하루의 일과중 가장 먼저의 일과가 된것이 운동이라 떼어 놓을 수 없는 생활이다.

매일 빠지지 않고 운동을 한다는건 대단한 끈기와 인내라고 자부한다.

스트레칭과 근력 운동을 끝내고 실내 자전거를 탔다.

땀이 비오듯 쏟아 진다는 말이 딱 이럴때 쓰는거다.

자전거를 치우는데, 흥건히 고인 나의 땀~!

방울 방울 모여 떨어진 물자국.  스윽~ 미소가 지어지는 쾌감.

이런걸 느끼는 사람은 절대 운동을 그만 둘 수 없을 것이다.

낮이나 밤이나 운동과 다이어트 생각 하는 사람들.

운동을 습관처럼 즐겨라.

꼭 이말을 해주고 싶다.

운동. 별거 아니다. 얕잡아 보길.

커다란 목표는 절대로 사양.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작은것 부터 시작이 반이다.

한숨 쉬지 말고, 언제 빼나 걱정 하지 말고 출발 하자. 다이어트는 금방 누가 해주는게 절대로 아니니까.

하루에 10g만 빠져도 그게 어디?

더이상 찌지만 않아도 그게어디야?

시작해서 습관을 들이면, 더이상의 다이어트 고민은 끝이다.

 

 

 

 

 

 

이정도는 운동을 해야 개운하고 상쾌한 하루를 여는 풍경.

땀흘리기 좋은 계절이 다가오네요.

집에서 운동하면 이래서 좋아요.

실컷 땀흘리고 운동하고 바로 씻고, 나갈수 있는것~ㅎㅎㅎ

계속되는 풍경이의 고군분투 운동 생활기였습니다.

 

5.2일 저녁 풍경이네 밥상-----물론 저 혼자 먹는 밥상은 아니고.ㅋㅋ 3인가족용이었습니다.(현미찰밥,풍경이표 닭구이,왼쪽부터 칡나물,오이소박이,적채샐러드,새우마늘종 볶음이었습니다. ^^

 

산행 가는 관계로 돌아오는대로 답방 드릴게요. 이웃님들 행복한 하루 보내셔요 ~~

posted by 산위의 풍경
2011. 11. 30. 19:51 산 그리고 사람


 


주차장에서 시작으로 돌탑과 칼바위를 지난다.
가을색 짙은 싯점,춥지도 덥지도 않은 좋은 날씨가 바다와 산과 사람을 어우른다.
지난주 회동수원지에 갔을때 싸늘하니 하도 춥길래 인제는 추워지나보다 놀래서
겨울 등산복을 꺼내 입었더니 이상기온으로 날씨가 후덥 지근한 여름날 오후같은 느낌.
점심을 먹을때는 낮잠 한숨 딱 자고 싶은 유혹을 느낀다. 오봉산 정상에서 보면 보성앞바다가 너무나 아름답다.
아기자기 하고 초록색 작은 보리 새싹이 봄인가? 하는 생각이 들정도로 예쁘게 올라 와 있다.
용추 폭포로 흘러 내릴 때는 저 앞의 작은 오봉산 정상이 눈에 아른거려
더 진행하고 싶었는데, 산행팀이 순천만에도 들러야 한다는 욕심에 접기로 한다.
아까운 산행코스인데, 아꼈다가 다음 기회에 다시한번 가기로 하고 마음을 접는다.
용추계곡을 지난 하산 길은 임도로 포장되어 있다.
손쉬운 산행이었지 싶다.
날이 더워서 땀이 나는건지, 힘들어서 땀이 나는건지모를 두어군데 땀좀 흘렸다.

'산 그리고 사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즐거워예~겨울산행 장수팔공산  (29) 2011.12.11
친구야 안녕 잘있었니?  (9) 2011.12.06
해가 두개? 순천만 낙조  (14) 2011.11.29
회동수원지를 걷다.20111120  (27) 2011.11.21
불이야!!!  (11) 2011.11.19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