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산위의 풍경
산은 그리움이다. 그리움은 아픔의 다른 이름이다. 여행블로그기자단 기장군홍보단 기장군민필진 한국방송통신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가장 한국적인 날, 가장 한국스러운 장소를 찾았습니다.

지난번 포스팅때, 개군면의 레포츠 공원 자랑을 했었지요?

그곳에 양평정 국궁장이 있었는데, 그때는 촬영을 못해서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했었는데,

이번 설날을 맞이해서 다시한번 레포츠 공원의 국궁장을 찾았습니다.

작년까지는 국궁장 무료체험을 했었고,2015 새해 부터는 유료 체험장으로 운영을 할 방침입니다.

체험 시간은 1시간에서 1시간 30분 정도 거릴 예정인데, 활쏘는 량에 따라서 시간은 자유롭게 조절될 수도 있습니다.

안전을 위해서 안전교육을 받아야 하며, 국궁의 각 명칭과 제조 방법, 화살의 종류, 국궁과 양궁의 다른점등을 배워 볼 수 있습니다.

단체 관광객의 예약으로 했으면 좋겠네요.

양평국궁장은 년회비 15만원에 월회비 1만5천원정도로 운영되며, 현재 회원은 30명정도입니다.

국궁은 카본이라는 개량종 국궁이 있고 각궁이라는 전통 활이 있습니다.

각궁은 우리나라에서 만들수 있는분이 전국에 스무분 정도 있는데, 활 하나를 만들려면 1년정도의 긴 시간이 필요한데 비해

수요가 적고 가격도 그렇게 높게 책정되지 않아서 만드는 분들의 생업에 위협이 될뿐아니라

이상태로 국궁을 외면한다면 세계에서 가장 우수한 활 문화가 사라질 수도 있는 각급한  상황에 처했다고 합니다.

현재 국궁은 전국에 370여개의 국궁장이 있으며 개인이 활을 잡아서 과녁을 맞추기까지 6개월정도의 수련기간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처음 회원 가입을 했을경우는 연습용 활을 사용하며, 점차 개인차에 따라 자신의 활을 구입하기도 하는데,

연습에 사용하는 활은 23만원정도의 가격에 화살 하나에 1만원정도입니다.

사용기간은 다소 차이가 있겠지만 4-5년이라고 하니, 꾸준한 개인 연마가 필요하겠습니다.

양궁은 화살을 활의 왼쪽에 장착하며,  국궁은 활의 오른쪽에 화살을 장착하고 활잡는 방법도 차이가 있으며

활쏘는 자세도 양궁은 과녁을 향해 옆으로 서지만 국궁은 어깨넓이만큼 다리를 벌린상태에서

오른발을 살짝 뒷쪽으로 뺀 상태에서 과녁을 향해 바로서서 활 시위를 당깁니다.

화살을 장착 할때는 화살끝 깃털이 두가지 색으로 되어 있는데, 깃색중 두곳은 같은색, 한곳이 다른색인데,

다른색이 오른쪽 바깥으로 향하게 합니다.

옛날 같으면 선비나 무관할것 없이 활은 기본으로  예절과 심신 수련으로 했다고 하는데, 지금은 동호인들정도로 그 맥을 잇고 있다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조선 시대 임진왜란당시 이순신 장군의 23전 23승의 전설적 승전에는 우리나라 각궁의 우수함이 있었다고 하는데요,

화살의 종류에 따라서 비거리가 다르다고 합니다.

20-25센티쯤 되는 편전(화살)은 애기화살이라는 잘못된 명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정확한 명칭 편전으로 바로 잡아야겠습니다.

비거리는 600-800m이상 되는 조선 시대 최고의 비밀병기였습니다.

각궁 만드는 방법은 세조각의 나무 조각을 이어서 무소뿔, (참나무, 산뽕나무),소힘줄등을 사용하고, 민어부레풀로 붙여 만드는데, 1800년전에

만들던 재료와 방법이 똑같이 사용되는 우리전통의 각궁입니다.

10여종류의 국궁이 있었지만 현재 전해오는것은 각궁하나 뿐이라고 하네요.

화살은 5발씩 쏘는데 5발을 한순이라고 합니다.

양평정 국궁장에서는 앞으로 체험장을 적극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진검베기 고수님과 택견, 그리고 국궁까지 함께 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개군중학교에서는 방과후 수업으로 국궁을 실행하고 있는데, 더 많은 학교에서 체험 학습으로 우리나라의 우수한 국궁을 배우고 익혀서

심신 수련의 장으로 이용되길 바래 봅니다.

 양평 국궁장 취재는 이세호 대표님께서 자세한 체험 프로그램 안내를 해주셨습니다.

네이버 카페 양평정 http://cafe.naver.com/ypjung/110

주소 : 신) 경기도 양평군 개군면 개군산로 546-33 (개군 레포츠 공원 內)

구) 경기도 양평군 개군면 하자포리 149-1 번지 (개군 레포츠 공원 內)

TEL. 031) 771-7497 / FAX. 031) 771-7480

사두(최 용환) : 010-3930-7568

총무(김 형수) : 010-5158-8015

** 국궁체험 환영

 

** 연중 국궁 신입회원 수시 모집

 

 

 

 

 

 화살을 회수하러 가셨습니다.

 

 

 

양평정 국궁장을 자세히 알려주신 이세호 대표님.

 교육장안에는 화살의 명칭과 화살을 만드는 방법, 안전교육등을 받습니다.

 화살은 크기에 따라 여러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편전은 통아에 얹어 쏘는데, 통아를 빼면 화살만 날아가기 때문에 비거리가 200미터에서 300미터까지 멀리 날아 갑니다.

 원래는 활을 얹는 보조각이 없지만, 체험용은 활을 시위에 장착하기 편리하도록 만들어 두었습니다.

 

 

필자도 국궁 체험을 해 보았습니다.

 각궁은 삼국시대의 맥궁에서 기원하였따. 한국의 활의 역사는 오래 되었지만 각궁이 언제부터 널리 보급되었는지 활실치는 않다.

다만 함흥  선원전에 태조 이성계의 유물로서 이 각궁이 보관되어 있었고,또 경국대전에 각궁에 관한 내용이 많이 남아있는 것으로 보아

고려시대에 이미 각궁의 꾸밈새가 정형화되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조선 중기 이후 각궁은 심신구련을 위해 주로 사용되었으며 갑오경장 이후에는 국가 재식무기 편제에서 활이 제외되면서 완전히

군사무기로써 힘을 잃었다.

 

 

 

 

 

 

 

posted by 산위의 풍경

작년 돌산 종주길에 나섰던길....엄청난 피로도와 더위에 지쳐 힘들던 산행으로 기억을 합니다.

길게 종주길을 나섰지만, 한꺼번에 마무리하지 못하고 끝내는게 못내 아쉬웠지만 후일을 기약 할 수 밖에 없었어요.

다음날은 도명산 산행이 잡혀 있어 어쩔 수 없었거든요. 발톱까지 빠져가면서 했던 힘든 산행.

그 찝찝함을 덜어내는 마무리 산행을 했습니다.

작년 작곡재까지 가서 끝냈으니 오늘은 이곳에서 출발합니다.

작곡재에서 출발하자 마자 등산로를 바로 접어 듭니다.

이길로 오르면 수죽산에 닿습니다.

수죽산은 임진 왜란 당시 화살 재료로 썼다는 이야기가 전해 진답니다.

정말 산 정상에 왠 대나무가 이래 많은지~~ 그래서 수죽산인가 싶습니다.

이어지는 산은 봉화산입니다. 봉화산에서는 자칫 종주길을 놓칠 수도 있겠어요.

여기는 이정표가 제대로 되어 있지 않아요.

우측의 길이 더 또렷 하지만, 길은 왼쪽 방향으로 하산합니다.

이길엔 보춘화가 반겨줘서 뿌듯했습니다.

봉양 마을까지 뚝 떨어지는 하산을 했다가 길을 건너 갈미봉으로 종주길을 이어갑니다.

갈미봉 오르는길.

노루귀가 지천으로 깔리듯 피어 있어 기분 좋았는데요~ 아쉬운것 한가지 꼭 짚고 넘어 가야겠어요.

종주길에 도움이 되라고 등산로 계단을 만들었는가 본데, 오히려 그것이 더 걸림돌이 될 판입니다.

나무로 만든 계단, 아무런 고정 장치 없이 흙위에 턱턱 올려 놓기만 해서, 끄떡 거리는것이 여럿이라 얼마나 딪다가 놀랬는지요...

이러다가 기우뚱해서 낙상 사고를 당하기 쉽상이겠습니다.

어쩜 이렇게 날림 공사를 해 두었을까 개탄 스럽습니다.

여름에 비한번 오면 이 부목들이 흉기가 될지도 몰라요. 시정해 주시길~~.

자 가던길을  마저 가야겠지요?

갈미봉 올랐다가 내려서면 임도와 만나 집니다. 왼쪽 방향으로 내려섰다가 올라가유~

이제 봉황산 갈 차례네요. 다리도 묵직 하니 지칩니다.

그래도 여기까지 왔으니 이제 시작인게유~ (산행팀은 여기서부터 금오산까지만 산행을 할 것이기 때문에 따라가려면 마음이 바빴다.)

걷는길 . 한두주쯤 지나갔다면 산자고꽃 깔려 있는길을 걸었을 수도 있겠다 싶을 정도로 새싹은 많이 보이더군요.

봉황산 오르는길 힘들다고 끙끙 거릴때 쯤 복수초가 반겨 줍니다.

모듬으로 피지는 않았지만 산발적으로 피어준 복수초가 고맙습니다.

이런꽃들 덕분에 마음에 힐링이 되는듯, 피로감을 덜어 줍니다.

산길은 이어집니다. 봉황산에서 내려서면, 작은 주차장이 있어요. 율림재 주차장이예요. 간단한 식사가 됩니다.

저는 물 한병 사고, 너무 갈증이 나서 맥주 한캔~~ 콱......했는데, 그게 독이었어요.

금오산 오르는길 숨막히고, 덥고...ㅎㅎ

중턱에 오를쯤 바람꽃과 노루귀가 반겨 줍니다.

보기 힘든꽃들을 만나니 오늘 행운의 날인듯 합니다.

이미 이 장소를 알고 계신 금정산님 덕분에 보게 된 바람꽃. 변산 바람꽃과 꿩의 바람꽃이 있었어요. 중의 무릇까지...

오르는길 숨차게 올라봐야 금오봉, 스탠 기둥 하나 덜렁 있습니다.

허무하게도.

이제 금오산으로 향해 가야지요.

금오산은 바위들이 많고, 여수 앞바다를 조망 할 수 있는 아름다운곳이 많습니다.

바다와 산. 함께 할 수 있는 시원한 조망권을 내어주는 금오산 코스네요.

정말 거북등처럼 희안하게 무늬가 생겨 있는 바위들.

금오산에서 향일암으로 내려서는 길은 순 ~~~계단이예요.

이미 여섯시간 넘게 걸린 산행으로 지친 피로한 다리는 철계단을 걷기 정말 싫어요.

내려설때마다 걷기 시르다~~~라는 느낌이 마구마구 듭니다.

향일함에  관광객이 많았는데, 저는 딱 두가지만 보고 가려 합니다.

천왕문과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 됐다는 동백나무.

일행과 합류 하려면 오래 지체 할 수 없습니다.

일주문까지 내려 오면 홍합건조 하는 이색 풍경. 굴건조, 갓김치까지~~ 많더라구요.

군침만 흘리면서 주차장으로 향합니다.

일행보다  곱절로 산행한 여수  돌산 종주길 마무리로 작곡재에서 향일암을 지나 임포리까지 긴 여정을 마칩니다.

함께 해주신 금정산님 감사 합니다 ^^

 

 

 

 

 

 

 

 

 

 

 

 

 

 

 

 

 

 

 

 

 

 

 

 

 

 

 

 

 

 

 

 

 

 

 

 

 

 

 

 

 

 

 

 

 

 

 

 

 

 

 

 

 

 

 

 

 

 

 

 

posted by 산위의 풍경
prev 1 next